애플 게임 카테고리가 열린지 2주일째. 예상대로 외산 게임이 득세하고 있습니다. 열리자마자 게임이 일제히 전체 애플리케이션(앱) 인기 순위 10위권 안에 올라가더니 이제 진정된 모양새입니다. 게임이 아닌 앱들도 눈에 띄네요.

15일 어제까지만 해도 전체 유료 앱 인기 순위 10위권 내에 게임빌의 ‘2011프로야구’를 제외하고 국산 게임이 없었습니다. 어제 오후 출시한 컴투스의 ‘홈런배틀2’가 곧바로 3위에 올라갔네요.

16일 현재 전체 앱 인기 순위 1위는 캡콤의 ‘스트리트파이터4 볼트’입니다. 할인 이벤트 중이네요. 하지만 타이틀 자체가 워낙 유명해 원래 가격으로 복귀해도 인기 상위권을 차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 뒤를 잇는 게임은 ‘앵그리버드’네요. 10위권 내에 2편이 올라왔습니다. 해외 앱스토어의 순위가 그대로 국내 시장에 옮겨왔습니다. 국내에서 안드로이드용으로 먼저 출시돼 인기를 끈 게임로프트의 ‘아스팔트6 아드레날린’가 4위네요.

국내에서는 생소한 업체인 하프브릭의 ‘프루프닌자’가 10위권 내 들었습니다. 해외에서 유명한 게임이라 지금의 순위가 어색하지는 않네요. 하프브릭은 지난 10년간 플레이스테이션포터블(PSP)와 닌텐도DS 등 휴대용 게임기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온 게임사입니다.

그렇다면 게임 카테고리가 열린 이후 국내 업체들이 체감하는 시장 현황은 어떨까요.

모바일 게임업계 관계자는 “서비스하는 업체들이 매출이 소폭 늘었다”고 현 시장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긍정적인 변화입니다.

시장에서는 지금의 외산게임 득세가 이어진다는 의견이 우세합니다. 생소한 외산게임에 쏠린 지금의 관심이 어느 정도 거품이 빠질 것이라는 의견도 있네요.

두 의견 다 일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해외시장에서 인기가 입증된 외산 게임이 쉽사리 자리를 내주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16일 최고매출 순위에서는 JCE의 소셜게임 ‘룰더스카이’가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게임은 게임 카테고리가 열리기 이전부터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최고매출 20위권 내 순위는 인기 순위에 없는 소셜게임들이 눈에 띄네요. 에브리팜, 푸카레스토랑 타이니팜 등입니다.

소셜게임은 특성상 이용 연령층이 다양하고 여성 이용자도 많이 즐깁니다. 커뮤니티가 형성되면 게임의 수명도 길어지는데요. 이에 따라 지속적인 부분유료화 매출이 더해져 지금의 순위에 올랐다고 생각됩니다.

향후 최고매출 순위는 커뮤니티가 탄탄하고 부분유료화 수익이 꾸준한 소셜게임이 강세를 보일 것이라 예상되네요.

게임 카테고리가 열린 이후 변화에 대해 컴투스는 “모바일게임 시장이 자리를 잡으면서 모바일 커뮤니티와 여러 게임웹진들이 정보를 올리기 시작했다”며 “모바일게임의 정보가 많아지면서 이용자들이 게임을 찾아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국내에 애플 아이오에스(iOS) 게임 시장이 생기고 각종 정보가 생성되면서 점차 시장도 모바일게임에 눈을 돌리게 될 것이라는 설명인데요.

게임 카테고리가 열린지 2주째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얘기도 있네요. 외산게임이 득세하고 있는 지금 시장이 다른 양상으로 흘러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올 연말부터 대형사에서 스마트 게임이 쏟아집니다. 크게 성공하는 게임이 나왔으면 하네요.

2012/01/06 00:47 2012/01/06 00:47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OS) ‘iOS5’가 오는 12일(현지시각) 배포될 예정입니다. iOS5 최종 베타버전(개발자 최종버전)이 지난 4일(현지시각) 아이폰4S와 함께 공개됐습니다.

이 버전이 큰 문제가 없다면 일반사용자용으로 이름을 바꿔 달고 배포됩니다. (관련기사: 애플, 아이폰4S 발표와 함께 iOS5 최종버전도 공개)

아이폰용 게임은 iOS의 업데이트와 함께 발전을 거듭해왔는데요. 이번 iOS5 역시 게임에 영향을 줄만한 업데이트 사항이 포진돼 있어 모바일게임 발전상에 기대를 가지게 만듭니다.  

특히 이번 iOS5에는 소셜기능이 강화돼 이를 활용한 모바일 소셜게임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기사는 모바일게임사 게임빌(http://www.gamevil.com) 박정수 게임개발실 팀장의 의견을 토대로 작성됐습니다.

◆아이클라우드(iCloud)

기존 모바일게임은 백업을 위해 독자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그런데 이제 달라졌습니다. 아이클라우드가 게임 데이터의 백업 시스템을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아이폰으로 게임을 즐기는 도중에 데이터를 저장하면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아이패드, 아이팟으로도 중간에 저장한 부분부터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물론 동일한 게임이 아이폰, 아이팟, 아이패드 등 iOS를 사용하는 각 디바이스(Device)에 설치돼 있어야겠죠.

이처럼 여러 디바이스에 걸쳐 프로파일과 게임 저장 정보를 똑같이 공유하는 기능을 적용한 게임이 조만간 나올 예정입니다. 오는 12월 1일 출시될 에픽게임스의 자회사 체어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한 액션게임 ‘인피니트블레이드2’가 아이클라우드를 활용했네요. 향후 이러한 기술을 활용한 게임이 점차 많아지리라 생각됩니다.

◆게임센터(Game Center)

iOS5는 게임센터 기능이 개선됐습니다. 턴 기반 게임(Turn Based Gaming)을 위한 프레임 워크가 제공되네요. 개발자들이 턴제 모바일게임을 제작할 시 매우 용이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게임센터에 또 하나 중요한 기능이 적용됐습니다. 바로 앱 구매 기능인데요. 이 때문에 아이폰 게임 제작 시에 게임센터의 탑재가 더욱 중요시되는 추세입니다.

이에 대해 박 팀장은 “종합적으로 볼 때, 게임센터가 좀 더 소셜화 됐다고 볼 수 있으며 모바일게임 업계의 핫 이슈인 소셜게임(SNG)에 대한 플랫폼으로 강력히 어필할 수 있는 여건을 비로소 갖춘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습니다.

◆에어플레이 미러링(AirPlay Mirroring)

이 기술은 스마트 TV와 연계될 수 있습니다. 당장은 애플 TV와 연동되는데요. 에어플레이 미러링 기능을 통해 아이폰의 작은 화면으로 즐기던 게임을 애플 TV에서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게임빌의 박정수 팀장은 “이 기능을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이용한다면 콘솔 게임 영역으로의 확대까지도 생각이 미칠 수 있다”며 “스마트 TV에 게임을 접목하는 경우는 스마트TV에 게임 설치하는 방식이었지만, 애플의 접근 방식은 에어플레이 미러링 기능을 이용한 새로운 방안”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곧 출시될 ‘리얼 레이싱2 바이 파이어민트(Real Racing 2 by Firemint)’에 이 기능이 활용된다고 합니다.


◆알림센터(Notification Center)

알림센터 역시 소셜게임에 유용하게 쓰일 전망입니다. 이전에는 이용자가 로컬푸시(Loca Push)를 이용한 게임 내 특정 이벤트 발생을 신경 쓰지 못해 정보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러나 알림센터 기능을 이용하면 이벤트를 놓치는 경우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박 팀장은 “알림센터 기능이 제공돼 놓친 정보를 다시 조회할 수 있게 됐다”며 “분명 게임의 리텐션(Retention, 고객반응) 유지에 긍정적 효과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트위터 인테그레이션(Twitter Intergration)

iOS5 이전에도 트위터(Twitter)를 게임에 접목하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iOS5는 운영체제 자체에서 기능을 제공합니다. 이 때문에 소셜기능이 게임에 많이 적용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네요.

박 팀장은 “특히나 기존의 진입장벽이었던 로그인 프로세스가 SSO(Single Sign On)의 기능 제공으로 접근성 장벽을 많이 허물었다”고 설명했습니다.

SSO는 한 번의 로그인으로 여러 사이트를 자동적으로 접속하는 기능인데요. 이러한 기능이 이용자의 불편을 덜어 커뮤니티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2012/01/06 00:18 2012/01/06 0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