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의 개발자 문화를 설명하는 자리가 국내에서 마련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기영 페이스북 파트너 엔지니어<사진>가 17일 NHN이 주최한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 2012’를 통해 입사 후 업무 경험담을 공유했습니다.

그는 페이스북에 입사하기 앞서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 글로벌서비스 개발팀장 그리고 NHN에서 서비스개발팀장 및 엔드라이브(NDrive), Open API 등의 전략을 담당했습니다.

페이스북은 9억500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매월 로그인합니다. 페이스북 모바일 이용자도 상당합니다. 매월 5억4000만명이 로그인합니다.

이러한 거대 가상사회를 탈 없이 움직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엔지니어가 바쁘게 뛸 수밖에 없겠죠.

페이스북에 입사하는 모든 엔지니어는 ‘부트캠프’라는 6주간의 교육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김 엔지니어는 부트캠프 교유과정은 인턴부터 부사장까지 엔지니어라면 예외없이 적용된다고 합니다. 이 과정을 통과해야 페이스북 입사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은 부트캠프를 통해 각 엔지니어에게 과제를 줍니다. 그때부터 이미 실전입니다. 페이스북 서비스 상에서 발견된 실제 오류(Bug)를 해결하라는 과제인데요. 김 엔지니어의 경우 교육과정 이틀 만에 이러한 과제를 받았습니다. 각 엔지니어들은 6주간의 과제 해결과정을 통해 페이스북 내부 구조에 익숙해지고 여타 엔지니어들과 알게 된다고 하네요.

페이스북에 입사하는 엔지니어들은 이러한 부트캠프가 끝나고 인터뷰를 거쳐 팀이 결정되는데요. 팀이 결정되면 본격적인 업무가 시작됩니다.

페이스북 사옥 내외부엔 ‘MOVE FAST AND BREAK THINGS’(빠르게 움직여라 그리고 혁신을 꾀하라), ‘DONE IS BETTER THAN PERFECT’(일단 실행하는 게 완벽한 것보다 낫다) 등 끊임없는 변화와 도전의 의미를 담은 표어가 붙어있는데요. 페이스북은 이러한 해커정신을 업무에 그대로 적용합니다.

페이스북은 개발자가 완성한 코드를 실제 서비스에 적용하는 푸싱(혹은 배포) 작업을 1주일에 5번 진행합니다. 화요일에 대형 푸싱을 진행하고 월·수·목·금요일에도 푸싱을 진행하죠.

김 엔지니어는 “이용자 9억명이 넘는 사이트를 매일 푸싱하는 건 힘든 일”이라며 “(페이스북 엔지니어들은) 실리콘밸리의 모든 엔지니어를 통틀어서도 내가 아는 한 가장 빠른 작업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페이스북의 모든 엔지니어들은 대형 푸싱이 있는 매주 화요일(한국시간으로 수요일) 특정 시간대에 대화방에 접속해있어야 합니다. 물론 검토를 거쳐 적용하는 푸싱이지만 생각지 못한 오류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김 엔지니어는 “지기이름이 채팅 중에 뜨면 요란한 소리가 나게 프로그램 세팅을 한다”며 “채팅창에 자기 이름이 뜨면 (자기가 만든 코드를 서비스에 적용한 이후)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하네요.

그는 페이스북 개발 업무에 대해 “무브 패스트(빨리 움직여라)는 당연하다. 푸싱도 매일한다. 플랫폼 쪽 코드도 빨리 업데이트되고 도큐멘테이션 코드도 많이 바뀐다”고 말했는데요. 외부에서 보는 것 이상으로 업무 강도가 상당하다는 얘기입니다.

김 엔지니어는 페이스북 엔지니어 문화를 ‘STAY FOCUSED & KEEP SHIPPING’라는 표어로 정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그는 “처음의 마음가짐을 유지하고 빨리 새로운 도전을 하자는 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2012/09/18 05:01 2012/09/18 05:01

NHN이 주최하는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 2012’가 17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렸습니다. 특히 올해 행사는 신청 3시간 만에 마감될 정도로 개발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참가 인원은 전년 수준인 3300여명입니다.…

‘DEVIEW’는 기술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NHN이 매년 열고 있는 행사입니다. 올해는 웹과 모바일, 데이터베이스, 대용량 데이터처리, NoSQL, 클라우드, GPU 컴퓨팅 등 IT산업에 활용 가능한 선행기술을 설명하는 42개 강연이 마련됐는데요.

NHN 측은 올해 행사는 기술공유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려 현업에 종사하고있는 중급 개발자들도 관심을 가질만한 강연을 마련했다는 평가입니다.

기조 강연은 김동욱 NHN 포털개발1센터장이 ‘모바일 시대에 필요한 개발자 정신’이라는 주제로 “문제를 제기하라. 당연시되는 것을 의심하라. 답이 없는 얘기를 즐겨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는“사용자를 이끌려하지 말고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해 그 길목에 서비스를 가져다놓아야 한다” 등 자신의 지론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특히 올해 DEVIEW는 해외 개발자를 초청한 최초의 행사입니다. 트위터, 링크드인 등의 개발자가 초청돼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트위터 개발자 강연 때는 준비된 좌석은 일찍이 매진됐고 뒤에 늘어선 인파가 강연장을 꽉 채우는 진풍경을 연출했는데요. 인파가 몰리다보니 통역기가 모자라는 일도 빚어졌습니다.

강연장 외부에 설치된 기업 전시부스 중엔 웹킷 기반의 브라우저 ‘캔버스GL’(CanvasGL)을 개발한 컴퍼니100(COMPANY100) 부스가 눈에 띄더군요. 이름은 생소하지만 국내 업체입니다.

최근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대표가 HTML5 도입은 시기상조라는 의미에서 “지난 2년 동안 페이스북이 저지른 가장 큰 실수는 HTML5에 너무 많이 베팅한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앱의 구동이 느리다는 것이 발언의 이유인데요. (관련기사: HTML5 전망 과연 어두어졌나?…마크 주커버그의 숨겨진 반전)

이 때문에 컴퍼니100의 앱이 더욱 눈에 띄었습니다. 이 업체가 하는 일이 주커버그가 지적한 HTML5 웹 애플리케이션(앱)의 속도 개선을 목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컴퍼니100은 자체 개발한 브라우저가 HTML5로 개발한 웹앱을 브라우저에서 빠르게 구동할 수 있게 최적화했습니다.

실제 유명게임 ‘컷더로프’의 HTML5기반 웹앱을 캔버스GS에서 구동해보니 막힘없이 진행이 됩니다. 일반 인터넷을 사용할 때는 속도개선 체감이 어렵지만 HTML5 웹앱을 돌리면 곧바로 기존 브라우저와 속도차이를 느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글로벌 진출을 꾀하고 있다하니 곧 시장 평가를 받게 될 전망입니다.

이날 송창현 NHN 기술혁신센터장은 이번 행사에 대해 “공유되는 기술의 수준을 높이고 발표자들의 외연도 해외 유수의 IT기업까지 확대했다”며 “이번 컨퍼런스가 국내 개발자 생태계 성장에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행사 의미를 밝혔습니다.

2012/09/17 05:00 2012/09/17 05:00
TAG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