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의 가정용 게임기(콘솔) X박스360이 출시 10주년을 맞았습니다. 이에 한국MS는 5일 서울 논현동 플래툰쿤스트할레에서 ‘X박스360 인비테이셔널 2012’라는 자체 게임체험쇼를 열었는데요. 초청된 게이머들이 몰려와 성황을 이뤘습니다.

이날 한국MS는 X박스360을 두고 “단순한 콘솔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다”며 강조했습니다. X박스360이 가정에서 콘텐츠허브 역할을 하고 교육과 운동에도 도움이 된다는 얘기인데요. 동작인식센터를 탑재한 ‘키넥트’ 게임기의 출현으로 가능하게 됐습니다.

키넥트는 X박스360과 연결돼 기존 콘트롤러를 대신하는 역할을 합니다. 사람 관절의 움직임을 감지해 게임화면에 뿌려주는데요. 여전히 콘트롤러가 필요한 소니와 닌텐도의 동작인식 방식에 비해 MS가 한발 앞선 것이 사실입니다.

이날 한국MS는 키넥트를 통해 게임기 이상의 시장을 겨누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한국MS가 X박스360 키넥트가 학교수업에 사용된 사례를 발표하더군요. 이날 서울 면목동에 위치한 중랑초등학교의 조주환 선생이 행사에 초청됐습니다. 조 선생은 “학교운동장 공사관계로 학생들이 6개월간 체육을 못하던 상태에서 키넥트를 응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조 선생은 “고도비만인 아이가 키넥트 스포츠 육상경기를 뛰게 됐고 왕따였던 한 아이는 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친구들에게 박수를 받고 자존감이 생겨 활발해졌다”며 “키넥트를 교육적으로 활용할 수 있겠다 느꼈다”고 키넥트 활용사례를 들었습니다.

또 조 선생은 학교수업에 키넥트 게임을 도입하기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을 밝히며 “아이들이 게임을 할 때 (주변 시선 때문에) 죄의식을 가지고 하는데 키넥트를 통해 게임을 즐기면서 재미있게 하도록 학교에서 활용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MS는 올 초 공개한 ‘키넥트 포 윈도’를 활용한 사례도 소개했습니다. 이제 윈도 운영체제(OS) 기반에서도 키넥트를 활용해 각종 프로그램 제작이 가능해졌는데요. 현재 서울시립대를 포함해 전국 30개 대학교에서 동작인식 강의 커리큘럼으로 ‘키넥트 포 윈도’가 채택될 예정이라고 한국MS가 밝혔습니다.

이날 게임체험쇼엔 재활을 목적으로 개발된 ‘키넥트 포 윈도’ 프로그램이 전시됐습니다.

이용자가 상자를 조립하면서 여러 관절을 자연스럽게 쓸 수 있게 만든 프로그램인데요. 만세 하듯이 양손을 올리거나 손을 무릎에 반복적으로 갖다 대는 등 다양한 움직임을 통해 상자의 면을 세워 조립할 수 있게 만들었더군요.

전시된 프로그램은 MS가 주최하는 IT경진대회인 ‘이매진컵’에 제출하기 위해 개발됐습니다.  올해부터 키넥트 포 윈도 분야가 새로 생겼다고 하네요.

‘X박스360 인비테이셔널 2012’ 게임쇼엔 헤일로4, 바이오하자드6, 철권태그토너먼트2 등 유명 게임 외에도 키넥트 트레이닝 게임이 소개됐습니다.

오는 10월 30일 출시될 ‘나이키+ 키넥트 트레이닝’은 이용자의 운동량을 기록하고 운동 계획을 잡아 주는 등 개인 트레이너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친구와 도전을 위해 경쟁하거나 격려를 보내는 등의 활동도 가능합니다.

이날 게임쇼로 MS가 목표하는 바가 분명히 드러났습니다. 동작인식게임기인 X박스360 키넥트로 생활 전반에 MS가 자리 잡겠다는 것인데요. 한국MS는 교육은 물론 재활과 연구 활동에도 키넥트 활용을 적극 지원할 의지를 보였습니다. 키넥트가 선보일 가정용 게임기의 미래가 기대됩니다.

2012/09/06 09:20 2012/09/06 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