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에 밀려 3분기 주춤했던 온라인게임이 다시 살아나는 모습입니다.

엔트리브소프트의 온라인 야구게임 ‘MVP베이스볼 온라인’이 론칭 이틀만에 게임트릭스 PC방 기준 전체 23위, 야구 장르 기준 1위에 올랐습니다. 최고 동시접속자는 1만5000명을 돌파했습니다.

‘MVP베이스볼 온라인’이 수년째 ‘마구마구’와 ‘슬러거’의 양강 구도가 굳아진 아케이드 야구게임 시장을 흔들어놓았습니다.

물론 지금 ‘MVP베이스볼 온라인’의 인기는 론칭 직후 거품이 포함된 성적입니다. 하지만 ‘MVP베이스볼 온라인’이 4분기 게임시장의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는 점에서 이견은 없어 보입니다.

엔트리브소프트 측은 ‘사실적인 그래픽을 바탕으로 진짜 야구를 하는 것 같은 시원한 플레이’, ‘캐릭터들의 자연스러운 투타 모습’, ‘속도감 넘치는 게임 전개’ 등에 후한 점수를 주고 있다는 설명인데요.

이에 따라 ‘MVP베이스볼 온라인’의 뒤를 이을 실사형 야구게임 CJ E&M 넷마블의 ‘마구더리얼’과 넥슨의 ‘프로야구2K’에도 시장 이목이 쏠릴 전망입니다. 향후 기존 캐주얼 야구게임과 실사형 야구게임 간 시장 다툼이 볼만해질 것 같습니다. 시장 발전 측면에서 게임의 세대교체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야구게임에 이어 축구게임 시장도 거센 변화의 바람을 맞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시장에서 독주하고 있는 ‘피파온라인2’를 견제할 게임 2종이 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피파온라인2 후속작 ‘피파온라인3’와 ‘위닝일레븐 온라인’인데요.

두 게임은 수년째 콘솔과 PC패키지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습니다. PC온라인 플랫폼에서도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벌이게 됐는데요. 두 게임이 국내 시장을 시험무대 삼아 글로벌 진출을 꾀하는 만큼 저작권자인 일렉트로닉아츠(EA)와 코나미(위닝일레븐)의 이목도 시장에 쏠려있습니다.

스포츠 구단운영(매니지먼트) 게임도 시장 진입을 노리고 있습니다. KTH의 ‘풋볼매니저 온라인’과 네오위즈게임즈의 ‘야구의신’, 넷마블의 ‘마구감독이되자’가 주인공들인데요.

특히 이 가운데 ‘풋볼매니저 온라인’은 포털 네이버, 다음에서 관련 인터넷카페 인구만 60만명이 넘어갑니다. PC패키지 시장에서의 아성이 PC온라인까지 이어질지 기대가 되는데요. ‘프로야구매니저’ 이후 이렇다 할 움직임이 없는 매니지먼트 게임이 내년 시장에서 주요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2012/10/19 14:54 2012/10/19 14:54

카카오톡 게임 ‘애니팡’ 등 모바일 플랫폼에 밀렸던 PC온라인게임이 이달부터 반격에 나섭니다.

현재 ‘애니팡’은 게임의 고득점 비결이 기사로 나올 만큼 시장 대세로 자리 잡았는데요. 뒤이은 ‘캔디팡’ 등 이른바 팡류 퍼즐게임의 연이은 흥행으로 시장 중심을 지켜왔던 온라인게임이 시장 한편으로 밀려난 형국이 됐습니다.

이에 이달부터 쏟아질 신작이 온라인게임의 체면 회복에 보탬이 될지 기대가 되는데요.

이달 초부터 에스지인터넷의 ‘간장온라인’과 라이브플렉스의 ‘아란전기’, 그라비티의 ‘안도라사가’가 차례로 공개돼 신작이 뜸했던 온라인게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오는 16일엔 보다 중량감이 있는 게임이 시장에 진입합니다. 엔트리브소프트의 ‘MVP베이스볼 온라인’인데요. 물론 흥행 여부는 미지수이지만 오랜만에 등장하는 정통 야구게임이라 시장에서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게임은 일렉트로닉아츠(EA)의 ‘MVP 베이스볼’ 시리즈에 기반을 두고 3D 실사형 그래픽을 채용했습니다. 5000여개 이상의 모션 데이터를 사용해 사실감을 높이고 선수 특유의 동작과 얼굴까지 구현한 것이 특징인데요. 실사형 야구게임에 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네요.

이밖에 4분기 신작 러시는 11월 초 게임쇼 지스타 일정 이후로 미뤄질 전망인데요.

연내 론칭을 예고한 주요 게임으로는 한게임의 ‘위닝일레븐 온라인’, 엠게임 ‘열혈강호2’, 위메이드의 ‘천룡기’, 넷마블의 ‘마계촌 온라인’ 등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콘텐츠의 유명세로만 따지면 ‘위닝일레븐 온라인’이 첫손에 꼽힙니다. 잘 만들기만 하면 어느 정도 시장 후폭풍은 예상되는 타이틀인데요. 한게임이 온라인게임 사업의 부진을 떨쳐낼 기회를 잡을지에 이목이 쏠립니다.

또한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가 모바일에 밀린 온라인게임의 체면을 회복할만한 타이틀로 꼽힙니다. 앞서 론칭된 ‘블레이드&소울’과 함께 비교되는 블록버스터급 게임입니다.

회사 측은 올 겨울 ‘아키에이지’의 공개서비스를 목표하고 있습니다. 당초 연내 서비스에서 한걸음 물러난 론칭 일정인데요. 양산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과 차별화를 선언했던 송재경 대표가 과연 MMORPG의 미래상을 보여줄 것인지 주목됩니다.

2012/10/14 03:49 2012/10/14 0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