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젠(company.webzen.com 대표 김태영)이 창사 이래 최고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이유는 다름 아닌 ‘뮤(MU)’ 때문인데요. 온라인게임 뮤로 업계에 이름을 알린 웹젠이 뮤 모바일게임으로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온라인게임 지식재산(IP)의 모바일화로 잊힐만하면 언급되는 성공사례가 바로 ‘뮤 오리진(중국명 전민기적)’입니다.



지난 상반기 웹젠의 게임 매출은 113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3.9%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 316억원으로 전년동기 수준을 유지했네요. 작년 한해엔 매 분기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한 바 있습니다. 간판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이 효자 타이틀입니다.


올해 뮤 IP 사업 다각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됩니다. 중국에서 크게 성공한 뮤 IP 기반 웹게임 ‘뮤 이그니션’(중국명 대천사지검)이 오는 10월 출시됩니다. 뮤 온라인게임 ‘뮤 레전드’는 연내 정식 출시 예정입니다. ‘뮤’ 브랜드로 웹젠이 퀀텀점프(대약진)가 가능할지 주목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뮤’ 브랜드, 이렇게 막강했나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강타한 ‘뮤 오리진’과 조만간 출시를 앞둔 웹게임 ‘뮤 이그니션’ 모두 중국에서 성공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뮤 이그니션에 기대감이 생기는 이유이기도 한데요.


뮤 이그니션(muignition.webzen.co.kr)은 지난 2014년 6월 중국 서비스에 들어간 뒤 10개 서비스 플랫폼에서 1400개 이상의 서버가 운영되면서 현지 최고 웹게임 중 하나로 자리 잡았습니다.


뮤 이그니션이 성공한 이유는 탄탄한 게임성과 함께 뮤 온라인을 기억하는 게이머들이 많은 덕분이기도 합니다. 뮤 온라인의 세계관과 방대한 콘텐츠를 뮤 이그니션에 담았고 게이머들의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따지고 보면 뮤 오리진의 흥행도 뮤 IP를 잘 녹여낸 결과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뮤 오리진의 경우 중국 킹넷의 기술력으로 재탄생한 뮤 IP입니다.



중국 대다수 이용자가 가진 저사양 기기와 저품질의 네트워크를 극복하려면 그만큼 뛰어난 콘텐츠 최적화 기술이 필요했는데요. 킹넷이 이를 잘 극복했고 이 같은 기술력으로 탄생한 실시간 200인 길드공성전 등은 국내에 들어와서 뮤 오리진을 최고의 모바일게임 반열에 올려놓았습니다. 구글, 애플, 원스토어 3사 앱 마켓 동시 매출 1위라는 쾌거도 일궜습니다.


최근엔 뮤 오리진이 미국 애플 앱스토어 RPG 매출 7위에 진입한 일이 있었습니다. 톱10 첫 진입이 7위였습니다. 전체 게임 순위로는 38위였습니다. 뮤 오리진 실시간 콘텐츠 길드공성전이 적용되자 브라질 애플앱스토어 매출순위 4위 등 남미는 물론 폴란드 등 유럽 일부 국가에서도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20위 내에서 흥행을 이어가는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C기반 MMORPG로 야심찬 도전 ‘뮤 레전드’



지난 9월, PC기반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뮤 레전드(mulegend.webzen.co.kr)’ 2차 비공개테스트가 마무리됐습니다. 총 8일간 5만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는데요.


이 중 3500명 이상의 게이머들의 최고레벨(65)을 달성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호쾌한 몰이사냥과 전투 상위레벨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특화 콘텐츠들이 인기가 좋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웹젠은 앞서 테스트에서 수렴한 이용자 의견들을 적용해 오는 11월 부산 지스타 게임쇼에 100부스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해 ‘뮤 레전드’ 시연대를 마련합니다. 뮤 레전드에선 옛 뮤의 인기요소를 볼 수 있습니다. ‘시공의 틈’과 ‘정령의 제단’, ‘에픽던전’ 및 ‘루파의 미궁’ 등 새로운 콘텐츠도 더했네요. 지스타 현지 반응도 주목됩니다.
2016/09/22 17:34 2016/09/22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