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의 가정용 게임기(콘솔) X박스360(Xbox360)의 활용도를 높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인 ‘X박스 라이브’(Xbox LIVE)가 국내에선 반쪽짜리 서비스가 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앞서 한국MS는 부모가 자녀의 게임이용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게임시간선택제(선택적 셧다운제) 적용에 어려움을 토로한 바 있습니다. 글로벌 플랫폼인 X박스 라이브에 국내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시스템을 따로 개발·적용하기 어렵다는 것이 이유였는데요.

결국 한국MS는 지난달 27일부로 국내 18세 미만 청소년들을 X박스 라이브에서 퇴출시켰습니다. 아이핀 본인인증을 통해 연령확인을 거친 후 성인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조치했기 때문입니다. 한국MS가 청소년 고객 전체를 포기한 것을 보면 규제 적용이 보통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게임 규제 때문에…가정용 서비스가 졸지에 성인용으로

한국MS(대표 김 제임스)는 6일 서울 대치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X박스 라이브’ 소개했습니다.

이날 송진호 한국MS IEB 사업부 이사는 청소년의 X박스 라이브 재이용 여부에 대해 “(국내 규제 이행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하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답해 사실상 청소년의 영구 퇴출을 시사했습니다.

앞서 에릭 포드 MS IEB사업부 아시아태평양지역 이사가 X박스 라이브 서비스의 의미와 장점을 소개했지만 다소 김새는 분위기가 형성됐는데요. 이는 MS의 원래 의도였던 가정용 엔터테인먼트 서비스가 졸지에 성인용 서비스가 됐기 때문입니다.

◆청소년 퇴출 이후 성인용 게임 등록 시작

MS 입장에선 그래도 차선을 선택하는 것이 실리를 챙기는 법입니다. 송 이사는 아이핀 본인인증의 진짜 의미를 밝히더군요. 성인용 게임 등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지요. 연령 확인 전엔 X박스 라이브에 성인용 앱을 올릴 수가 없었습니다.

송 이사는 “아이핀 본인인증으로 많은 앱을 들여와 서비스할 수 있는 첫 단계가 됐다”며 “지금까지 연령 확인을 못해 18세 게임을 못 올리고 있었다. 연령 확인이 성인용 게임의 등록 계기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X박스 라이브 미국계정 만들면 규제 우회 가능

사실 청소년들이 X박스 라이브 미국계정을 만들어 접속하면 국내 퇴출 조치와 관계없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해외 결제가 가능한 카드가 있어야겠지요. 결제에 대한 불편한 부분은 있겠지만 규제 우회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애플 앱스토어의 게임 카테고리가 차단됐을 당시에 여타 국가계정으로 접속해 게임을 내려 받던 것과 같은 상황입니다. 규제가 실효성을 갖지 못하고 산업은 물론 이용자에게도 피해만 주는 결과를 낳은 셈이 된 것이죠.

◆X박스 라이브 국내 서비스 본격화

이날 한국MS는 X박스 라이브를 이용하기 위해 필요한 포인트를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구매 가능한 ‘X박스 라이브 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온라인 채널에서만 구매 가능했었습니다.

‘X박스 LIVE 카드’는 오는 7일부터 롯데마트 일부점, 토이저러스 전점, 용산전자상가, 국제전자센터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MS 1600포인트, 1개월 골드 멤버십, 3개월 골드 멤버십, 12개월 골드 멤버십 등 총 4가지로 출시되며 소비자가격은 각각 2만5800원, 8800원, 2만4800원, 5만9800원입니다.

송 이사는 “앞으로도 X박스 라이브는 사용자가 보다 풍부한 콘텐츠를 빠르고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해나갈 예정이며 아직 국내에 서비스가 되고 있지 않는 서비스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S의 야심 녹여낸 X박스 라이브

MS는 X박스 라이브를 통해 가정 내 엔터테인먼트의 장악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다음 트렌드로 스마트TV가 꼽히는 가운데 X박스360의 강력한 게임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X박스 라이브를 가정 내 콘텐츠 허브로 자리 매김하겠다는 전략입니다.

X박스 라이브를 통하면 이용자가 게임을 하다가 바로 방송이나 영화를 보는 등 손쉽게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NBA게임타임 앱을 통해서는 경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은 물론 2개 경기를 동시에 볼 수 있는 등의 기능을 제공합니다. 유튜브 앱은 국내에서 실행할 경우 로컬의 영상을 받아옵니다.

윈도8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이 있다면 X박스360과의 연동을 통해 X박스 라이브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포드 이사는 “스마트글래스 앱을 통해 내 폰에 있는 음악파일을 보내 TV로 듣거나 화면 공유를 통해 거실 밖에서도 다양한 콘트롤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시연을 통해 본 서비스는 쉽고 편하게 구성이 돼 있었는데요. 다만 X박스 라이브는 유료라는 진입장벽을 안고 있습니다. 현지화 서비스가 부족한 상태에서 유료로 이용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한국 시장을 겨냥한 앱이 많아지면 X박스 라이브의 효용성이 높아지겠지요.

게다가 청소년이 퇴출된 X박스 라이브가 국내에서 가정 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로 뿌리내리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2012/12/07 08:41 2012/12/07 08:41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오는 11월19일 동작인식기기 ‘키넥트’를 국내에 발매합니다. ‘키넥트’는 2006년 체감형 컨트롤러 시대를 열었던 닌텐도 위(Wii)에 비해 진일보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4년이나 늦게 내놨으니 발전된 모습을 보임이 당연(?)합니다.

‘키넥트’는 내 몸이 컨트롤러 자체가 되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닌텐도 위를 직접 즐겨본 기자가 느낀 키넥트를 한 마디로 말하자면, ‘쉽다’입니다. 손에 컨트롤러를 쥘 필요가 없으니 부담이 없습니다. 닌텐도 위가 게임을 즐기지 않는 사람, 즉 논게이머(Non-Gamer)를 타깃으로 한 것과 같은 전략입니다. 키넥트는 위보다 더 진입장벽을 낮췄습니다.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PS)무브’와는 다릅니다. PS무브는 정확도와 반응성을 극도로 끌어올린 컨트롤러입니다. 기자간담회에서 PS무브로 직접 총싸움(FPS)게임도 즐겨보았는데, 조작에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빠르게 움직여도 즉각 따라옵니다.

이에 반해 ‘키넥트’는 굼뜬 모습을 보여줍니다. ‘키넥트 어드벤처’에서 보트를 타고 내려오는 모드가 있습니다. 장애물을 피하기 위해서 생각보다 반 박자 빨리 뛰어야 합니다. 물론 금방 익숙해지는 부분이긴 합니다. 간단한 스포츠게임에서는 이 같은 반 박자 느린 반응은 없었습니다.

기자가 즐겨본 ‘키넥트’는 상당히 재미있었습니다. 볼링을 칠 때 미세한 손목의 동작도 키넥트가 다 인식합니다. 생각한대로 스핀이 잘 들어가니 실제 볼링을 치는 기분도 살짝 납니다. 창을 던질 때도 각도를 생각하고 팔을 뻗어야 되더군요.

리듬댄스게임 ‘댄스 센트럴’은 키넥트의 방향성을 잘 보여줍니다. 게임진행 중간에 나오는 자유댄스타임 때는 캐릭터 동작을 따라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흥에 겨운 대로 춤출 수 있습니다. 이 때 키넥트가 사용자 움직임을 인식해서 화면에 그대로 뿌려줍니다. 컨트롤러가 있는 타 콘솔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죠.

키넥트는 최대 4인을 동시에 인식합니다. 일부 게임은 2인까지 인식합니다. 키넥트는 4인이 게임을 한다고 해서 별도 구매비용이 들지 않습니다.

키넥트의 미국 발매가격 149달러(한화 17만원대)입니다. 위 리모컨 4개(2만8000원X4=11만2000원)보다는 비쌉니다. 소니 PS무브 4개(5만2000원X4=20만8000원)보다는 저렴합니다. 출시 전 단순 가격비교이니 양해바랍니다. PS무브가 가장 기능성이 뛰어난 만큼 비쌉니다. 3사가 가격 포지셔닝은 알맞게 했다고 판단됩니다.

키넥트 발매가 2달 남았습니다. 그동안 MS가 부족한 점은 보완하리라 생각됩니다. 홈엔터테인먼트로 확고히 자리 잡은 닌텐도에 도전장을 내민 MS가 어떻게 시장을 공략할지 기대가 되는군요. 소니 PS무브와 승부도 기다려집니다.

2010/09/17 15:37 2010/09/17 1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