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3/15 중견 게임사, 엇갈린 실적…모바일 대응 공통분모 (1)

국내 중견 게임사들의 지난해 실적이 엇갈렸습니다. 지난해 흑자전환을 기록하는 등 턴어라운드의 발판을 마련한 곳도 있고 전년대비 소폭 감소한 성적표를 받아든 곳도 있습니다. 여전히 살얼음 위를 걷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두운 터널에 진입한 업체도 눈에 띄네요.

이들 업체들의 공통점은 올해 사업 목표로 모바일 시장 대응을 강조했다는 점입니다. 지난해 카카오톡 게임 광풍이 시장을 휩쓸자 사실상 국내 모든 게임사가 모바일 플랫폼 대응에 나서게 된 것인데요. 작년엔 기민하게 움직이는 벤처에 밀렸다면 올해는 제대로 준비해서 성과를 내겠다는 각오를 내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업계 양극화가 심해지는 가운데 이들 중견 업체들이 올해 시장에서 산업계의 든든한 허리 역할을 담당할지 주목됩니다.

◆한빛소프트·와이디온라인 흑자전환

한빛소프트가 긴 부진의 늪을 탈출한 모양새입니다. 이 회사는 2012년 연결 실적으로 매출액 401억원, 영업이익 8억원, 순손실 2억원을 기록, 전년대비 매출액은 33억원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습니다. 전년 순손실 147억원에서 적자 규모는 크게 줄였습니다.

한빛소프트는 4년간 개발해 야심차게 론칭한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삼국지천’의 뼈아픈 실패로 모회사 티쓰리엔터테인먼트까지 허리띠를 졸라매야했는데요. 구조조정을 거치고 작년에 선보인 FC매니저 등이 조용한 반향을 일으키면서 다시 일어설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올해 모바일게임 10여종을 출시합니다.

와이디온라인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4300만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습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30억2400만원으로 전년대비 26.2% 감소했고 적자폭을 줄이긴 했으나 22억7600만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습니다.

와이디온라인은 카카오톡 게임이 뜨자 중소 게임사가 대응에 곤란을 겪고 있는 고객지원이라는 틈새를 파고들었습니다. 선데이토즈와 처음 협력했다가 최근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와도 고객지원 제휴를 맺었습니다. 와이디온라인은 중견 게임사 가운데 모바일 대응에 적극적이기도 한데요. 라쿤슬라이스 등 카톡 게임 퍼블리싱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웹젠·엠게임, 부진 속 신작에 기대

웹젠은 2012년 영업수익 574억원(게임 매출 566억원), 영업이익 85억원, 순이익 2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전년대비 매출 4.2%, 영업이익 18%, 순이익 56% 감소한 수치인데요.

회사 측은 지난해 해외 매출이 369억원으로 선전했지만 국내 외산 게임 점유율에 밀려 영업수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웹젠은 올해 상반기 아크로드2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배터리온라인 중국 론칭도 기대하는 부분인데요. 모바일게임도 1분기부터 출시를 시작, 내실경영을 끝내고 본격적인 실적 확대 전략을 펼칠 것이라 회사 측은 강조했습니다.

엠게임은 지난해 별도 기준 매출 428억9000만원, 영업이익 34억원, 순이익 1억4000만원을 기록했습니다. 전년대비 영업이익은 16.3% 상승했으나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3.1%, 93.4% 감소했습니다.

연결 기준으로 보면 엠게임은 지난해 순손실 22억원 가량이 추가됩니다. 엠게임재팬과 MG스튜디오 등 일본 쪽 부진 때문입니다. 지난해 고강도 구조조정 등의 비용절감 결과로 본사 기준 적자전환을 막았지만 연결로 보면 여전히 실적 개선이 요구됩니다.

엠게임은 올해 열혈강호2 실적 기여분과 프린세스메이커 지적재산을 활용한 다중접속(MMO)게임, 상반기 모바일게임 2종 등으로 부진 탈출을 노립니다. 엠게임은 웹젠과 함께 글로벌서비스플랫폼(GSP) 모델을 적극적으로 운용하고 있는데요. 두 회사 모두 해외 매출이 기대됩니다.
 
드래곤플라이, 교육 콘텐츠에서 발목…연결 순손실 75억

그동안 알짜 개발사로 불려온 드래곤플라이가 지난해 실적에서 쓴잔을 마셨습니다. 2012년 연결 영업이익은 41억원으로 전년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고 순손실은 75억원으로 전년 66억원에서 적자전환했는데요. 매출도 340억원으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신작 출시 지연과 개발비 증가가 겹친 데다 대손상각비 반영 및 인천 사업장의 매각 등 교육 콘텐츠 사업이 순탄치 않은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최대 야심작이었던 스페셜포스2가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치는 성적을 기록 중인 것도 지난해 부진과 무관하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회사 측은 상반기 킹덤언더파이어 서비스와 그간 준비해온 모바일게임, 온라인 영어교육 콘텐츠가 첫 출시를 앞두고 있어 작년대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총싸움(FPS)게임으로 시장에서 독보적 영역을 구축했던 드래곤플라이가 다시 부활의 날갯짓을 펼 것인지 눈여겨봐야 하겠습니다.

2013/03/15 13:48 2013/03/15 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