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도의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2차 지원사업이 닻을 올렸습니다. 19일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 한콘진)는 ‘제2차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사업’의 조인식을 열고 본격적인 사업 일정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원사업 우선 협상자로 이름을 올렸던 게임빌과 컴투스, 픽토소프트 3개 업체가 퍼블리싱을 그대로 맡게 됐습니다. 이번 사업은 한콘진에서 46억원을, 게임빌과 컴투스, 픽토소프트 3사가 24억을 투자해 총 70억원으로 진행됩니다. 지원 모바일게임은 총 20종이네요.

2차 지원사업에 선정된 모바일게임 20종을 보니 최근 트렌드가 ‘소셜게임’이라는 것이 분명히 감지됩니다. 1차 사업 때에도 소셜게임이 눈에 띄었지만 이 정도 비중은 아니었는데요.

이번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게임허브센터는 “지난 1차 사업 때보다 전반적으로 게임의 완성도가 높다”며 “제출된 대부분의 모바일게임이 소셜게임”이라고 현황을 전했습니다.

20종의 게임 가운데 정통 소셜게임이거나 소셜(SNS) 기반에 RTS 또는 RPG가 올라간 게임이 10종, 이밖에 전통적 인기장르인 전략(RTS)과 역할수행게임(RPG) 등이 10종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소셜게임이 트렌드라는 사실은 새삼스러울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정부 지원사업 선정을 위해 140여곳의 중소 업체가 제출한 대다수의 게임이 소셜게임이라는 점은 크게 다가옵니다.

이는 지난해 국내에서 급부상한 소셜게임이 이제 메가트렌드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는 방증인데요.

최근 게임업계는 코어(열혈) 이용자층까지 흡수할 수 있는 RTS 또는 RPG과 결합한 소셜게임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소셜게임이 대다수 애플리케이션(앱) 마켓 최고매출 수위권을 장악하고 있는 만큼 이번 2차 사업의 실적 추이에 관심이 갑니다.

한편 한콘진 글로벌게임허브센터는 2차 지원사업 진행 외에도 오는 9월경에 1차 사업의 실적을 공개하고 퍼블리싱 노하우를 전파하는 세미나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또 한콘진 측은 1차 사업에서 확보한 노하우로 중소 개발사를 위한 퍼블리싱 지침(매뉴얼)도 완성했다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9월쯤에 무료배포 예정이네요. 직접 부딪혀봐야 알 수 있는 사업 노하우가 문서화된 것에 적지 않은 의미를 부여하고 싶습니다. 이 지침은 직접 서비스를 꿈꾸는 중소 개발사의 홀로서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2012/07/20 16:00 2012/07/20 16:00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 16,17일 열렸던 게임수출상담회 결과를 20일 발표했습니다. 한콘진에 따르면, 해외 수출 계약 가능액이 5053만달러(약 58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하는데요. 작년 행사 실적이 1500만달러에 달했으니 올해 행사는 확실히 성공한 것이 맞습니다.

이번 게임 수출상담회에는 온라인·모바일·아케이드·보드게임 등 국내외 228개 회사가 참가했습니다. 18개국의 77개 해외 업체가 국산 게임에 관심을 갖고 바이어(퍼블리셔)로 참가했습니다.

일단 수출 계약 가능액이라는 말을 살펴보죠. 뒤집어 보면 구두계약 건이라는 말입니다.

한콘진 관계자도 “대부분 구두계약”이라고 답했습니다. 서류상의 계약까지 완료한 업체도 있지만, 그 수는 적습니다. 사실 이틀이란 시간이 짧기도 합니다. 한 업체를 붙잡고 실제 계약을 진행하기보다 다수 업체를 만나고 추후 미팅을 이어가는 것이 효율적이기도 합니다.

그럼 구두계약 건이 얼마나 실제 수출로 이어질까요. 모두 수출로 이어지면 좋겠지만, 현실상 어렵습니다. 업계나 정부는 얼마나 실제 수출이 성사될지는 가늠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러나 수출 행사에 참여한 업체 반응은 상당히 긍정적입니다. 한콘진이 멍석을 깔아 준 덕분에 수출의 물꼬가 트였다는 것이죠. 대형사의 퍼블리싱(유통) 독점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니 고마운 것이죠.

업계 관계자는 “행사에서 업체를 만나면 다음 게임에서도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기 때문에 수출의 물꼬를 틀 수 있다”며 만족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행사 개최까지는 좋았습니다. 아쉽게도 실제 계약을 위한 사후지원은 미비한 점이 아쉽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행사에서 구두계약을 한 이후 진행은 업체와 업체가 알아서 한다”며 “한콘진이 도와주는 부분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류에 도장을 찍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한콘진의 힘을 보태주면 크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한콘진이 게임수출상담회를 열어 중소 업체의 숨통을 틔워준 것은 분명 칭찬할만한 일입니다. 여기서 조금 더 지원이 되면 금상첨화겠지요.

이에 한콘진은 게임들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체계적인 사후관리도 병행해 해외수출확대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것이 지켜질지는 두고 볼 일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해외에 국내 자본이 들어간 소규모 업체가 많이 생긴다고 합니다. 중국, 일본은 물론이고 인도, 남미 등 국내 업체 진출이 많지 않은 지역에도 한국인이 창업을 하는 등 활발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물론 업체 검증이 돼야 하겠으나, 국내 업체와 한국 자본이 들어간 해외 업체와 일을 진행하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실제 이런 업체들이 국내 게임에 더 호의적이라고 하는군요.

2011/09/02 22:38 2011/09/02 2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