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 엔진(개발솔루션) 업체 하복(www.havok.com)이 국내에서 본격적인 시장 공략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하복 엔진을 활용한 네오위즈게임즈의 온라인게임 ‘애스커’가 출시됐기 때문인데요.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하복의 활용 사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복이 국내 게임 엔진 시장에서 입지를 다질지 주목됩니다.




하복은 이미 패키지게임 시장에선 물리엔진으로 유명한 업체입니다. 엘더스크롤, 폴아웃, 콜오브듀티 시리즈 등에 하복 솔루션이 사용됐네요. 온라인게임에도 여러 번 하복 엔진이 사용됐습니다. 애스커는 그 중에서도 특별한데요. 네오위즈게임즈가 하복의 전체 솔루션을 모두 활용했기 때문입니다. 하복 입장에선 의미 있는 개발 레퍼런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스커는 전투 시 주변 사물과 실시간 상호작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인데요. ‘생각대로 피하고 때릴 수 있는’ 게임이라고 광고하는 이유입니다. 실세계의 물리법칙이 그대로 적용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이에 대해 하복은 애스커의 강력한 액션성이 자사 엔진을 통해 구현됐다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네오위즈게임즈의 얘기를 들어보니 하복의 자신감도 어느 정도 수긍이 됩니다. 애스커 개발진은 “콘솔(비디오게임) 쪽에선 하복과 함께 다른 엔진을 쓰지만 PC에선 대부분 하복엔진을 쓰는 상황”이라며 “하복이 물리 구현에 있어서 효용성이나 퍼포먼스가 여타 엔진에 비해 경쟁력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습니다.


하복은 종합 솔루션인 ‘비전(Vision)’ 엔진 외에도 다양한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이를 미들웨어라고 하는데요. 엔진 기능을 더욱 강력하게 해주는 부가 솔루션이라 보면 되겠습니다.


주요 미들웨어로는 물리효과를 담당하는 ‘하복 피직스(Physics)’, 파괴효과를 담당하는 ‘하복 디스트럭션(Destruction), 캐릭터의 움직임을 사실적으로 만들 수 있는 ‘하복 애니메이션 스튜디오(Animation Studio)’, 실시간 천 시뮬레이션 ‘하복 클로스(Cloth)’ 등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하복 피직스’와 ‘하복 디스트럭션’은 함께 사용하면 폭발 및 파괴 장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하복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는 타격감을 높이고 액션성을 끌어내는데 효과적이라고 하네요. 네오위즈게임즈가 이러한 미들웨어를 활용해 애스커를 개발했습니다.


김병수 하복코리아 지사장은 “하복의 전 제품을 사용해 개발된 게임은 ‘애스커’가 최초의 사례”라며 “애스커를 기점으로 더 많은 국내 게임이 하복을 사용해 퀄리티 있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복을 활용한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 사례도 하나둘 늘어날 전망입니다. 앞서 엠트릭스의 ‘루팅크라운 for Kakao’이 하복 비전 엔진과 하복 피직스, 하복 AI를 활용해 출시됐는데요. 하복 AI는 캐릭터 길 찾기 기능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연내엔 하복 비전 모바일과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클로스를 사용한 9M Interactive의 ‘얼티밋 테니스(Ultimate Tennis)’가 출시 예정입니다. 얼티밋 테니스의 경우 세계 최초로 하복 클로스를 모바일에서 적용하면서 캐릭터 그래픽 품질을 높였습니다.
2015/09/07 17:09 2015/09/07 17: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가 온라인게임 ‘애스커’(asker.pmang.com)의 사전등록을 시작했습니다. 애스커는 자회사 네오위즈씨알에스(대표 오용환)가 개발 중인 액션 게임인데요. 오는 25일 출시(OBT)에 앞서 본격적인 시장 진입 단계에 들어섰습니다.




애스커는 개발 기간만 3년 이상, 현재 제작진이 70여명에 달하는 온라인게임입니다.


이 게임의 최대 특징은 ‘생각대로 구현되는 액션’인데요. 현실의 물리법칙을 게임 속에 그대로 녹여냈고 다양한 공격 방식과 스킬을 더해 현실감과 액션성을 극대화했습니다. 네오위즈게임즈가 배우 황정민을 홍보모델로 발탁해 제작한 광고 속 문구도 ‘생각대로 피하고 때려야 액션이지’입니다.


<관련기사: 네오위즈게임즈, 야심작 ‘애스커’ 공개…“물리효과 강화·100% 동기화 구현”>


예를 들어 애스커는 직접적인 타격 뿐 아니라 배경 사물을 이용한 2,3차 또는 그 이상의 타격이 가능합니다. 배경 사물이 부서진 파편에도 피해를 입을 수 있는데요. 무너지는 건물 속에 있는 몬스터뿐 아니라 건물 주변에 있는 몬스터들도 파편(입자)에 피해를 입습니다. 이를 전략적으로 활용한다면 게임의 재미도 배가되겠지요. 애스커는 하복의 비전엔진(개발솔루션)을 활용해 개발됐으며 물리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하복 피직스 기술도 함께 사용됐습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애스커의 강력한 물리효과 외에도 ‘정확한 판정’과 ‘정교한 조작’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전략적인 재미와 손맛을 강조했다는 뜻인데요. 특히 보스전<동영상>에서 이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이용자는 상황별로 다양한 공격 방식을 택할 수 있습니다. 애스커는 ▲몬스터의 공격 패턴을 읽고 회피하거나 몬스터의 공격을 차단시키는 ‘스킬캔슬’ ▲몬스터의 공격에 맞서 싸워 강한 피해를 입히는 ‘카운터 공격’ ▲정확한 순간(타이밍)에 특정 스킬로 보스를 무력화 시키는 ‘탈진’ ▲약점 부위를 집중 공격하는 ‘부위파괴’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언급한 특징을 감안하면 애스커는 남성층을 겨냥한 정통 하드코어 액션게임(RPG)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조작은 간편하게 만들었습니다. 마우스 클릭과 숫자 키를 누르는 것만으로도 기술이 발동됩니다. 시프트(SHIFT) 버튼과 스페이스바 조합으로는 다양한 액션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전면 쇄신 거친 네오위즈게임즈 ‘애스커’, 어떤 모습?>


앞서 기자가 직접 체험해 본 애스커는 ‘액션 끝판왕’이라는 별명이 어울릴 만큼 묵직한 액션의 재미를 보여주기도 했는데요. 공격속도가 재빠른 템페스트 캐릭터를 이용할 경우 시원한 액션을 즐기는 것도 가능합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애스커 1차 테스트(CBT) 이후 전면 개편을 진행할 만큼 개발에 많은 공을 들였습니다. 회사 측은 게임의 완성도와 재미를 자신하고 있는데요. 매출원 확보가 시급한 네오위즈게임즈가 애스커로 분위기 전환에 성공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2015/08/19 14:37 2015/08/19 1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