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시장을 달굴 온라인게임들이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이들 게임은 ‘애니팡’, ‘드래곤플라이트’ 등 최근 3~4개월 내 시장을 강타한 모바일게임 열풍에 맞서 온라인게임의 뒷심을 보여줘야 할 중책을 맡게 됐는데요. 온라인게임이 다시 시장 중심에서 이슈 몰이를 할지 기대가 됩니다.

현재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온라인게임을 꼽으라면 넥슨의 ‘피파온라인3’(http://fifaonline3.nexon.com)를 빼놓을 수 없는데요. 오는 4일까지 최종 테스트가 진행됩니다. 이달 말 출시가 예정됐습니다.

피파온라인3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독점 라이선스를 보유, 국가대표팀 간 경기인 A매치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선수가 게임에 등장합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전 세계 32개 리그와 45개 국가대표팀, 528개 클럽에 소속된 총 1만4727명의 선수가 게임에 등록돼 있습니다. 새로운 3세대 엔진으로 그래픽 품질이 크게 올라간 것도 주목할 점입니다. 최대 10명의 동시 플레이가 가능하네요.

CJ E&M 넷마블은 연내 야구 시뮬레이션 ‘마구:감독이되자!’(http://ma9gm.netmarble.net)를 출시합니다.

이 게임은 한국과 미국 KBO-MLB 양대리그 38개 구단을 통합 운영할 수 있는 게임으로 이용자 간 선수카드 거래와 용병도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인데요. 향후 테스트에서 게임 내 사용자환경(UI)의 전면 개편, 연습경기시스템과 전력분석실 추가 등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입니다.

또 넷마블은 역할수행게임(RPG)에 총싸움(TPS) 장르를 결합한 ‘하운즈’도 곧 선보입니다. 오는 7일부터 20일까지 기존 테스터를 대상으로 24시간 서버를 오픈하는 2차 테스트에 들어갑니다. 캐릭터 외형과 닉네임은 정식서비스에서도 유지됩니다. 내년 초 출시 예정입니다.

‘하운즈’(http://hounds.netmarble.net) 는 기존 FPS와 달리 시나리오가 크게 강화돼 있는데요. 최대 6명의 이용자가 동시 접속해 시나리오에 따라 캐릭터 성장이 가능합니다. 후반 콘텐츠로는 총 16인이 동시 대전(PVP)이 가능한 시스템도 선보입니다. 6만가지 이상의 아이템과 5단계의 아이템 등급, 병과 선택에 따른 직업 전문화로 다양한 재미를 추구한 것이 이 게임의 강점입니다.

엠게임의 ‘열혈강호2’(http://yulgang2.mgame.com) 도 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회사 측은 오는 20일 3일간 최종 테스트를 예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선보인 주요 콘텐츠와 시스템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오픈 형식으로 진행되는 테스트라 사실상의 공개서비스(OBT)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게임은 원작의 30년 후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며 8등신의 실사형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이 특징인데요. 캐릭터는 총 20종으로 정파와 사파로 나뉘는 가운데 5종의 남녀 직업(클래스)의 선택이 가능합니다. 원작에서 등장하는 광룡강천 등과 같은 무협 기술을 게임에서도 그대로 구현해 눈길을 끕니다.

2012/12/02 10:28 2012/12/02 10:28

최근 온라인게임 업계가 혹독한 보릿고개를 겪고 있습니다. 업계가 실적 부진에 따른 주가 하락에 우울한 분위기인 가운데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는 성공 스토리가 끊이질 않아 두 시장이 극명하게 대비돼 보입니다. …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지금쯤이면 겨울 신작에 대한 기사들이 나오는데 미디어들이 온라인게임에 관심이 없다”며 “모바일이 모든 이슈를 삼켰다”고 말했습니다. 여론 형성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미디어마저 온라인게임을 등지고 모바일게임 기사를 쏟아낸다는 얘기입니다.

이 같은 분위기 형성에는 온라인게임의 시장 재편도 한몫했습니다. 예전엔 빅5로 불리던 업체들이 물고 물리는 경쟁 관계를 다룬 기사가 많이 쏟아졌습니다. 지금은 넥슨이 독보적인 1위 사업자로 자리매김하면서 업체 간 경쟁도 생소하게 느껴질 정도인데요. 이에 따라 미디어의 관심도 예전 같지 않다고 합니다.

올 겨울이 고비입니다. 시장의 관심을 돌리려면 겨울 신작의 흥행이 중요한데요. 대통령 선거 때문에 온라인게임의 마케팅이 쉽지 않습니다. 이에 오는 12월 말부터 신규 온라인게임의 등장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우선 축구게임 ‘피파온라인3’를 앞세운 넥슨이 겨울 온라인게임 시장의 분위기를 주도할 가능성이 큽니다. 전작 피파온라인2이 PC방 점유율 순위 3,4위를 꾸준히 유지하기 때문인데요. 상당수의 게이머가 차기작에 눈길을 돌릴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총싸움(FPS)게임의 시장 진입도 이어집니다. 또 넥슨이 앞장섰네요.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2’와 ‘워페이스’가 FPS게임 세대교체를 노립니다. 나우콤의 ‘피어온라인’도 관심 대상입니다.

넷마블도 올 겨울 본격 행보를 시작합니다. 시뮬레이션 야구게임 ‘마구감독이되자’가 올 겨울 첫 출시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1분기까지는 ‘마계촌’과 ‘하운즈’, ‘지피레이싱’ 등을 포함해 6종의 신작 출시를 목표로 합니다.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는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개발진 300여명이 막바지 작업 중인 아케에이지는 올 겨울 온라인게임 시장 분위기를 주도할 게임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엠게임도 오랜만에 기지개를 켭니다. MMORPG ‘열혈강호2’로 시장 진입을 노리는데요. 규모 면에서 아키에이지에 밀리지만 시장 인지도 측면에서 열혈강호 브랜드가 상당한 힘을 발휘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2012/11/23 11:17 2012/11/23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