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업체들의 페이스북게임 시장 진입이 속속 이뤄지고 있습니다. 넥슨, 노리타운스튜디오 등이 신작을 선보이고 시장 공략에 한창 고삐를 죄는 중인데요. 그 중 넥슨의 경우 국내 대형 게임사 가운데 유일하게 페이스북 시장을 공략하고 있어 이후 행보가 주목됩니다.

엄밀히 말하면 넥슨은 시장 재진입이라고 봐야겠지요. 지난해에도 시장 공략이 있었으나 성과를 내는 듯하다가 한동안 잠잠한 상태가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넥슨이 지난해 선보인 페이스북게임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는 월간활동이용자(MAU) 3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상당한 호응을 얻기도 했는데요. 그러나 제때 업데이트가 이뤄지지 못하면서 시장 반응도 잠잠해졌습니다.

그 후 이렇다 할 움직임이 없던 넥슨이 최근 ‘카트라이더 대쉬’로 페이스북게임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상용화에 들어간 지 10일째인데요. 조금씩 반응을 끌어올리는 모양새입니다. 3일 리서치 전문업체 앱데이터(www.appdata.com) 기준 일간활동이용자(DAU) 2만명, MAU 9만명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대해 넥슨은 “페이스북의 다양한 소셜기능(주간 토너먼트 결과 등 API 활용)이 반영됐다”며 “소셜성이 강화된 페이스북의 바이럴(입소문) 효과를 볼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넥슨은 페이스북게임으로 ‘카트라이더’와 같은 실시간 레이싱 장르는 흔치 않다는 설명인데요. ‘카트라이더 대쉬’의 인기 여부에 이목이 쏠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콘텐츠 재활용과 플랫폼 다변화에 일가견 있는 넥슨도 이 게임의 성공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또 넥슨은 페이스북 퍼즐게임 ‘주 인베이전’도 상용화 서비스를 진행 중입니다. 단순하고 쉽게 즐길 수 있게 만든 게임인데요. 회사 측은 “앞으로도 자사의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게임들의 플랫폼 다각화와 더불어, 각 플랫폼의 속성에 걸맞은 다양한 게임들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실 페이스북게임 시장에 눈을 돌린 국내 업체의 수는 얼마 되지 않습니다. 넥슨을 포함해 노리타운스튜디오, 신타지아, 라이포인터랙티브 정도가 꼽힐만한데요.

최근 노리타운스튜디오가 ‘닌자 쇼다운’을 페이스북 서비스에 나섰습니다. 3일 앱데이터 기준 DAU 2만명, MAU 7만명을 기록 중이네요. 신타지아는 ‘베이스볼 히어로즈’의 다국어 서비스로 DAU 9만명, MAU 26만명을 끌어 모았습니다. 라이포인터랙티브는 올 여름 신작 공개를 목표하고 있습니다.

현재 많은 업체가 대세로 떠오른 모바일 소셜게임 시장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9억명의 거대 시장이라고 하지만 국내에서의 게임 이용률이 얼마 되지 않고 징가와 일렉트로닉아츠(EA) 등의 강자들이 시장 점유율을 크게 차지하고 있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시장과는 온도차가 극명한 상황인데요. 부침이 심한 시장이지만 국내 업체의 성공 소식이 들려오기를 기대해봅니다.

2012/06/03 10:50 2012/06/03 10:50

소셜게임 세계 최대 시장인 페이스북에서 농장육성 소셜게임이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대신 농작육성 장르를 벗어난 다양한 소셜게임의 성장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시장 변화가 잇따를지 업계도 관심을 보이는 중입니다.

우선 페이스북 소셜게임 시장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징가(Zynga)의 ‘팜빌’의 시장 부침이 눈에 띄네요.

리서치 전문업체 앱데이터(www.appdata.com)에 따르면 ‘팜빌’은 한달 전만해도 월간활동이용자(MAU) 3200만명을 넘겼으나 지금은 2800만명 언저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달 새에 400만명이 다른 게임으로 유입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징가 성장세의 가장 큰 축이던 ‘시티빌’과 ‘캐슬빌’ 등 이른바 ‘빌(Ville)’ 시리즈가 모두 침체기네요. ‘시티빌’과 ‘캐슬빌’ 각각 MAU 200만명, 300만명 정도가 빠졌습니다.

징가의 신규 타이틀 ‘히든 크로니클스’(Hidden Chronicle)가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데요.

무려 한달만에 MAU 3000만명을 모으는 등 페이스북 게임시장에서 돌풍의 핵으로 떠올랐습니다.

이를 미뤄보면 징가가 신작 론칭에 따른 적극적인 교차홍보(크로스프로모션)로 ‘빌’ 시리즈 이용자가 ‘히든 크로니클스’로 빠진 것으로도 이해될 수 있는데요.

하지만 이전까지 징가의 간판 타이틀인 농장육성 소셜게임 3종에서 이렇게까지 이용자가 한꺼번에 빠진 일은 흔치 않습니다.

이 같은 시장 전개를 최근 농장육성 장르를 넘어 다양한 장르의 소셜게임이 뜨고 있는 것과 맞물려 생각해볼 수 있겠네요.

‘히든 크로니클스’는 퍼즐과 숨은그림찾기를 결합한 소셜게임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모바일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장르죠. 농장육성과는 특성이 전혀 다른 소셜게임입니다.

넥슨의 황순구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 개발팀장은 “퍼즐과 숨은그림찾기는 페이스북에서도 하나의 장르로 성공적으로 정착해가고 있다”며 “퍼즐게임은 이런 인기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물론 농장육성 소셜게임이 침체기라고 해서 징가의 간판 타이틀을 가볍게 볼 수는 없습니다. 징가가 워낙 두터운 이용자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황 개발팀장은 “징가의 빌(ville)시리즈는 마케팅과 업데이트로 다시 반등 할 힘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최근 업계에서는 역할수행게임(RPG) 요소를 탑재하는 등 농장육성의 특성을 벗어난 다양한 장르의 소셜게임이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말하는데요. PC웹도 그렇고 모바일도 마찬가지입니다.

국내는 아직 ‘룰더스카이’ 등 농장육성 장르의 소셜게임이 시장의 중심축을 이루고 있습니다. 조만간 시장 구도의 큰 변화는 없겠지만 트렌드에 따라 장르 다변화가 예상됩니다. 게임빌과 컴투스에서 상반기부터 다양한 장르의 소셜게임을 출시하네요.

페이스북 게임시장은 넥슨을 제외하고는 최근 국내 업체들의 움직임이 없는 상태입니다. 작년만 해도 많은 주목을 받았던 국내 타이틀의 트래픽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의 던전과 아이템 개편 업데이트로 트래픽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앞으로 직업추가 등의 업데이트를 예고했는데요.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는 태생이 RPG 소셜게임입니다. 최근 소셜게임 장르 다변화에 힘입어 얼마나 성장세를 이뤄갈지 기대됩니다.

2012/03/01 18:03 2012/03/01 18:03

최근 페이스북 게임시장은 그야말로 바람 잘 날이 없습니다.

‘엠파이어&앨라이즈’라는 무서운 신인이 나타나 시장을 휘저어놓더니 ‘심즈소셜’은 그보다 더한 태풍을 몰고 왔습니다. 뒤이어 나타난 ‘어드벤처 월드’ 역시 폭발적인 상승세를 그리고 있습니다. 가히 시장의 격변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앞서 언급한 게임 중 일렉트로닉아츠(EA)의 ‘심즈소셜’을 제외하면 모두 징가(Zynga) 게임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심즈소셜’이라는 초대형 신인이 등장해 트래픽 전체 2위까지 치고 올라가는 등 징가 독주체제가 무너지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징가가 잠잠했다고 해야 할까요. 대대적인 업데이트로 반격을 시작했습니다.

페이스북 리서치 사이트 앱데이터(appdata.com)에 따르면, 전체 월간활동이용자(MAU) 1위의 ‘시티빌’이 약진을 시작했습니다.

이에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를 개발 중인 넥슨의 박경재 팀장은 “할로윈 시즌에 맞춘 업데이트와 엔리케 이글레시아스(Enrique Iglesias) 등장 등의 이벤트를 통해 ‘시티빌’의 하락세가 반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쿠아스토리’로 유명한 선데이토즈의 허양일 경영전략팀장은 “다시 징가가 반격을 하고 있다”며 “‘엠파이어&앨라이즈(E&A)’도 많은 기능을 추가하는 등 대거 업데이트에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징가는 소셜게임 시장에서는 이미 거인이 됐습니다. 각 게임별로 개발 스튜디오가 있습니다. 처음에는 신작에 집중하고 기존 게임에 무심한 듯 보였으나, 지금의 반격으로 증명됐듯 기존 라인업도 업데이트를 충실히 준비하고 있었던 것이죠.

징가의 ‘어드벤처 월드’도 이달 중에 인디아나 존스 업데이트를 앞두고 있어 또 한번 큰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업계를 전망했습니다.

‘어드벤처 월드’는 현재 MAU 3750만명으로 전체 4위를 기록 중입니다. 여기서 더 치고 올라가면 ‘심즈소셜’과 맞닥뜨리게 되는데요. 하지만 ‘심즈소셜’이 MAU 6600만명으로 ‘어드벤처 월드’와는 아직 체급차이가 있네요.

마침 ‘심즈소셜’은 성장세가 예전 같지 않은데요. 그렇지만 헤비급에 올라선 ‘심즈소셜’이 확보한 마니아층도 탄탄하고 PC패키지로 구축한 다량의 콘텐츠가 있어 업계는 향후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허양일 팀장은 “심즈소셜은 아직도 네트워크 장애가 있다. 이용자 증가를 서버에서 못 받쳐주고 있다”며 성장세를 알렸습니다.

박경재 팀장은 “심즈소셜은 별다른 외부 홍보나 거대 프로모션 없이도 많은 이용자를 모았다”며 “지금은 정체된 모습보다 천천히 성장 중으로 기존 심즈 게임의 요소를 하나씩 넣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업데이트를 해나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의 페이스북 게임시장은 징가가 변화의 바람을 불러온 가운데, EA가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단계네요. 이후 ‘심즈소셜’에 메이저 업데이트가 적용되면 다시 불꽃 튀는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2012/01/06 00:24 2012/01/06 0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