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게임쇼 ‘팍스(PAX) 2011’이 현지시각으로 26일 오전 10시에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습니다.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일간 진행됩니다.

팍스(PAX)는 앞서 열린 E3 게임쇼와 성격이 다릅니다. E3가 신기술을 뽐내고 비즈니스가 중심이 되는 행사라면 팍스는 게이머가 중심이 되는 체험형 행사입니다. 그야말로 게임 축제(Festival)죠.

북미 게임시장에서 대세는 콘솔입니다. 매출 기준 점유율 추이를 보면 콘솔게임이 압도적인 가운데, PC온라인의 완만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네요.

하지만 팍스는 한 장르에 치우치지 않고 PC온라인과 PC패키지, 콘솔, 아케이드, 보드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전시돼 있었습니다. 현지 게이머들도 그만큼 다양한 게임을 즐긴다는 얘기겠지요. 국내 게임산업의 특성상 PC온라인이 장악하다시피 한 지스타와는 다른 모습입니다.

올해 팍스에서는 PC온라인의 약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엔씨소프트의 역할이 컸습니다. 전시회 중앙에 ‘길드워2’와 ‘와일드스타’ 2개의 부스를 각각 따로 차린 덕분이죠. 사람들도 상당히 많이 몰렸습니다.

이번 팍스에서는 현지의 인기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 경기가 열렸는데, 정말 많은 인파가 몰리더군요. 부스 앞 인파가 넘쳐나 이동이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마치 스타크래프트 경기를 보듯 게임 속 캐릭터의 작은 움직임에도 환호를 보내더군요.
 
유명 PC패키지인 ‘에이지오브엠파이어’과 ‘고스트리콘’ 등의 온라인 버전도 이목을 끌었습니다. 우주배경의 다중접속실시간전략(MMORTS)게임도 눈에 띄더군요. 국내 온라인게임 ‘러스티하츠’ 부스도 관람객 맞이에 한창이더군요.

또 하나 눈길을 끈 것은 온라인게임사의 온라이브(OnLive) 부스였습니다. 이 업체는 IT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해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는데요. 서버에서 임을 돌리고 초고속통신망을 이용해 동영상을 전송해 주는 방식입니다. (관련기사: 격변의 게임시장…차세대 게임은 클라우드로?)

이젠 아이패드에서 PC패키지게임인 ‘더트3’나 ‘어쌔신 크리드’가 돌아가네요. 자동차경주게임 ‘더트3’을 아이패드로 구동해보니 원활한 이용은 어렵더군요. 메뉴 선택 후 지연시간이 길어 경주에 들어가기까지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게임영상의 품질도 아직은 볼 만한 수준에서 그쳤습니다.

그래도 상당한 기술적 진보를 확인할 수 있었네요. 일부 게임은 무선으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4세대(4G) 이동통신이 활성화되면 이동 중에도 클라우드 게임서비스가 가능해지겠지요.

팍스의 작년 관람객은 6만7000여명. 매년 그 규모가 커진다고 하는군요. 게이머들의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자 작년부터 미국 동부지역인 보스턴에서도 팍스가 열리게 됐습니다. 팍스가 2004년에 조그만 지역 축제로 시작했으니 엄청난 성공을 거둔 셈이지요.

직접 체험해 본 팍스는 잔치집 분위기였습니다. 다양한 장르의 게임덕분인지 잔치집에 가서 맛난 음식을 먹은 기분이었습니다.

2011/10/02 03:16 2011/10/02 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