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토종 소셜게임들의 해외 진출이 이어지면서 시장에서 관심을 모은 바 있습니다.

해외 소셜게임 시장 가운데 으뜸은 페이스북이겠지요. 페이스북에 진출한 토종 소셜게임 가운데 언론의 조명을 가장 많이 받은 것이 라이포인터랙티브의 ‘트레인시티’입니다. (관련기사: 토종 게임 ‘트레인시티’, 美 페이스북서 통한 이유는?)

‘트레인시티’는 단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미국 페이스북에서 월활동이용자(Monthly Active User, MAU) 100만명을 넘긴 최초 국산 소셜게임입니다. MAU 100만명은 신작의 성공을 가늠하는 기준이 된다고 하네요.

지난해 12월 페이스북에 진출한 이 게임은 꾸준하게 호응이 이어지면서 MAU 250만명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합니다.

최근 ‘트레인시티’의 시장반응은 어떨까요. 리서치 전문업체 앱데이터(www.appdata.com)에 따르면, ‘트레인시티’의 DAU(일활동이용자) 그래프가 들쭉날쭉합니다. MAU는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네요.

개발사 라이포인터랙티브의 임정민 대표는 “정체 상황인 것은 맞다”며 “최근에 E&A(Empires&Alliles) 등의 좋은 소셜게임이 많이 나온 것에 영향을 받은 부분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업계는 페이스북에 소셜게임이 넘치다보니 출시 3개월이 지나면 오래된(?) 게임이라는 느낌이 강하다고 합니다. 6개월 안에 문을 닫는 소셜게임도 많다고 하고요. ‘트레인시티’는 서비스 9개월째에 이런 과정을 겪고 있습니다.

임 대표는 “한계를 느끼는 편이긴 하나 1년 정도까지는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9월 중에 메이저 업데이트를 하는데 그때쯤 반등을 계획하고 있다. 후속작도 개발 중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소셜게임의 시장 부침은 ‘트레인시티’만의 고민이 아닙니다. 시장 1위 징가의 ‘시티빌’도 최근 MAU가 꾸준히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네요. 수명의 한계에 다다랐다는 얘기입니다. 징가 ‘팜빌’도 비슷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징가의 소셜게임과 여타 게임과의 트래픽 차이가 워낙 크다보니 순위변동 가능성은 적어 보입니다.

이처럼 트래픽 상위권 소셜게임 전반의 분위기가 침체된 가운데, 트래픽이 쭉쭉 올라가는 게임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네요. 넥슨의 첫 페이스북 소셜게임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입니다. 앞서 이 같은 반응을 기사로 작성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인기절정 ‘메이플스토리’, 페이스북에서도 통할까)

임 대표는 “‘메이플스토리 어드벤처’ 반응이 상당하다”며 “대작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완성도에 대한 평가도 좋다”고 현황을 전했습니다. 임 대표는 이 같은 호응이 넥슨아메리카의 홍보도 크게 도움이 됐을 거라고 합니다. 중소 개발사가 가장 부러워하는 부분이죠. 넥슨이 소셜게임에서 성공모델을 만들어낼지 업계의 관심도 지대합니다.

소셜게임은 수명이 짧아 일희일비하는 경우가 잦습니다. 업체가 지금 웃더라도 한달 뒤 울 수 있는 게 소셜게임이죠. 지금은 국내 업체들이 경험을 쌓아나가는 시기라고 생각됩니다. 올 하반기 국내 개발사들의 페이스북 진출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합니다.

2011/10/02 03:12 2011/10/02 03:12


토종 소셜게임 ‘트레인시티(Train City)’가 미국 페이스북에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트레인시티’는 단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미국 페이스북에서 월간활동이용자(Monthly Active User, MAU) 100만명을 넘긴 최초의 국내 게임입니다. 이전에는 소셜인어스라는 국내 개발사가 포커게임 3종을 합쳐 MAU 150만명을 달성한 바 있네요. ‘트레인시티’는 포커 등 사행성 게임이 아닌 일반 게임으로 이 같은 성적을 기록했다는 것에 의미를 찾을 수 있겠네요.

‘트레인시티’는 도시건설 장르에 기차 시뮬레이션을 더한 게임입니다. 경영 시뮬레이션 장르는 보통 타이쿤 게임이라고 부르는데, ‘트레인시티’도 이 같은 일종으로 보면 되겠습니다.

소셜게임 업계도 이번 ‘트레인시티’의 성적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해외 업체와 겨뤄 토종 게임이 일궈낸 첫 성공사례라고 기록될 만 하다는 것이죠. 이유는 MAU 100만명 달성에 있습니다.

‘트 레인시티’를 개발한 라이포인터렉티브의 임정민 대표는 “MAU가 100만이 넘는 게임은 페이스북에서 졸업의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 게임 관련 수치는 리서치 전문업체 앱데이터(www.appdata.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앱데이터는 MAU 100만명이 넘기 전에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신작 게임들과 비교한 차트 결과를 내놓습니다. MAU가 100만명이 넘어가면 징가의 ‘시티빌’ 등의 기존의 유명 게임과 본격적으로 순위다툼을 벌이게 되는 전체 차트에 결과가 올라가게 되죠. 이 때문에 MAU 100만명을 넘기면 해당 게임을 두고 신인상 또는 졸업상을 받은 게임이라고 표현합니다.

19일 ‘트레인시티’ 서비스를 맡고 있는 게임빌이 내놓은 14일자 MAU 1위 자료가 바로 이머징(emerging) 게임들과 순위다툼을 벌인 결과입니다.

‘트레인시티’가 전체 애플리케이션과 겨룬 19일 현재 ‘Top Gainers This Week(주간 이용자 상승 폭)’은 14위입니다. MAU 최고 인기 애플리케이션 순위(Top Applications)로는 253위네요. 이것이 진짜 순위입니다.

그러나 그간 국내 업체가 MAU 100만 고지를 넘지 못한 점을 감안하면, ‘트레인시티’의 성과가 대단하긴 합니다. 뒤집어 보면 해외 시장은 그만큼 경쟁이 치열하다는 얘기가 되겠죠.

임정민 라이포인터렉티브 대표는 “여성도 즐길 수 있게 게임을 쉽게 만들었다. 전 세계 문화권에서 통할 수 있게 국내에서 많이 쓰는 판타지류 그림이나 일본 색감이 많이 나는 그림을 피했다. 기독교나 이슬람교가 통용되는 지역까지 고려해 개발했다.”고 인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콘텐츠의 우수성도 중요하지만, ‘트레인시티’의 인기에는 현지 마케팅도 무시 못 할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서는 퍼블리싱을 맡은 게임빌이 크게 도움이 됐습니다.

‘트레인시티’의 인기에는 현지 업체와 열흘 정도 상대방 게임의 배너 광고를 해주는 크로스프로모션 전략이 주효했다고 임 대표는 밝혔습니다. 신생 게임사가 기존 업체와 이러한 전략을 구사하기는 어렵습니다. 보통 급이 비슷한 회사끼리 프로모션을 전개하는 사례가 많다고 하는군요. 게임빌과 합심해 이러한 장벽을 뚫은 것이 짧은 기간에 지금의 인기를 이끌어냈습니다.

임 대표에 따르면, 현재 페이스북을 공략하는 국내 게임업체는 20개 안쪽이라고 합니다. 이중 눈에 띄는 회사는 10개 정도로 꼽힌다고 하네요.

올 들어 소규모 업체들의 약진이 눈에 띄네요. 라이포인터렉티브는 총 8명의 작은 회사입니다. 지난 18일 미국 앱스토어에서 유료 게임부문 1위 소식을 전한 ‘에어펭귄’도 총 6명 인원의 엔터플라이에서 개발했습니다.

이틀 연달아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한 두 게임 모두 게임빌이 퍼블리싱을 담당하고 있네요. 이처럼 퍼블리싱 역량을 갖춘 기존 업체와 소규모 업체가 윈윈하는 사례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국내 업체가 해외에 직접 진출해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도 바라는 일입니다.

2011/09/01 17:39 2011/09/01 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