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총싸움(FPS)게임 ‘크로스파이어’(크파)가 중국에서 동시접속자 4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동시접속자수는 온라인게임에서 흥행 척도로 통하는데요. 현재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국산 온라인게임 중에서도 크파는 독보적인 존재입니다.

크파는 지난 3월 동시접속자 350만명 기록으로 여타 게임이 넘보기 힘든 위치에 오른 것에 이어 6개월만에 자체 기록을 또 경신했습니다. 이제 ‘크파 가는 길이 곧 역사’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동시접속자 400만명의 기록을 내려면 웬만한 도시 전체 인구가 크파를 즐겨야 합니다. 국내 부산의 인구가 350만명 정도라고 하니 한날한시에 부산 인구 전체가 크파를 즐겨도 동시접속자 400만명에 못 미칩니다. 이 정도 동시접속자 수치는 세계 최대 온라인게임 시장인 중국에서만 가능합니다.

크파는 중국 진출 4년만에 이 같은 성과를 일궜습니다. 현지 최대 인터넷 유통망을 확보한 텐센트게임즈가 크파 흥행에 크게 보탬이 된 것은 사실이지만 크파 자체의 게임성에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데요.

크파가 서든어택에 밀려 국내에서 부진한 반응을 보였던 것을 감안하면 현지화 정책과 더불어 시장 선점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닫게 됩니다. 해외 시장 공략에 일찍이 눈을 뜬 크파는 현재 중국을 포함해 베트남, 북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 크파로 인해 스마일게이트는 업계에서 일약 스타기업으로 떠올랐습니다. 지난해 스마일게이트의 영업수익은 1700여억원, 영업이익은 1340여억원인데요. 매출 기준 국내 게임사 6위로 발돋움했습니다.

이 회사 대부분의 수익은 중국 크로스파이어에서 나옵니다. 크파가 중국에서 성장세를 이어간 것을 감안하면 스마일게이트의 올해 실적도 상당히 긍정적인데요. 스마일게이트는 던전앤파이터로 유명한 네오플의 뒤를 따라 대형 퍼블리셔를 위협하는 알짜 개발사로 남을 전망입니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스마일게이트가 준비 중인 다수의 신작이 공개될 텐데요. 그 이후 행보도 기대됩니다.

2012/09/26 16:22 2012/09/26 16:22

국내 총싸움(FPS)게임 ‘스페셜포스’가 대만에서 인기가 상승하고 있다는 개발사 드래곤플라이의 보도자료를 접했습니다. 이 게임은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대단한 효자입니다. 숱한 신작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PC방 10위권을 수년째 유지하고 있으니 말이죠.

그래서 되짚어봤습니다. 총싸움게임이 국내외에서 이렇게 인기 끄는 이유는 뭘까 하고요. 국내는 총싸움게임 시장을 선점한 업체가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지금 해외에서 크게 성공한 총싸움게임들도 국내 시장에서 먼저 뿌리내린 게임들에 밀려 빛을 못 봤습니다.

해외에서의 총싸움게임 인기도 블루오션을 잘 공략한 결과일까요. 현지화 전략이 잘 먹혔을까요.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총싸움게임을 가진 3개 업체에 물어보니 얼추 답이 나왔습니다.

업체 관계자는 시장 선점효과가 일정 부분 있다고 답하더군요. 업계는 시장의 선점이 현재 총싸움게임 인기의 반을 차지하는 이유라고 하더군요. 블루오션에 잘 뛰어들었다는 얘기입니다. 현지 퍼블리셔와 긴밀한 협업이 있었고 e스포츠와 맞물려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은 것도 그 이유입니다.

PC패키지 총싸움게임 ‘카운터스트라이크’가 온라인게임이 치고 들어갈 토양을 미리 다져 놓은 것도 크게 한몫했습니다. 수년전 아시아권을 휩쓴 이 게임 때문에 이용자들이 온라인게임을 쉽게 빠져들 수 있었다는 분석입니다. 온라인게임의 강력한 네트워크플레이에 반한 것이죠.

◆‘크로스파이어’, 중국 동시접속자 230만명…“시장선점‧현지화 통했다”

국산 총싸움게임 가운데 대표 인기작을 꼽으라면 ‘크로스파이어’를 꼽을 수 있습니다.

내수시장이 글로벌로 통하는 중국에서 동시접속자 230만명을 돌파했으니 대박 중의 대박게임이라 볼 수 있겠습니다. 베트남에서도 동접자 10만명을 돌파해 인기 1위에 오른 바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동접자 2만명을 돌파한 바 있네요. 현재 9개의 해외 국가에 진출해 있습니다.

이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는 네오위즈게임즈는 “시장을 선점한 효과에 중국인들이 좋아할 수 있게 쉽고 가볍게 현지화를 더한 것이 지금 인기의 주효한 이유”라며 “현지 퍼블리셔인 텐센트와 사업을 진행한 것도 인기의 큰 요인”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현지 서비스사인 텐센트가 운영하는 큐큐메신저의 영향도 ‘크로스파이어’가 인기를 얻는데 도움이 됐다고 합니다. 중국인들이 많이 쓰는 메신저 중 하나가 큐큐라고 하는군요. 텐센트가 함께 운영하는 포털사이트 큐큐닷컴의 지원도 흥행에 보탬이 됐습니다.

◆‘포인트블랭크’, 인도네시아 동시접속자 30만…“국민게임 됐다”

제페토가 개발한 ‘포인트블랭크’는 인도네시아에서 동시접속자 30만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정도 수치면 전체 게임 가운데서도 독보적인 수치입니다. 다른 타이틀은 동접자 1~2만 수준이라고 합니다. 한 마디로 국민게임이 됐다는 말입니다.

이 같은 인기에 대해 제페토의 권대호 이사는 “현지 업체와 파트너십이 가장 중요하다”며 “한정적인 게임서비스 환경을 제공한 것이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네트워크 상태에 가장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장르가 총싸움입니다. 순간의 판단에 따라 승패가 갈리는데, 네트워크 상태가 받쳐주지 못하면 게임이 불가능하죠.

회사 측에 따르면, MMORPG가 강세인 러시아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네요. 캐주얼장르 중에는 1위로 현지 동접 3~4만을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스페셜포스’가 진출한 태국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태국 진출 2년만에 동접자 6만명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는데요. 지금도 이 수치를 유지하고 있어 2,3주 전부터는 동접 기준으로 선두라고 합니다. 지난 2월에 적용된 모드 업데이트와 대회 이슈 덕분에 호응을 얻었습니다.

현재 ‘포인트블랭크’는 러시아와 중남미 지역을 포함, 20여개국에 진출해 있습니다.

 

◆‘스페셜포스’, e스포츠 프로리그 업고 대만서 승승장구

드래곤플라이는 총싸움게임 ‘스페셜포스’가 대만 현지에서 e스포츠 프로리그를 등에 업고 인기가 상승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회사 측에 따르면, 국내 스타크래프트 e스포츠의 인기가 대만에서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e스포츠가 없던 대만에서 협회가 창설되고 리그가 만들어진 것도 ‘스페셜포스’가 크게 인기를 끌면서 이뤄진 일이라고 하네요.

대만의 와이(Wayi)가 서비스하고 있는 ‘스페셜포스’는 지난 2월 130만불(퍼블리셔 기준)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전월대비 24%, 전년대비 115% 성장한 수치입니다. 누적 회원수가 800만명에 육박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네요.

이 회사 김나영 팀장은 “PC패키지와 콘솔을 포함하면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게임이나 FPS게임이 강세”라며 “국내는 MMORPG의 인기가 크지만 FPS게임 ‘카운터스트라이크’가 아시아 시장을 점령한 때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총싸움게임에 익숙한 이용자들이 많았고 ‘스페셜포스’가 금세 자리 잡게 된 원동력이 됐다는 설명입니다. 또 게임의 낮은 PC요구사양도 보탬이 됐습니다. 이는 앞서 설명한 ‘크로스파이어’나 ‘포인트블랭크’도 해당되는 부분이겠네요.

현재 ‘스페셜포스’는 태국과 필리핀 등 전 세계 30여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습니다.

2011/04/25 20:46 2011/04/25 2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