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시장에선 한때 열풍이었던 퍼즐게임 이후 뚜렷하게 흥행을 이끈 장르를 꼽기가 어려운데요. 최근 업계 동향에 따르면 퍼즐의 바통을 이을 장르로 카드대결게임((TCG)이 차지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이 장르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카드 수집과 카드 조합에 따른 전략의 재미가 주된 부분입니다. 액션게임처럼 조작 스트레스도 없어 30대 이상 남성층까지 보다 폭넓은 이용자를 겨냥할 수 있습니다. 특히 TCG는 가입자당평균매출액(ARPU)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액토즈소프트의 밀리얼아서가 카카오톡의 등에 업지 않아도 최고매출 3~4위를 꾸준히 유지하는 것을 보면 업체들이 이 TCG에 주목하는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이 TCG도 모바일로 짬짬이 친구들과 대전을 즐기는 등 재미가 인기에 크게 보탬이 되고 있는데요. PC온라인 기반 TCG로 국내에서 그나마 주목을 받던 ‘카르테’가 결국 오는 4월 국내 서비스를 접는 것을 보면 해당 장르가 모바일에 더 적합한 장르가 아닌지 생각되는데요. PC기반 이용자들이 수시로 대전을 즐길 수 있는 모바일게임으로 상당수 옮겨간 것으로 짐작됩니다.

지난 2월만 해도 다수의 TCG가 출시됐습니다. 그 중엔 다음모바게의 ‘라그나브레이크’와 ‘블러드브라더스’ 2종, 일본 세가네트웍스의 ‘운명의클랜배틀’ 1종이 눈에 띄는데요. 모두 일본시장에서 크게 인기를 끌었던 게임들입니다. 중국과 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최고매출 1위를 차지한 ‘카드의 신 삼국지’도 구글 플레이에 출시돼 국내 흥행을 노리고 있습니다.

조만간 출시될 카드대결게임으로는 넥슨의 ‘마비노기 걸즈’와 모바일게임사 팜플의 첫 출시작인 ‘데빌메이커’가 있습니다. 두 게임 모두 사전 등록 이벤트 중입니다.

최근 모바일게임에서 사전 등록 이벤트가 트렌드로 자리 잡은 가운데 특히 카드대결게임에서 이 같은 움직임이 두드러지는데요. 업체는 이러한 이벤트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다양한 채널로 게임을 알리고 사전 등록에 대한 보상으로 희귀 카드를 제공합니다. 사전 등록 이벤트가 활성화된 것은 그만큼 시장 경쟁이 치열해졌다는 방증이라고 생각됩니다.

올 상반기엔 모바일 TCG 시장 경쟁이 상당히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앞서 언급한 게임 외에도 컴투스, 게임빌, 오렌지크루 등 유수의 업체가 모두 TCG를 준비 중입니다. 관련 시장의 확대 여부와 함께 바하무트, 밀리언아서의 뒤를 이어 어떤 TCG가 시장 대세로 자리 잡을지 주목됩니다.

2013/03/17 14:47 2013/03/17 14:47
이달 말부터 모바일 카드대결게임의 세 불리기가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국내 카드대결게임은 지난해 다음-모바게가 일본의 ‘바하무트’를 론칭하면서 시장에서 본격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바하무트의 흥행에 이어 액토즈소프트가 일본 스퀘어에닉스의 카드대결게임 ‘밀리언아서’를 국내 론칭해 대박을 터뜨리자, 국내에서 카드대결게임이 이른바 ‘팡류’ 퍼즐게임의 바통을 잇는 인기 장르로 떠올랐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 관련 시장을 열었다고 할 수 있는 다음-모바게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이달 말 또는 내달 초 카드대결게임 ‘블러드브라더스’와 ‘라그나브레이크’ 2종의 론칭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 가운데 특히 블러드브라더스는 미국, 프랑스, 스웨덴 등 전 세계 33개국의 구글 플레이스토어 최고매출 1위에 오른 바 있는 인기 게임입니다. 다음-모바게 측은 게이머의 카드 수집욕을 자극하는 고품질의 일러스트와 역할수행게임(RPG)의 육성 요소 그리고 강력한 소셜 기능의 결합으로 두 게임이 바하무트의 흥행을 이어갈 것을 내심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넥슨이 카드대결게임 ‘갓워즈:새로운신화’를 론칭했습니다. 그리스, 한국, 북유럽 등 각국 신화를 소재로 한 2000여장의 카드를 수집하고 육성해 상대방과 대결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요. 국내 기술력이 들어간 게임이 일본 카드대결게임을 공세를 이겨낼 것인지가 관심이 갑니다. 이 게임은 넥슨 캐주얼게임의 캐릭터들이 추가된 것이 특징입니다.

얼마 전 모바일 시장 진입을 알린 팜플도 내달 카드대결게임으로 신작의 포문을 엽니다. 온라인 카드대결게임 ‘카르테’로 이름을 알린 엔크루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한 ‘데빌메이커:도쿄’인데요. 전략 부분을 간소화하고 카드 수집과 성장에 초점을 둬 진입장벽을 낮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이처럼 흥행성이 입증된 카드대결게임이 속속 론칭될 경우 관련해 아이템 거래 시장의 양적 팽창도 예상됩니다.

지난해 다음-모바게의 바하무트 전까지만 해도 모바일게임이 온라인게임의 아이템 거래량을 넘는다는 것이 쉽지 않았는데요. 올해 모바일게임과 온라인게임 간 아이템 거래량 역전 현상이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카드대결게임은 카드나 관련 아이템 판매가 주된 수익모델입니다. 그런데 일반 카드가 아닌 희귀 카드를 구하기 위해서는 누적 포인트를 통한 획득 외에도 관련 아이템을 구매한 후 뽑기를 거쳐야 하는데요. 단순하게 카드 수집욕과 과시욕에 따른 거래도 있겠지만 보통의 이용자는 상대방과의 대결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카드 거래에 나서게 됩니다.

아이템 거래 중개업체인 아이템베이에 따르면 게임 아이템 거래량 기준 전체 10위안에 모바일 카드대결게임이 이름을 올리기도 합니다. 하루 1억원 이상 거래돼야 10위권 내로 올라갈 수 있다고 하는데요.

아이템베이 측은 소셜게임과 카드대결게임의 등장으로 최근 모바일게임 아이템 거래량의 성장세가 가파르다고 덧붙였습니다. 동종 업계의 아이템매니아 올 상반기 카드대결게임의 시장 진입으로 모바일게임의 아이템 거래량이 크게 증가할 것을 예상했습니다.
2013/02/17 17:29 2013/02/17 17:29

최근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카드대결(카드배틀) 게임이 눈에 띕니다. 일본에서 크게 인기를 끈 카드대결 게임이 국내에 넘어오는 추세인데요. 일부 게임은 이미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사실 이러한 카드대결 게임이 국내에 없었던 것은 아닌데요. 그동안 이렇다 할 인기를 끌지 못하다가 최근 새삼 주목받는 이유로는 ‘완성도 높은 일본 게임의 국내 진출’이 첫손에 꼽힙니다.

시장성은 이미 일본의 사례로 검증이 됐습니다. 이에 국내에서도 크게 성공하는 게임이 나온다면 카카오톡 ‘팡’ 게임처럼 비슷한 게임이 잇따라 나오는 등 유행이 될 조짐도 보입니다.

국내에서 인기를 얻은 카드대결 게임으로는 다음 모바게의 ‘바하무트’가 대표적인데요. 바하무트는 카드를 조합하는 전략적인 재미에 카드의 미려한 디자인이 수집욕을 자극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여타 카드대결 게임도 진행 방식은 비슷합니다.

모바일게임 업계 관계자는 카드대결 게임의 인기에 대해 “일본 게임 정도의 완성도를 갖춘 게임이 국내에서 없었다”며 “카드조합이나 수집하는 재미는 물론 카드 자체의 이미지가 예쁘다보니 이 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게임을 즐기는 여성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하무트에 이어 일본에서 수 주간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1위, 수개월동안 5위 안팎에 머물렀던 대형 카드대결 게임이 20일 출시됐습니다. 액토즈소프트가 스퀘어에닉스와 손잡고 출시한 ‘밀리언아서’입니다.

‘밀리언아서’는 일본의 거장 카마치 카즈마의 방대한 시나리오에 100여명이 넘는 유명 일러스트레이터와 유명 성우들이 참여한 대형 카드대결게임입니다. 일본 현지에서의 수많은 카드대결 게임 중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게임이라 국내 시장에도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토종 카드대결 중에선 넷마블의 ‘몬스터크라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출시 후 T스토어 무료 다운로드 1위를 3일간 기록했는데요. 회사 측은 역할수행게임(RPG) 요소의 도입, 유럽풍 실사형 원화 적용 등을 이용자들이 찾는 이유로 들었습니다.

2012/12/21 09:29 2012/12/21 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