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다의전설'에 해당되는 글 1

  1. 2012/01/06 동작인식과 결합한 ‘젤다의 전설’, 직접 해보니


닌텐도의 간판 게임 ‘젤다의 전설’이 동작인식게임기 위(Wii)와 결합했습니다. 위(Wii) 전용 소프트웨어 ‘젤다의 전설 스카이워드 소드(젤다 스카이워드)’로 오는 24일 발매됩니다.

‘젤다의 전설’ 시리즈는 25년간 16개 타이틀을 출시하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요. 1986년 첫 타이틀이 1998년 ‘젤다의 전설 시간의 오카리나’가 시리즈 최초로 3D 시점을 채택해 폭발적인 호응을 불러온 바 있습니다. 전 세계 760만장이 팔린 성공작이죠.

‘젤다 스카이워드’는 동작인식게임기 위(Wii) 전용으로 발매가 됩니다. 출시에 앞서 직접 해봤습니다.

기자가 체험해 본 ‘젤다 스카이워드’는 생각보다 쉽고 재미있다는 것인데요. 잠깐씩 하는 캐주얼게임도 아닌데 동작인식으로만 게임을 진행하면 어렵거나 불편하지 않을까하는 막연한 우려는 접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 게임의 개발을 담당한 일본닌텐도 아오누마 에이지 프로듀서는 16일 미디어 체험회에서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다. 게임 내에 도움을 주는 요소가 많다. 과거의 젤다의 전설이 어려웠다 하더라도 이번에는 끝까지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게임을 즐기기 위해 위(Wii) 리모컨을 세게 휘두를 필요는 없습니다. 손목을 크게 꺾는 정도면 동작인식이 잘 됩니다. 움직이는 방향대로 캐릭터가 검을 휘두르고 공중비행 중 방향이 조정되니 조작법에 대한 설명이 따로 필요 없네요.

‘젤다 스카이워드’는 검으로 적을 무찌르는 액션에 치중돼 있다기보다 게임 속 퍼즐(수수께끼)을 푸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장르가 액션 어드벤처(모험)입니다.

역할수행게임(RPG) 장르처럼 주인공 캐릭터 능력치가 수치로 취급되지는 않는다고 아오누마 프로듀서가 강조하네요. ‘젤다 스카이워드’는 진행될수록 새로운 도구를 나오고 주인공 링크가 할 수 있는 일이 점점 많아지는데요. 이것이 게임 속 퍼즐을 풀기 위한 단서가 됩니다.

아오누마 프로듀서에 따르면, 이 게임의 끝을 보기위한 총 플레이시간은 50~100시간 정도. 물론 이용자 개인마다 다르게 적용되는 부분이라 절대적인 수치는 아닙니다.

‘젤다 스카이워드’는 끝을 본 후 다시 플레이할 경우 재미가 반감될 수 있습니다. 게임 속 퍼즐의 답을 이용자가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죠. 퍼즐이 변하는 등의 기능은 없습니다. 게임 속 적을 이전과 다른 방법으로 해치우는 등 액션 부분에서 소소한 재미를 추구해야 하네요.

아오누마 프로듀서는 ‘젤다 스카이워드’가 게임인포머 등 해외 유력 게임웹진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강조하더군요.

그는 ‘젤다의 전설’ 시리즈 중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젤다의 전설 시간의 오카리나(1998년)’ 개발에도 참여한 인물입니다. 이번 ‘젤다 스카이워드’의 미디어 평가가 과거 어떤 타이틀보다 좋다고 거듭 강조하는데요.

‘젤다 스카이워드’는 개발기간 5년에 총 100여명이 참여해 개발됐습니다. 닌텐도의 간판 게임이니만큼 대규모 물량이 투입됐네요.

갑작스런 스마트폰∙스마트패드 게임의 득세로 최근 수렁에 빠진 닌텐도입니다. 지난 반기실적(4~9월)에서 573억엔(약 8450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네요. 11월 글로벌에서 동시 발매되는 ‘젤다 스카이워드’가 닌텐도의 구원투수로 활약할지도 관심사입니다.

2012/01/06 00:46 2012/01/06 0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