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에 해당되는 글 1

  1. 2012/06/10 더 이상 맞수없는 넥슨, 이제 남은건 글로벌 시장

넥슨이 8000억 규모의 엔씨소프트 지분을 인수하는 빅딜을 이끌어냈습니다. 넥슨이 이제 엔씨소프트의 최대주주인데요. 엔씨와 연합전선을 구축한 넥슨은 여타 국내 업체들이 넘보기 힘든 덩치가 됐습니다.

사실 지난해 매출만 봐도 넥슨은 업계에서 독보적 위치에 있습니다. 지난해 넥슨과 엔씨소프트 매출은 각각 1조2110억원, 6089억원입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로 넥슨을 제외한 여타 대형 게임사는 6000억원대 수준입니다. 넥슨과는 매출 차이가 크죠.

두 회사의 지난해 매출을 합하면 1조8000억원이 넘어가는데요. 이에 액티비전블리자드 등의 외국계 글로벌 기업들과 해외 무대에서 경쟁을 벌일 만한 덩치가 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넥슨-엔씨, 올해 매출 2조원 눈앞

올해 넥슨과 엔씨소프트의 성장을 감안하면 매출 2조원 입성은 점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올해 대형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소울’과 ‘길드워2’의 출시로 신규 매출원을 더하는 엔씨소프트의 성장세가 주목됩니다.

넥슨 최승우 대표는 이번 지분인수를 “엔씨소프트의 개발력과 넥슨의 글로벌 퍼블리싱 플랫폼 간의 결합”이라고 설명하는데요.

일단 시너지 효과에 대해서는 업계도 긍정적인 반응입니다. 서로 다른 분야에서 성공을 일궈온 두 업체가 합친다면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힘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인데요. 넥슨과 엔씨소프트는 캐주얼과 정통 역할수행게임(RPG), 부분유료화와 정액제 기반 서비스로 각각 보는 방향이 달랐습니다. 이 때문에 두 업체의 결합에 더욱 업계 시선이 쏠려있는데요.

엔씨소프트의 경우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개발력으로 국내 첫손에 꼽힙니다. 온라인게임 종주국 위치를 감안하면 서구권 업체와 비교해도 MMORPG만큼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최 대표는 이러한 엔씨표 콘텐츠를 넥슨의 글로벌 플랫폼 위에 올리겠다는 구상인데요. 넥슨이 엔씨소프트의 최대주주에 올랐으니 단순 퍼블리싱보다는 보다 긴밀한 사업 제휴의 결과물이 기대됩니다. 국내 업체가 미진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서구권 시장에서 두 업체가 어떻게 힘을 쓸지도 관심사입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의 행보는

이번 인수는 김택진 대표<사진>가 넥슨에 개인지분을 넘기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이 때문에 김 대표가 왜 게임 출시를 앞둔 민감한 시점에 지분을 매각했을까, (드러낸 계약으로는) 경영권 프리미엄이 없는 주당 25만원에 지분을 왜 넘겼을까 등 대한 무수한 관측들이 오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대표가 외부에 움직임을 보이거나 직접 언급이 있지 않는 한 모두 추측일 뿐인데요. 벤처신화를 이뤄냈고 또 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것으로 알려진 김 대표가 야인으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는 김 대표가 8000억원이라는 거액을 마련한 것은 새로운 사업 구상을 위한 것이지 않겠냐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데요.

그렇게 되면 김택진 대표를 빼놓고 생각할 수 없는 엔씨소프트라는 회사의 상징성도 타격을 받게 됩니다. 자연스레 향후 두 회사 간의 통합과 대표 교체 가능성도 생각해 볼 수 있겠는데요.

이번 결단으로 김 대표는 야구단 창단에 이어 두 번이나 게임업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야구단 창단이야 게임업계가 기분 좋게 받아들이는 것이지만 지금은 당혹스런 분위기마저 감지됩니다. 만약 김 대표가 게임이 아닌 새로운 사업에 뛰어든다면 아까운 인물을 잃게 되는 것에 업계가 아쉬워 할듯 합니다.

2012/06/10 10:55 2012/06/10 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