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게임업계의 시선이 ‘2014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대상 수상작에 쏠렸습니다. PC온라인게임이 독점해온 대상을 올해 모바일게임이 꿰찰 수 있을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상태인데요. 시장 트렌드가 모바일게임으로 기울다보니 나타난 현상입니다. 게임대상은 오는 19일 결과가 공개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수상이 유력한 게임으로는 PC온라인 부문에서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이카루스’가 첫손에 꼽히고 모바일 부문은 그야말로 혼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대상은 플랫폼 통합으로 1개 게임에 주어집니다.



업계에선 게임 자체의 중량감으론 이카루스가 단연 압도적이나 흥행성 측면에서 모바일게임에 점수를 더 줄 수 있다는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현재 모바일 부분에선 ‘블레이드’, ‘세븐나이츠’, ‘영웅의군단’, ‘서머너즈워’ 등 4종이 대상에 근접한 게임으로 점쳐집니다.


게임대상 타이틀은 게임 수출 시 효과를 발휘합니다. 국내 최고 게임에 선정됐다는 이력 자체가 품질검증 인증을 받은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인데요. 게임업체들이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몰이에 나서는 이유입니다. 자사 게임의 성과를 강조, 대상에 적합하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보도자료가 자주 눈에 띄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대상 심사항목을 살펴보면 나름대로 대상 수상작을 가늠할 수 있습니다. 심사항목은 크게 작품성, 창작성, 대중성으로 나뉘는데요. 배점 비중은 작품성이 40%, 창작성과 대중성이 각각 30%입니다.



우선 작품성을 보면 고도의 기술력과 완성도, 유지보수성의 확보가 필요한 온라인게임이 모바일게임에 비해 유리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창작성은 개별 게임마다 다르게 적용될 부분입니다. 교육성, 사회성, 문화적 접근성, 다양성 등이 고려됩니다. 흥행성 등이 점수에 포함되는 대중성은 최근 시장 트렌드인 모바일게임이 유리하겠네요.


이카루스가 작품성과 창작성에서 큰 점수를 얻는다면 모바일게임 4종에 비해 대상에 근접할 수 있습니다. 작품성의 배점이 가장 크다보니 이카루스의 대상 수상을 점쳐볼 수도 있겠습니다. 가장 무난한 수상 시나리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모바일게임이 작품성과 창작성에서 이카루스와 비슷한 점수를 확보한다면 대중성에서 이카루스보다 점수가 앞서 대상을 가져갈 수 있겠지요. 이카루스를 제외한 4종의 모바일게임만을 본다면 대상 수상은 그야말로 안개 속입니다.



흥행 측면에서 본다면 네시삼십삼분(개발사 액션스퀘어)의 하드코어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시장을 열어 많은 주목을 받은 블레이드가 가장 앞설 텐데요. 기술력 부문에서도 좋은 평가를 끌어낼 수 있겠습니다. 글로벌 시장 성과를 감안하면 전통의 강자인 컴투스가 자체 개발한 ‘서머너즈워’가 높은 점수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2000만건을 돌파했습니다.


넷마블(개발사 넥서스게임즈)의 세븐나이츠는 캐주얼(또는 미드코어) 모바일 RPG 시장을 연 몬스터길들이기의 완성형 버전으로 평가됩니다. 콘텐츠 자체 경쟁력은 물론 흥행성 측면에서도 강세를 보입니다. 넥슨(개발사 엔도어즈)의 ‘영웅의군단’은 모바일게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투입된데다 방대한 콘텐츠 그리고 흥행성 측면에서 역시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겠습니다.


이처럼 올해는 여느 때보다 대상 수상작 전망에 대한 갑론을박이 치열한데요. 게임대상 최고 영예인 대상이 어느 게임에 돌아갈지 예측해보는 것도 재미가 있을 듯 합니다.
2014/11/12 13:28 2014/11/12 13:28

오는 11월 8일 개막하는 게임쇼 지스타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참여 게임업체들이 출품할 신작을 공개하면서 경쟁 구도의 윤곽이 드러났기 때문인데요.

우선 올해 지스타를 분위기 전환의 기회로 삼으려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위메이드)와 네오위즈게임즈에 시선이 쏠립니다. 두 업체 모두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위메이드는 올해 지스타 메인 스폰서를 맡는 등 그 어느 해보다 흥행 의지가 강한데요. 대형 MMORPG ‘이카루스’를 출품합니다. 이는 만년 기대신작 ‘네드’의 명칭을 바꾼 게임인데요.

‘네드’는 위메이드가 개발 정보를 공개한 지가 7년째를 넘어갑니다. 지스타 출품을 위해 이미지 쇄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보이는데요. 그동안의 이카루스 개발비만 따져도 론칭 기준 ‘테라’ 이상의 덩치는 되리라 충분히 짐작할 수 있습니다. 올해 지스타에 공개될 신작 가운데 가장 품이 많이 들어간 게임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네오위즈게임즈는 자체 개발 중인 MMORPG ‘블레스’를 출품합니다. 블레스는 개발진 150여명이 참여 중인 대규모 프로젝트인데요. 최근 ‘피파온라인2’와 ‘크로스파이어’ 재계약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네오위즈게임즈가 회심의 카드로 준비 중인 타이틀이기도 합니다.

이번 지스타에서 블레스가 어떤 평가를 받느냐에 따라 회사 분위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엘엔케이로직코리아(엘엔케이)가 출품하는 MMORPG ‘붉은보석2’도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이 첫 공개입니다. 전작 붉은보석이 2003년 출시된 점을 감안하면 오랜만의 신작 공개입니다. 붉은보석은 일본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면서 회사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공개될 붉은보석2는 주요 퀘스트(임무) 일부를 직접 시연할 수 있다고 합니다.

블록버스터급 MMORPG ‘테라’로 시장에 큰 울림을 안겼던 한게임도 이번 지스타에서 MMORPG 경쟁에 나섰습니다. 동양판타지 배경의 ‘아스타’ 인데요.

이 게임은 한게임 자체 행사였던 2010년 익스(EX)에서 첫 공개됐습니다. 그해 지스타에 출품됐으나 이후 이렇다 할 소식이 없어 시장 관심에서 비켜나 있었는데요. 이번에 2013년 한게임 RPG 타이틀로 지스타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테라’ 부진 등 퍼블리싱 게임 사업에서 약세를 보이는 한게임이 이번 지스타에서 호평을 받을지에 이목이 쏠립니다.

2012/10/28 15:20 2012/10/28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