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과 엔씨소프트가 오랜만에 온라인게임 신작 행보에 나섰습니다. 업계를 대표하는 두 업체가 나란히 기지개를 켠 셈인데요. 이번에 ‘메이플스토리2’와 ‘MXM’(마스터 엑스 마스터)을 공개했습니다. 메이플스토리2는 현재 알파테스트가 진행 중이고 MXM은 내달 2일 테스트를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플스토리2(maplestory2.nexon.com)는 넥슨의 간판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차기작으로 무게감이 상당합니다. 흥행 여부에 넥슨의 자존심이 걸렸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데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평일 오후 6시~11시, 주말 낮 12시~오후 11시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이번 테스트에선 최고 25레벨까지 공개됐습니다. 테스트 둘째 날에 23레벨 이용자가 등장했네요. 오늘 테스트를 거치면 상당수의 만렙(최고레벨) 이용자들이 등장할 전망입니다. 아프리카TV에서 자발적인 메이플스토리2 게임방송이 이어지는 등 반응이 상당합니다.


넥슨에 따르면 메이플스토리2 테스터 연령대는 20대 안팎이 많다고 합니다. 메이플스토리의 경우 초등학생 연령대에서 많이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차기작은 성인이 될 때까지 전작을 수년간 즐긴 이용자들이거나 익숙한 게임에 눈을 돌린 이용자들로 생각됩니다.  


메이플스토리2는 사용자들이 직접 제작할 수 있는 콘텐츠가 전작보다 강화된 것이 특징입니다. 캐릭터 꾸미기(커스터마이징)와 집짓기, 티셔츠 꾸미기 등이 게임 내 호응을 얻고 있는 콘텐츠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엔씨소프트는 MXM은 ‘메탈블랙:얼터너티브’가 새롭게 이름이 바뀐 게임입니다. 지난 2008년 첫 공개돼 화제를 모았는데요. 이번에 공개된 MXM은 당시 버전과 크게 달라졌습니다. 뼈대와 일부 재미 요소를 제외하고 모두 바꿨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쉽게 말해 리뉴얼(재개발) 버전입니다.



MXM(mxm.plaync.com)은 캐릭터 자체가 중심이 되는 게임입니다. 이번 테스트에선 총 17종의 캐릭터가 등장하는데요. 테스트 시작 때 16종이 공개된 뒤 중간에 캐릭터 1종이 깜짝 등장하게 됩니다. 앞서 공개된 대로 MXM엔 블레이드&소울의 진서연 등 익숙한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엔씨소프트는 자사의 온라인게임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해 향후 MXM의 캐릭터 수를 확장할 계획입니다.


이 게임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 중인 적진점령(AOS) 요소를 채용해 눈길을 끄는데요. 기본 장르는 화끈하고 속도감 있는 슈팅액션이지만 3대3 등 맵 선택에 따라 전략성이 강한 AOS요소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MXM의 개발 진척도는 상당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1차 테스트이지만 일부 콘텐츠만 공개하는 것이 아니라 주요 콘텐츠를 모두 선보입니다. MXM의 재미를 제대로 검증받겠다는 계획인데요. 넥슨의 메이플스토리2와 함께 MXM이 첫 시험대에서 어떤 평가를 받을지 궁금해지네요.
2014/09/19 16:59 2014/09/19 16:59

28일 엔씨소프트(www.ncsoft.com 대표 김택진)가 서울 삼성동 사옥에서 무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이드&소울’(블소)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했습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여타 게임 간담회와 달랐습니다. 게임을 열심히 즐기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날카로운 질문들이 줄을 이었는데요. 기자가 게이머로 분해 이러한 질문을 던지는 장면이 속속 연출됐습니다.

◆기자가 열변을 토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 게임매체 편집장은 간담회가 끝난 뒤 “저번 업데이트로 권사를 하고 있는 내가 피해를 봤다. 게이머 입장에서 질문하지 않고 넘어갈 수가 없었다”며 심경을 전했습니다. 다른 기자도 “내가 괜히 열변을 토한 게 아니다”면서 “권사 업데이트로 피해를 많이 봤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기자는 이날 3~4명분의 질문을 한꺼번에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블소의 클래스(직업) 간 빈익빈부익부 현상을 꼬집은 그는 ▲특정 클래스를 선호하는 파티결성에 대한 보완책 ▲필드와 던전 콘텐츠의 불균형 ▲부족한 게임머니 ▲스킬 재분배·초기화 시스템 적용 등에 대한 문제들을 조목조목 짚고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날 질문 중에는 “상용 게임으로 아직도 테스트를 하고 있다”는 날선 비판이 이어지기도 했는데요.

블소 개발진들은 콘텐츠를 깊숙이 파고드는 질문이 이어지자 “내부에서도 업데이트에 대해 갑론을박이 있었다. 죄송하다. 개선하겠다” 등 해명에 가까운 대답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라이브 서비스의 고충…블소 개발진 “매주 매주가 전투”

이 같은 기자들의 질문 덕분에 라이브 운영을 하면서 겪는 개발진들의 고충도 부각됐습니다.

배재현 블소 프로듀서(PD)<사진>는 “라이브 운영이 5,6년만인데 개발 과정에서 멘붕(크게 황당한 상태를 이르는 말)을 겪기도 한다. 힘든 게 많다. 매주 매주가 전투다”라고 개발 상황을 전했습니다.

블소는 론칭 이후 매주마다 업데이트를 적용해왔습니다. 매주 수요일 업데이트 적용을 위해선 그 주 월요일에는 결과물이 나와야 하는데요. 이용자들의 콘텐츠 소모속도에 맞추기 위해서는 다음 주 업데이트와 함께 내달 적용할 업데이트, 2·3개월 뒤에 적용할 대형 업데이트까지 동시에 개발을 진행해야 합니다. 이날 엔씨가 공개한 7개 콘텐츠 역시 이러한 개발 과정의 산물인데요.

최근 블소 이용자들 사이에서 “더 이상 할 게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다음 달부터 적용될 7개 콘텐츠들이 이들의 불만을 해소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2012/09/28 16:24 2012/09/28 16:24

엔씨소프트의 야심작 ‘블레이드&소울’(블소)의 초반 반응이 상당합니다. ‘디아블로3’(디아3)와 접전인데요. 24일 PC방 분석사이트 게임트릭스 기준 게임 점유율이 1% 차이입니다. 디아3가 18.42%, 블소가 17.38%를 기록했습니다. 블소 뒤를 잇는 ‘리그오브레전드’(LOL)는 14.8%입니다.

다만 블소는 공개테스트(OBT) 단계입니다. 회사 측이 상용화를 이달 중으로 진행한다고 못박았으니 블소를 공짜로 할 수 있는 기간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보통 상용화 서비스 이후 일부 이용자들이 빠지는데요. 블소와 여타 게임 간의 진짜 승부는 그때부터입니다.

상용화 전이라면 PC방 점유율 1~3위는 앞선 3종의 게임이 가져갈 전망입니다. 일단 3위 LOL이 4위 서든어택과 점유율이 2배 이상 차이가 나죠. 4위 이하의 게임들이 앞선 3종의 게임을 단기간 내에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판단됩니다.

그전에 관심 있게 볼 부분은 ‘블소가 디아3의 PC방 점유율을 제치고 1위에 오를 것인가’입니다.

관련 업계에서는 디아3가 유례없는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하면서 블소가 따라잡기 힘들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했습니다. 청소년이용불가 게임이라는 약점을 안고도 국내 43만명의 동시접속자를 기록하는 등 업계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흥행이 이어졌기 때문인데요.

그러나 잘나가던 디아3가 발목을 잡히는 일이 발생합니다. 서버 불안과 접속장애가 수차례 불거졌는데요. 점검이 잇따르자 이용자들은 물론 PC방 업주들과 정부까지 디아3의 서버 안정화를 촉구하는 등 게임 하나의 문제가 전 사회적 이슈로 번지는 보기 힘든 광경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디아3는 하락세를 겪게 되는데요. 출시 한달간이 최전성기였다고 보입니다. 지금 PC방 점유율은 당시 30%대 오르내리던 때보다 확실히 한풀 꺾인 모습인데요. 콘텐츠 추가가 없는 패키지게임을 반복적으로 즐기는 것에 싫증이 난 일부 이용자들이 떨어져 나간 것도 이유가 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블소가 오픈됐습니다. 디아3의 하락세와 블소의 상승세가 겹쳤는데요. 여기에서 약간의 탄력만 주어진다면 블소가 PC방 1위를 꿰차는 것도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블소의 경우 가맹 PC방에서 누적 3시간 이상 즐긴 고객에게 아이템이 지급되는데요. PC방과 PC방 고객이 환열한만한 이벤트입니다. 또 여성고객이 좋아할 만한 귀여운 소환사 캐릭터와 캐릭터 외형 꾸미기가 있는 블소인데요. 이후 블소의 시장 반응에 여성이 한몫을 할지도 관심이 갑니다.

2012/06/24 17:20 2012/06/24 1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