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득(가명)씨는 갤럭시노트를 쓰고 있다. 22일 갤럭시노트용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 4.0 소식을 듣게 된 김씨는 얼른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끝마쳤다. 그런데 이후 문제가 발생했다.

김씨가 평소 즐기던 야구게임을 내려받아 설치했는데 화면만 검게 변할 뿐 실행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게임은 ICS 4.0을 지원한다고 공지돼 있었다. 김씨는 혹시나 싶어 앱을 지우고 다시 설치했다. 실행 불가다. 게임사 고객센터에 문의해보니 같은 ICS 4.0이 올라간 갤럭시S2는 게임 실행이 되는데 갤럭시노트는 아직 실행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들었다.

위 내용은 한 이용자가 겪은 불편을 토대로 재구성한 것입니다. 해당 게임 애플리케이션(앱)은 게임빌의 간판 게임 ‘2012프로야구’인데요. 22일 오후 6시에 재차 갤럭시노트에서 해당 앱의 실행여부를 확인할 당시에도 실행 불가였습니다.

새 OS가 올라간 단말기 대응에 시간이 걸리는 부분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갤럭시노트 ICS 4.0에서 게임 실행 여부에 대한 공지가 미리 이뤄졌다면 이용자가 불편을 겪는 일을 막을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이 부분은 향후 OS 업그레이드 때마다 매번 불거질 수 있는 문제입니다.

◆OS 업그레이드 시 바빠지는 게임업체

스마트폰의 OS 업그레이드 롬(ROM)파일이 풀리면 게임사는 바빠집니다. 새 OS 대응 문제 때문인데요. 폰 제조사가 OS 업그레이드 롬파일을 게임 개발사와 미리 공유하지는 않습니다.

이용자가 보기에는 갤럭시S2의 ICS 롬파일과 갤럭시노트의 ICS 롬파일은 다를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단말기마다 최적화 작업을 거치기 때문에 속은 다른 파일이라고 하는데요. 게임사의 단말기별 대응이 필요한 이유겠죠.

이 때문에 수십, 수백개의 게임을 가진 대형 업체들은 더욱 바쁠 수 있습니다. 게임사가 자체 검수하기 이전에는 이용자가 게임이 되지 않는다고 문의하지 않는 이상 실행 여부를 알 수 없습니다.

앞서 이용자가 불편을 겪은 사례가 게임빌만의 문제는 아닌 것이죠. 컴투스 역시 OS 업그레이드 시에 게임 이용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드로이드 단말기 파편화가 부른 이슈입니다.

◆단말기별 게임 지원여부, 게임사 공지 필요

갤 럭시노트는 국내에서만 200만대가 넘게 팔린 히트모델입니다. ICS 4.0 업그레이드 이후 앱 실행불가 문제를 겪는 이용자의 수도 많을 수 있겠죠. OS 업그레이드 때마다 불거질 수 있는 문제로 게임사를 포함한 앱 개발사 전반이 가진 고민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ICS 4.0을 지원하는 게임이라도 새로 ICS가 올라간 단말기의 경우에는 게임 지원 여부를 공지할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ICS 4.0을 지원하는 게임이라고 표시된 가운데 단말기별 지원여부에 대한 설명이 없다면 앞서 언급한 사례가 반복될 수 있겠죠.

일단 갤럭시노트처럼 많은 이용자를 확보한 스마트폰이라면 게임사의 신속한 대응이 더욱 중요합니다. 특히 유료 게임의 경우 실행이 되지 않는다면 구매한 이용자가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게임사의 자체 검수가 빨리 이뤄져야 합니다.
 
이용자 차원에서도 스마트폰에 새 OS를 올린 이후에는 곧바로 유료 앱 구매를 하지 않는 것이 불편을 피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일 수 있겠습니다.

2012/05/23 10:42 2012/05/23 10:42

[IT전문 미디어 블로그=딜라이트닷넷]

최근 구글 안드로이드의 개방성이 모바일 게임업체에게 오히려 독이 되고 있습니다. 애플리케이션(앱), 특히 스마트폰 게임의 불법복제 문제인데요. 업계 관계자들은 애플 iOS보다 그 심각성이 상당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한 모바일게임사 개발자는 “구글이 복제 방지를 위해 가이드하는 것이 있고 개발사가 추가적으로 노력을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나지만 결국엔 뚫려서 복제가 된다”며 “더 큰 문제는 안드로이드 단말기의 경우 불법복제 앱의 설치가 쉽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쉽게 말해 아이폰은 일명 탈옥(Jailbreak)이라는 해킹 과정을 거친 후 불법복제 앱을 사용할 수 있는데, 구글 안드로이드는 그러한 과정이 필요 없다는 것이죠. 해킹된 앱을 받아서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바로 쓸 수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도 “아이폰 같은 경우 AS문제도 있고 일반인이 탈옥에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면서 “하지만 안드로이드폰은 이용자가 따로 손댈 필요 없이 복제 앱이 설치가 되기에 지금의 상황을 낳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래서 스마트폰 게임을 수십 종 내놓은 모바일 게임업체 컴투스에게 물었습니다. 이 회사 강희원 팀장은 비유를 통해 불법복제의 심각성을 설명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마켓에 같은 게임을 내놓으면 차이가 확실해진다. 안드로이드마켓에서 유료버전 게임이 100개 팔렸다면, 서버에 들어오는 사람은 400명이다. 나머지 300명은 정상적인 구매 경로를 통하지 않고 게임을 복제해서 쓴다는 얘기다. 애플 앱스토어도 불법복제가 있지만 불법복제 이용자가 훨씬 적다.”

이어서 그는 “두 마켓의 성격이 다르다고 업체들은 보고 있다”며 “앵그리버드가 애플 앱스토어에서 유료버전인데 반해 안드로이드에서는 무료버전으로 광고수익을 얻는 것이 그 예”라고 분석하더군요.

그림에서 보듯이 여러 오픈마켓 가운데 안드로이드마켓만 무료앱의 비중이 높습니다. 이 차이를 불법복제로 인해 빚어진 것이라 단정키 어렵지만, 업계에서는 주요한 이유 가운데 하나라고 봅니다.

구글의 DRM(디지털저작권관리) 기술지원이 애플에 비해 열악하다는 것도 복제의 한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이는 수익구조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될 수 있겠네요. 안드로이드는 앱 판매수익의 30%를 이동통신사(Mobile Carrier)가 가져가기 때문입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마켓 운영에 따른 직접적인 수익이 없습니다. 이 때문인지 업계가 느끼는 바도 애플보다는 마켓관리에 덜 신경을 쓴다는 것입니다.

반면 애플 앱스토어는 수익분배 정책이 뚜렷하고 기술적 부분을 개발사에게 투명하게 공개합니다.

이와 함께 각각의 안드로이드폰에 대한 정보를 개발사가 직접 구해야 하는 부분도 약점으로 꼽혔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개방성이 또 한 번 개발사의 발목을 잡는 형국인데요.

애플 앱스토어 아이폰에 한정된 한 번의 최적화 작업으로 80여개 국가에 유료버전을 서비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마켓은 노력과 비용 대비 수익이 적습니다. 유료버전을 제공할 수 있는 국가도 애플 앱스토어의 절반이 되지 않네요.

앞서 언급한 것만 본다면, 구글 안드로이드 플랫폼의 가능성을 평가절하 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앞으로도 쏟아져 나올 안드로이드폰을 감안하면 이러한 단점이 불거져도 시장은 계속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림을 보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안드로이드의 비중이 크게 확대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010년 2분기에는 애플을 추월했습니다. 올해 안드로이드폰이 쏟아졌으니 비중은 더 커졌으리라 판단됩니다. 애플은 거의 같은 비중을 보이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보다 저렴한 안드로이드폰이 쏟아지면 아이폰을 생각했던 사람들도 선택에 상당한 갈등을 겪을 것”이라며 “시장이 계속 커지면 개발사는 소비자의 선택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0일 구글 안드로이드 팀의 에릭 츄는 공식블로그를 통해 “환불가능시간을 기존 24시간에서 15분으로 시간을 줄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내에는 적용될 예정입니다.

안드로이드마켓에서는 이용자가 환불을 요청하면 규정상 업체가 환불을 해줘야 합니다. 업체들을 골 아프게 했던 이 지침이 변경됩니다.

작은 변화입니다. 이러한 부분이 모여 큰 변화를 만들어냅니다. 구글이 견지하고 있는 개방성을 개발사에게도 열어준다면 지금과는 사뭇 다른 시장 전개가 펼쳐지리라 기대됩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

2010/12/19 23:34 2010/12/19 2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