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게임 대세 장르가 된 ‘역할수행게임(RPG)’에서 강점을 보인 게임빌(www.gamevil.com 대표 송병준)이 무려 6종의 RPG를 공개했습니다. 지난 10여 년간 공식 미디어 행사를 가지지 않은 게임빌이지만 이때만큼은 야심차게 간담회를 준비했는데요. 기자들도 게임빌의 신작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중에서도 온라인게임 지식재산(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에 눈길이 쏠렸는데요. 그동안 말로만 듣던 게임들이 공개됐습니다. ‘데빌리언’과 ‘아키에이지 비긴즈’, ‘A.C.E(Alliance of Champions and Empires, 에이스)’ 3종입니다.

이밖엔 시뮬레이션(S)RPG ‘워오브크라운’, 자체 개발 소환수 수집형 RPG ‘나인하츠’ 그리고 자체 개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로열블러드’가 최초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라인게임 IP 모바일화, 성공사례 있었네


게임빌은 출시 2년이 넘도록 장기간에 걸쳐 흥행 중인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을 필두로 온라인게임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크리티카를 통해 온라인게임 IP의 모바일화에 대한 성공 가능성을 엿본 것인데요.

지난 2014년 7월 출시한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cafe.naver.com/gamevilkritikamobile)은 누적 26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히트작으로 최근에도 터키, 폴란드, 자메이카,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10여개 국가에서 전체 게임 매출 순위 50위 내에 올라 있을 정도로 인기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손 안의 초(超)액션’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만큼 통쾌한 타격감과 빠른 속도로 전개되는 연출력을 강점으로 유럽과 남미 등 서구권 게임 마니아들도 확보했습니다.

이러한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의 롱런에는 탄탄한 게임성은 물론 게임빌의 글로벌 서비스 운영 능력이 한몫했습니다.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지사들을 통해 해외 유저들과 수시로 대화하면서 안정적으로 서비스해 온 운영 능력이 주효했다는 평가입니다. 게임빌이 10여년 만에 개최한 신작 간담회에서도 개발사들은 하나같이 게임빌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점수를 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티카 흥행, ‘데빌리언’으로 잇는다


게임빌은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을 통해 확보한 성공 DNA를 데빌리언에 이식할 계획입니다. 모바일게임 ‘데빌리언(cafe.naver.com/devilianmobile)’은 PC온라인 원작의 이름을 그대로 따왔습니다. 온라인게임이 북미와 유럽, 중국 등지에 잘 알려져 있는데다 기본적인 게임성을 계승했다는 점에서 이름까지 가져왔네요.

데빌리언은 변신 시스템을 적용한 풀3D액션 RPG입니다. 인간 캐릭터로 시작해 분노 게이지를 모아 악마와 인간이 합쳐진 데빌리언으로 변신 가능한 것이 특징인데요. 데빌리언의 변신 시스템은 전투 상황에서의 단순한 캐릭터 변신을 넘어 게임 전반에 적용됩니다. 이용자들은 인간 캐릭터와 데빌리언 캐릭터를 개별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으며 두 가지 캐릭터를 사용하면서 전략적이고 다양한 전투를 체험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연내 출시됩니다.

아키에이지 비긴즈와 에이스는 내년 1분기 출시됩니다. 아키에이지 비긴즈는 모바일게임에 흔치 않은 무역, 경제 시스템이 도입돼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PC온라인게임의 기본 재미를 모바일에서도 구현했다고 합니다. 에이스는 드래곤플라이에서 제작한 ‘에이지오브스톰’의 세계관을 담고 있는 전략 RPG로 약탈·방어 콘텐츠인 ‘천상대전’이라는 요소를 통해 전략성을 끌어올렸습니다.
2016/09/22 17:33 2016/09/22 17:33

최근 온라인게임 업계가 혹독한 보릿고개를 겪고 있습니다. 업계가 실적 부진에 따른 주가 하락에 우울한 분위기인 가운데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는 성공 스토리가 끊이질 않아 두 시장이 극명하게 대비돼 보입니다. …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지금쯤이면 겨울 신작에 대한 기사들이 나오는데 미디어들이 온라인게임에 관심이 없다”며 “모바일이 모든 이슈를 삼켰다”고 말했습니다. 여론 형성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미디어마저 온라인게임을 등지고 모바일게임 기사를 쏟아낸다는 얘기입니다.

이 같은 분위기 형성에는 온라인게임의 시장 재편도 한몫했습니다. 예전엔 빅5로 불리던 업체들이 물고 물리는 경쟁 관계를 다룬 기사가 많이 쏟아졌습니다. 지금은 넥슨이 독보적인 1위 사업자로 자리매김하면서 업체 간 경쟁도 생소하게 느껴질 정도인데요. 이에 따라 미디어의 관심도 예전 같지 않다고 합니다.

올 겨울이 고비입니다. 시장의 관심을 돌리려면 겨울 신작의 흥행이 중요한데요. 대통령 선거 때문에 온라인게임의 마케팅이 쉽지 않습니다. 이에 오는 12월 말부터 신규 온라인게임의 등장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우선 축구게임 ‘피파온라인3’를 앞세운 넥슨이 겨울 온라인게임 시장의 분위기를 주도할 가능성이 큽니다. 전작 피파온라인2이 PC방 점유율 순위 3,4위를 꾸준히 유지하기 때문인데요. 상당수의 게이머가 차기작에 눈길을 돌릴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총싸움(FPS)게임의 시장 진입도 이어집니다. 또 넥슨이 앞장섰네요.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2’와 ‘워페이스’가 FPS게임 세대교체를 노립니다. 나우콤의 ‘피어온라인’도 관심 대상입니다.

넷마블도 올 겨울 본격 행보를 시작합니다. 시뮬레이션 야구게임 ‘마구감독이되자’가 올 겨울 첫 출시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1분기까지는 ‘마계촌’과 ‘하운즈’, ‘지피레이싱’ 등을 포함해 6종의 신작 출시를 목표로 합니다.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는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개발진 300여명이 막바지 작업 중인 아케에이지는 올 겨울 온라인게임 시장 분위기를 주도할 게임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엠게임도 오랜만에 기지개를 켭니다. MMORPG ‘열혈강호2’로 시장 진입을 노리는데요. 규모 면에서 아키에이지에 밀리지만 시장 인지도 측면에서 열혈강호 브랜드가 상당한 힘을 발휘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2012/11/23 11:17 2012/11/23 11:17

카카오톡 게임 ‘애니팡’ 등 모바일 플랫폼에 밀렸던 PC온라인게임이 이달부터 반격에 나섭니다.

현재 ‘애니팡’은 게임의 고득점 비결이 기사로 나올 만큼 시장 대세로 자리 잡았는데요. 뒤이은 ‘캔디팡’ 등 이른바 팡류 퍼즐게임의 연이은 흥행으로 시장 중심을 지켜왔던 온라인게임이 시장 한편으로 밀려난 형국이 됐습니다.

이에 이달부터 쏟아질 신작이 온라인게임의 체면 회복에 보탬이 될지 기대가 되는데요.

이달 초부터 에스지인터넷의 ‘간장온라인’과 라이브플렉스의 ‘아란전기’, 그라비티의 ‘안도라사가’가 차례로 공개돼 신작이 뜸했던 온라인게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오는 16일엔 보다 중량감이 있는 게임이 시장에 진입합니다. 엔트리브소프트의 ‘MVP베이스볼 온라인’인데요. 물론 흥행 여부는 미지수이지만 오랜만에 등장하는 정통 야구게임이라 시장에서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게임은 일렉트로닉아츠(EA)의 ‘MVP 베이스볼’ 시리즈에 기반을 두고 3D 실사형 그래픽을 채용했습니다. 5000여개 이상의 모션 데이터를 사용해 사실감을 높이고 선수 특유의 동작과 얼굴까지 구현한 것이 특징인데요. 실사형 야구게임에 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네요.

이밖에 4분기 신작 러시는 11월 초 게임쇼 지스타 일정 이후로 미뤄질 전망인데요.

연내 론칭을 예고한 주요 게임으로는 한게임의 ‘위닝일레븐 온라인’, 엠게임 ‘열혈강호2’, 위메이드의 ‘천룡기’, 넷마블의 ‘마계촌 온라인’ 등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콘텐츠의 유명세로만 따지면 ‘위닝일레븐 온라인’이 첫손에 꼽힙니다. 잘 만들기만 하면 어느 정도 시장 후폭풍은 예상되는 타이틀인데요. 한게임이 온라인게임 사업의 부진을 떨쳐낼 기회를 잡을지에 이목이 쏠립니다.

또한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가 모바일에 밀린 온라인게임의 체면을 회복할만한 타이틀로 꼽힙니다. 앞서 론칭된 ‘블레이드&소울’과 함께 비교되는 블록버스터급 게임입니다.

회사 측은 올 겨울 ‘아키에이지’의 공개서비스를 목표하고 있습니다. 당초 연내 서비스에서 한걸음 물러난 론칭 일정인데요. 양산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과 차별화를 선언했던 송재경 대표가 과연 MMORPG의 미래상을 보여줄 것인지 주목됩니다.

2012/10/14 03:49 2012/10/14 0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