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업체가 개발한 모바일게임 가운데 글로벌 최고 히트작을 선정한다면 이 게임을 꼽는데 이견이 없을 듯합니다. 여러 후보가 있을 테지만, 그 중에서도 군계일학(群鷄一鶴)은 컴투스의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서머너즈워)입니다.



서머너즈워는 컴투스(www.com2us.com 대표 송병준)가 지금까지 배출한 수많은 히트작 중에서도 역작으로 꼽을 만합니다. 컴투스는 이 게임 하나로 업계 주요 기업 대열에 들어섰습니다. 지난 상반기 매출 2617억원, 영업이익 1084억원으로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머너즈워, 모바일게임 국가대표 IP로 ‘우뚝’



서머너즈워(cafe.naver.com/smonwar)는 이미 모바일게임 국가대표 지식재산(IP)이라고 봐도 무리가 없습니다. 국내는 물론 중화권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 북미와 남미, 유럽까지 글로벌 시장 어디에 내놔도 서머너즈워 게이머들이 존재합니다. 지금은 국내보다 북미, 유럽에서 인기가 더 좋을 정도인데요.


동서양을 막론하고 꾸준하게 인기를 끄는 국산 모바일게임 콘텐츠는 ‘서머너즈워’가 유일할 듯 합니다. 지난 2년여간 글로벌에서 6500만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지난 6월 기준 누적 매출 6000억원을 돌파했습니다.


특히 지난 2014년 6월 전세계 출시 이후 지금까지 49개국 애플 앱스토어, 10개국 구글플레이에서 게임 매출 1위에 오르고 106개국 애플 앱스토어, 91개국 구글플레이에서 매출 순위 톱(TOP) 10에 진입하는 등 세계 전역에서 높은 성적을 거뒀네요.


이에 따라 전 세계 지역에서 진행되는 광고 캠페인의 규모도 훌쩍 커졌습니다.


컴투스는 영화 ‘나우 유 씨 미’, ‘레고무비’ 등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스타 데이브 프랭코와 알리슨 브리를 서머너즈워 홍보모델로 선정했는데요. 이들 모델이 등장하는 홍보 이미지가 뉴욕 중심가인 타임스퀘어 거리와 로스앤젤레스(LA)의 월셰어 거리 등에 대규모로 배치돼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앞으로 LA다저스 및 현지 유명 기업들과의 제휴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서머너즈 워'의 브랜드를 세계 시장에 확산시킬 예정입니다. 모바일게임 대표 IP 위상 굳히기를 차근차근 진행한다고 봐도 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머너즈워만 있나…야구 IP 성과도 눈에 띄네



‘컴투스프로야구’ 시리즈는 국내 누적 다운로드 1000만건을 기록한 한국 대표 야구 모바일게임입니다. 지난 2002년 일반폰(피처폰) 시절 선보인 컴투스의 첫 번째 야구게임 ‘한국 프로야구’를 시작으로 매 시즌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하며 시장을 선도하는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여 왔는데요.


지난 3월 서비스를 시작한 최신작 ‘컴투스프로야구2016’은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 12위, 애플 앱스토어 게임 매출 4위를 기록하며 올해 나온 국내 모바일 야구게임 중 가장 높은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14년의 오랜 정통성과 응집된 기술력이 바탕이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국내에 ‘컴투스프로야구’ 시리즈가 있다면 글로벌에선 ‘9이닝스’ 시리즈가 있습니다. 미국 MLBPA 공식 라이선스를 획득, 실제 메이저리그에서 활동 중인 선수들의 실명과 최신 데이터를 활용한 게임인데요. 도미니카 공화국, 베네수엘라, 대만 등에서 스포츠게임 1위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올 3분기에 ‘9이닝스3D’ 출시를 통해 IP 확장에 나섭니다.


‘홈런배틀’ 시리즈도 빼놓을 수 없는 컴투스의 대표 IP입니다. 2005년 일반폰 기반 실시간 야구 대전게임 ‘2006 홈런’을 바탕으로 홈런더비 모드를 특화시킨 게임인데요. 전 세계 누적 3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습니다.


야구단 경영(매니지먼트)게임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 ‘9이닝스 매니저’ 시리즈도 국내외 마니아층을 확보한 야구게임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낚시의 신’, 가상현실로 재탄생



컴투스는 최근 ‘낚시의 신’을 가상현실(VR) 게임으로 개발, 새로운 시장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낚시의 신은 아시아 국가뿐 아니라 미국 및 유럽에서도 큰 인기를 끌며, 86개국 애플 앱스토어 스포츠게임 누적 매출 1위, 31개국 구글플레이 스포츠게임 누적 매출 1위 등을 기록한 바 있는데요. 터치 방식으로 세계 각 지역 낚시터에서 어종을 수집하는 모바일게임으로 어떤 방식으로 VR이 구현될지는 아직 공개된 바 없습니다.
2016/09/22 17:33 2016/09/22 17:33

최근 게임업계의 시선이 ‘2014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대상 수상작에 쏠렸습니다. PC온라인게임이 독점해온 대상을 올해 모바일게임이 꿰찰 수 있을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상태인데요. 시장 트렌드가 모바일게임으로 기울다보니 나타난 현상입니다. 게임대상은 오는 19일 결과가 공개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수상이 유력한 게임으로는 PC온라인 부문에서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이카루스’가 첫손에 꼽히고 모바일 부문은 그야말로 혼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대상은 플랫폼 통합으로 1개 게임에 주어집니다.



업계에선 게임 자체의 중량감으론 이카루스가 단연 압도적이나 흥행성 측면에서 모바일게임에 점수를 더 줄 수 있다는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현재 모바일 부분에선 ‘블레이드’, ‘세븐나이츠’, ‘영웅의군단’, ‘서머너즈워’ 등 4종이 대상에 근접한 게임으로 점쳐집니다.


게임대상 타이틀은 게임 수출 시 효과를 발휘합니다. 국내 최고 게임에 선정됐다는 이력 자체가 품질검증 인증을 받은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인데요. 게임업체들이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몰이에 나서는 이유입니다. 자사 게임의 성과를 강조, 대상에 적합하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보도자료가 자주 눈에 띄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대상 심사항목을 살펴보면 나름대로 대상 수상작을 가늠할 수 있습니다. 심사항목은 크게 작품성, 창작성, 대중성으로 나뉘는데요. 배점 비중은 작품성이 40%, 창작성과 대중성이 각각 30%입니다.



우선 작품성을 보면 고도의 기술력과 완성도, 유지보수성의 확보가 필요한 온라인게임이 모바일게임에 비해 유리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창작성은 개별 게임마다 다르게 적용될 부분입니다. 교육성, 사회성, 문화적 접근성, 다양성 등이 고려됩니다. 흥행성 등이 점수에 포함되는 대중성은 최근 시장 트렌드인 모바일게임이 유리하겠네요.


이카루스가 작품성과 창작성에서 큰 점수를 얻는다면 모바일게임 4종에 비해 대상에 근접할 수 있습니다. 작품성의 배점이 가장 크다보니 이카루스의 대상 수상을 점쳐볼 수도 있겠습니다. 가장 무난한 수상 시나리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모바일게임이 작품성과 창작성에서 이카루스와 비슷한 점수를 확보한다면 대중성에서 이카루스보다 점수가 앞서 대상을 가져갈 수 있겠지요. 이카루스를 제외한 4종의 모바일게임만을 본다면 대상 수상은 그야말로 안개 속입니다.



흥행 측면에서 본다면 네시삼십삼분(개발사 액션스퀘어)의 하드코어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시장을 열어 많은 주목을 받은 블레이드가 가장 앞설 텐데요. 기술력 부문에서도 좋은 평가를 끌어낼 수 있겠습니다. 글로벌 시장 성과를 감안하면 전통의 강자인 컴투스가 자체 개발한 ‘서머너즈워’가 높은 점수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2000만건을 돌파했습니다.


넷마블(개발사 넥서스게임즈)의 세븐나이츠는 캐주얼(또는 미드코어) 모바일 RPG 시장을 연 몬스터길들이기의 완성형 버전으로 평가됩니다. 콘텐츠 자체 경쟁력은 물론 흥행성 측면에서도 강세를 보입니다. 넥슨(개발사 엔도어즈)의 ‘영웅의군단’은 모바일게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투입된데다 방대한 콘텐츠 그리고 흥행성 측면에서 역시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겠습니다.


이처럼 올해는 여느 때보다 대상 수상작 전망에 대한 갑론을박이 치열한데요. 게임대상 최고 영예인 대상이 어느 게임에 돌아갈지 예측해보는 것도 재미가 있을 듯 합니다.
2014/11/12 13:28 2014/11/12 1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