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드래곤플라이트’, ‘아이러브커피’, ‘애니팡’ 등 카카오톡(카톡) 게임이 크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들 게임은 4일 구글 플레이스토어 최고매출 1~3위를 나란히 차지하고 있는데요. 최고매출 10위까지 확대해보면 10개 게임 중 7개가 카톡과 연동된 게임입니다. 카톡 게임이 대세인 것은 확실하네요.

그러나 지금까지 10위 가운데 7개의 카톡 연동 게임에만 눈길이 쏠린 측면이 있습니다. 카톡 연동 없이도 최고매출 10위 내 기록을 유지한 나머지 3개 게임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10위권 내 자체 브랜드를 내세운 게임을 보면 카톡 게임 열풍이 불기 전 최고매출 1,2위를 다퉜던 컴투스의 ‘타이니팜’과 JCE의 ‘룰더스카이’ 눈에 띕니다. 나란히 5,6위를 차지하고 있네요. 사실상 카톡 게임의 인기에 밀린 것이라고 봐야겠죠. 예전 인기만 못하지만 충성도 높은 이용자를 기반으로 지금도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두 게임은 각 업체의 간판 게임입니다 자체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데요. 이들 게임이 카톡과 손잡는다면 모객 효과에 힘입어 또 한번의 인기 상승세가 예상됩니다. 하지만 이들 업체가 애써 확보한 충성도 높은 이용자를 카톡 플랫폼에 빼앗길 가능성도 크죠. 자체 브랜드로 승부를 이어가는 이유입니다.

앞서 언급한 타이니팜이나 룰더스카이보다 더 주목할 만한 게임이 있습니다. NHN 한게임의 낚시게임 ‘피쉬아일랜드’인데요. 이 게임은 카톡 게임이 한창 인기를 끌 당시인 지난 9월에 출시돼 이용자 기반을 갖출 시간도 부족했을 텐데요. 카톡 게임의 여파 속에도 7위라는 놀라운 성적을 보이고 있습니다. NHN 한게임은 야구게임 ‘골든글러브’를 최고매출 17위에도 올려 상당 수준의 개발력을 입증했습니다.

‘피쉬아일랜드’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잘 만든 웰메이드 게임이기 때문인데요. 모바일 낚시게임으로 인기를 끈 기존 사례가 흔치 않은 것을 감안하면 피쉬아일랜드의 반응은 분명 성공적입니다. 이용자 평가는 ‘쉽다’, ‘재밌다’, ‘보상이 후하다’ 등이 주류를 이루고 있네요.

NHN 한게임은 ‘피쉬아일랜드’에 대해 “기존 낚시게임들과는 달리 터치와 타이밍이라는 스마트폰 기기의 최대 강점을 극대화,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신개념 낚시게임을 표방하고 있다”며 “3D 렌더링 기법을 통해 물고기가 살아 움직이는 듯한 생동감을 제공하는 등 터치의 묘미도 최대한 살리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다음 모바게의 카드대전게임 ‘배틀오브레전드(바하무트)’도 최고매출 11위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 게임은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고 다시 국내에서도 게임성을 인정받은 사례인데요. 최근 배틀오브레전드는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모바일 메신저 마이피플과도 연동이 됐습니다. 메신저 연동에 따른 모객 효과를 누릴지가 주목됩니다.

최고매출 12위엔 게임빌의 낚시게임 ‘피싱마스터’가 올라있습니다. 같은 장르인 ‘피쉬아일랜드’에 밀리긴 했지만 이 정도만 해도 준수한 성적입니다. 게임빌은 16위 ‘펀치히어로’와 함께 최고매출 20위권 내 2종의 게임을 올렸습니다. 게임빌도 카톡 플랫폼에 게임을 올릴 것인지 고민 중인 가운데 지금까지는 시장에서 자체 브랜드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처럼 카톡 게임과 자체 브랜드로 승부를 건 게임들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최고매출 10위권 안팎에서 치열한 시장 다툼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연말 시장에서 카톡 게임의 인기가 꾸준히 이어질 것인지 자체 브랜드를 강조하고 있는 주요 게임사들이 분위기 반전을 꾀할지 주목됩니다.

2012/11/04 15:26 2012/11/04 15:26

모바일게임이 게임업계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수종사업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스마트폰게임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고 크게 성공하는 게임이 속속 나오면서 업계 전반의 시선이 모바일에 쏠려 있는데요.

그러나 최근 업계 일각에서는 모바일게임에 대한 과도한 기대감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올 하반기를 거치면서 시장의 거품이 빠질 것이라는 관측인데요. 상장사의 경우 모바일게임에 대한 청사진만 제시해도 주가가 들썩이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모바일게임 시장이 쉽지 않은 것은 분명합니다. 한때 너도나도 모바일게임 시장 진출을 선언했던 업체들이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만 봐도 알 수 있는 대목인데요. 한게임, 넥슨, 다음커뮤니케이션 등이 야심차게 이 시장에 진입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언제까지 숨고르기를 이어갈 수는 없습니다. 실제 성과를 보여야하는 때가 오는 것이죠. 신규 모바일게임이 대거 쏟아지는 올해 하반기 시장이 승부처가 될 전망입니다.

일단 다년간 사업을 이어온 게임빌, 컴투스 등의 전문 모바일게임사들은 이 시장에 확고히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하반기 시장에서도 두 업체가 시장 주도권을 이어갈 가능성이 큽니다.

게임빌과 컴투스는 시장에 스마트폰게임을 출시하면 인기 상위권에 올릴 수 있는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는데요. 최고매출 순위 유지에도 여타 업체보다 뛰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국내 시장의 경우입니다.

위메이드, 넷마블 등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지만 차기작까지 이러한 반응을 이어나갈지는 미지수입니다. 하반기 시장에서 서비스 노하우를 확보한 업체와 아닌 업체가 나뉠 전망입니다.

지금 모바일게임 시장에 온라인게임 개발력이 유입돼 물밑 작업이 치열하게 진행 중인 것은 주목할 만합니다.

게임업계의 한 대표는 “10년차 이상의 온라인게임 개발 인력이 모바일 시장으로 넘어오고 있다”고 말하더군요. 다른 관계자는 “회사 내부에서 모바일 분야 인원을 모집하면 사람들이 선뜻 지원하는 추세”라며 이전과 다른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해외 업체의 시장 진입에 따른 변화도 예상됩니다. 일본 디엔에이(DeNA)의 모바게가 대표적일 텐데요. 업계 관계자는 “모바게에서 작은 회사에 투자가 진행 중”이라고 상황을 알렸습니다.

다음 모바게를 운영 중인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올해 80여종으로 게임 라인업을 확대합니다. 하반기에 들어서는 한달에 10종 이상을 게임을 론칭한다는 계획인데요. 아직까지 조용한 움직임을 보이는 다음 모바게이나 하반기는 지켜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리(GREE)는 하반기에 글로벌 플랫폼을 론칭할 텐데요. 개발자 프로그램은 공개됐습니다. 전 세계 2억명에 달하는 이용자 기반이 그리(GREE)의 강점입니다. 게임빌과 컴투스도 이용자 기반에서는 그리(GREE)에 밀리는 상황인데요.

다만 국내 시장에서는 파트너사가 아닌 이상 그리(GREE)에 눈길을 주지 않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내 유저 베이스가 없어 크게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며 “신경 쓰게 된다면 일본 시장 공략 정도일 것이다. 회사에 자체 플랫폼이 있다면 그리의 필요성은 줄어들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현재로서는 업계도 관망하는 분위기인데요. 카카오톡과 게임업체 간 연계가 이뤄지고 그리가 3분기 한국어 대응을 한 뒤에 판단을 내리는 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이렇듯 올해 하반기 모바일게임 시장은 무척 바쁘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치열한 시장 다툼을 거쳐 올 연말이 되면 누가 웃게 될지 궁금해집니다.

2012/05/25 10:44 2012/05/25 10:44

일본의 모바일게임플랫폼 ‘모바게(Mobage)’가 이달 중에 국내에 론칭됩니다.

지난해 11월 포털 다음은 모바게를 운영하는 디엔에이(DeNA)와 제휴를 맺고 ‘다음 모바게’의 국내 론칭 계획을 밝혔는데요. 이제껏 없던 거대 플랫폼이 국내에 들어오는 것이라 시장에 의미 있는 변화가 예상됩니다.

디엔에이(DeNA)의 2011 회계연도 3분기(10월~12월) 매출은 341억5300만엔(약 494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6%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35억4900만엔(약 1960억원), 순수익은 60억8200만엔(약 880억원)으로 각각 전년동기대비 8%, 25% 감소했네요.

디엔에이(DeNA)의 2011 회계연도 1~3분기 매출을 합하면 1034억9100만엔(약 1조4980억원)입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만 봐도 국내 상장 게임사의 연매출을 배 이상의 격차로 따돌립니다. 이 정도의 공룡기업이 들어오는데 시장에 변화가 없으면 이상하겠죠.

다음 모바게는 우선 ‘닌자로얄’, ‘원더코브’, ‘탭피쉬’, ‘해피오션’ 등의 안드로이드 전용 게임을 이달 중 출시하고 ‘위룰’, ‘괴도로얄’ 등의 한글 정식판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다음의 이병선 전략부문 이사는 “다음 모바게 론칭에 속도를 내고 있다. (디엔에이가) 일본 업체 스타일답지 않게 다이내믹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저력 있는 플랫폼이라 우리도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일단 다음 모바게가 국내에 진입하면 기존의 사업자들이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래도 스마트 한게임과 보다 직접적인 경쟁구도가 성립될 것으로 보입니다. 컴투스와 게임빌 역시 속이 편할 리는 없겠죠.

이제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개별 게임 단위의 경쟁이 아니라 플랫폼끼리의 경쟁이 펼쳐질 텐데요. 지금의 모바일게임 시장이 다른 양상으로 흘러갈 수도 있습니다.

다음 모바게의 사업 중심축은 플랫폼 사업자로서 시장 확대가 목표일 텐데요. 배급사의 역할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유명 게임이 국내로 넘어오고 국내 개발사와 협업한 결과물이 조만간 시장에 나올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디엔에이(DeNA)의 국내 공략이 모바일 소셜게임 시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일단 모바일게임플랫폼이 생기면 모바일게임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업체 입장에서는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플랫폼 사업자가 대외 홍보를 하고 실제 매출을 발생시키면 시장에 투자금이 몰릴 것을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사업자 입장에서 새롭게 공략할 시장에 생기는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에서 한달에 100억원을 버는 게임들이 국내에 들어올 것이다. 물론 이러한 게임들이 국내 정서에 맞을지는 누구도 장담을 못한다. 하지만 그 게임들이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면 시장 활성화 측면에서도 긍정적이고 스타트업 업체도 새로운 채널에서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012/03/01 17:56 2012/03/01 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