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마블게임즈(www.netmarble.com 대표 권영식)가 올 상반기 출시해 성공을 거둔 ‘스톤에이지’에 이어 초대형 야심작을 준비 중입니다. 오는 10월 13일부터 사흘간 비공개테스트(CBT)를 거쳐 출시를 예고했는데요.


온라인게임 리니지2를 활용해 만든 ‘리니지2 레볼루션’(l2.netmarble.net)입니다. 원작과 같은 장르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네요. 온라인게임의 끊김 없는(심리스) 오픈필드와 대규모 공성전을 모바일 플랫폼에서 실시간 구현해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산 MMORPG와 경쟁 자신


현재 국내 모바일 MMORPG 시장은 중국산 게임이 장악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뮤오리진’, ‘검과마법’, ‘천명’ 등의 게임이 매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올 하반기에도 중국산 MMORPG가 줄줄이 나올 전망입니다.

업계도 중국산 MMORPG에 후한 평가를 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잘 만들었기 때문인데요. 검과마법의 경우 대충 봐서는 중국산 게임인지 알기도 어렵습니다. 원색이 강조된 특유의 게임 그래픽과 뻔한 콘텐츠 구성에서 벗어나 이제 국산 게임과 직접 겨뤄도 비교우위에 올라설만한 완성도까지 왔습니다. 업계 내 위기감이 팽배한 이유인데요.

이런 가운데 넷마블이 ‘리니지2 레볼루션’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국산 게임의 자존심을 세울지 주목되는데요. 사전예약 반응만 보면 올 하반기 최고 야심작이라는 넷마블의 호언장담이 어색하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니지2 레볼루션 게임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니지2 레볼루션 게임 이미지

◆대한민국 게임사 ‘레볼루션(혁명)’ 목표


“대한민국 게임사에 있어서 레볼루션(혁명)이 됐으면 한다“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가 ‘리니지2 레볼루션’ 신작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권 대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의 완성도에 거듭 자신감을 보였는데요. 이 게임은 권 대표가 개발을 진두지휘해 출시하는 첫 작품이기도 합니다.

이 게임은 오픈월드 상에서 이용자가 언제든 파티를 맺고 거대 보스를 협력해서 공략하는 등 실시간 전투를 벌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최대 1600명이 동시 접속해 동시다발적으로 전투를 벌이는 것이 가능한데요. 사실 1600명이 넘게 동시 접속해도 게임이 구동되는 것엔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사용자경험 측면에서 안정적으로 접속 규모를 산정한 것이 1600명이라고 하네요. 이 정도면 모바일 전쟁게임 중에서도 독보적인 실시간 전장을 구현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넷마블은 핵심재미 요소인 ‘공성전’을 집중 육성할 계획도 가지고 있습니다. e스포츠를 꿈꾸고 있는데요. 회사 측은 “커뮤니티 위주의 모바일게임에서 최초로 나올 수 있는 글로벌 e스포츠까지도 활성화시키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체 IP로 캐릭터 사업 박차


넷마블은 모바일게임만 보면 남부럽지 않은 자체 지식재산(IP)을 가진 회사입니다.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몬스터길들이기 등 유력 IP를 다수 확보하고 있습니다. 세븐나이츠와 모두의마블 등은 아시아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어 인지도 측면에서도 손색없는 IP입니다.

우선 세븐나이츠를 통해 캐릭터 사업을 본격화했습니다. 아트북을 만들었는데요. 지난해 12월, 출시 하루 만에 교보문고 실시간 베스트와 일간 베스트 부문 1위를 차지한데 이어 14일 만에 매진을 기록했습니다. IP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이후 넷마블은 모두의마블과 마구마구 피규어(캐릭터인형)도 출시, 호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지난 5월 열린 ‘2016 플레이엑스포(PlayX4)’에선 직접 부스를 내고 세븐나이츠 아트북과 콜렉션 카드, 모두의마블 보드게임, 피규어(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등의 전시에 나섰습니다. 회사 측은 브랜드 운영 전략의 일환으로 자체 IP를 활용한 2차 저작권 사업을 꾸준히 전개한다는 방침입니다.
2016/09/22 17:33 2016/09/22 17: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마블게임즈(www.netmarble.net 대표 권영식)는 올 하반기 모바일 선두 입지를 굳힐 계획입니다. 지난 22일 출시된 텐센트의 모바일 총싸움(TPS·3인칭슈팅)게임 ‘백발백중 for Kakao’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백발백중은 중국, 대만 등 글로벌 시장에서 대성공을 거두며 모바일 슈팅게임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게임입니다. 모바일 환경에서의 조작 시스템 최적화를 위해 적을 찾아 이리저리 움직이는 이동 부분을 최소화하고 목표물에 맞춰 타격하는 사격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주된 흥행 이유로 꼽히는데요. 총기와 각 파츠(부위별 장비)를 구매하는 성장 방식이 아닌 역할수행게임(RPG)의 성장(레벨업) 요소를 접목시켜 차별화를 꾀했습니다.


또한 주 캐릭터인 리더와 한 팀으로 구성된 용병을 성장시켜 나가는 것도 이 게임의 주된 재미 요소입니다. 사용하지 않는 총기를 분해와 추출을 통해 주력 총기를 성장시킬 수 있는 등 온라인 FPS와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 콘텐츠 구성도 강점입니다. 여러 테마에서 싱글 플레이를 즐기는 미션모드, 스테이지를 격파해가는 무한모드, 친구와 실시간으로 총격전을 즐기는 대전모드, 최대 4인끼리 팀을 이뤄 보스를 공략하는 레이드 모드 등 다양한 게임모드를 갖춰 시장 진입 시 반응 정도가 기대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마블이 지난 30일 출시한 캐주얼 RPG ‘하늘아래영웅’은 귀여운 SD캐릭터와 슬라이드 조작 한 번에 펼쳐지는 화려한 궁극기가 특징인 게임입니다. 200여개의 던전, 보스 레이드(집단전투), 무한의 탑 등 7가지 PvE(인공지능대전) 모드와 4가지 PvP(이용자 간 대전)모드를 제공합니다.



오는 10월엔 하드코어 RPG ‘블러드레이드’가 출시됩니다. 북유럽 신화를 기반으로 한 판타지 액션게임인데요. 200여개 던전을 확보하고 있으며 1대1과 3대3, 10인 난투전 등 다양한 실시간 대전모드를 통해 화끈한 액션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블러드레이드는 검사, 법사, 궁수, 마검사 등 각기 다른 전투 스타일을 가진 총 4종의 캐릭터뿐 아니라 다양한 정령(펫)을 제공해 육성과 수집의 재미도 제공합니다. 캐릭터 꾸미기(커스터마이징) 시스템을 지원하며 자동, 반자동, 수동 등 다양한 전투 기능도 이용자 취향대로 고를 수 있습니다.
 
10월 출시될 ‘블레이드 왈츠’는 경쾌한 액션 RPG를 표방하는 게임입니다. 이용자가 간단한 조작으로도 자연스러운 연속 타격과 마무리(피니시) 일격을 가할 수 있는데요. 총, 검, 해머를 무기로 사용하는 3명의 캐릭터를 바꿔가며 전투를 벌일 수 있습니다. 전략적인 태그(캐릭터 교체) 플레이가 가능하네요. 한시적으로 동료 캐릭터도 소환할 수도 있는 등 전략적인 재미도 강조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신작 발표회를 통해 첫 공개한 대형 RPG ‘이데아’ 역시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최종 담금질이 한창입니다. 총 3년의 개발기간을 거친 이 게임은 PC온라인 RPG급의 고품질 그래픽을 바탕으로 실시간 파티 플레이와 최대 21대21의 실시간 대규모 길드전, 단행본 4권 분량의 방대한 세계관 등 압도적인 규모의 콘텐츠를 갖추고 있습니다. 대박 흥행을 기록한 레이븐에 이어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밖에 전 세계 1억 명이 즐기는 ‘모두의마블’과 세계적인 IP 디즈니가 결합한 캐주얼 보드 게임 ‘모두의마블 디즈니(가칭)’를 비롯해 ‘레이븐’, ‘세븐나이츠’ 등 국내 주요 IP 등도 올해 4분기에 글로벌 시장에 출시해 국내외 공략에 속도를 붙여간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습니다.

 
넷마블 측은 “올 하반기 오랫동안 준비해온 대작 모바일 게임들로 이용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즐거움을 선사해 드릴 예정”이라며 “‘레이븐’, ‘세븐나이츠’등 국내 이용자들로부터 게임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게임들을 필두로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2015/09/24 10:21 2015/09/24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