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플랫폼 카톡(카카오톡) 게임하기에서 ‘미니게임 모둠’이 인기를 확대해가고 있습니다. 이들 게임은 하나의 앱을 내려 받아 설치하면 곧바로 수십종의 간단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업체들의 이 같은 선택은 모바일게임 홍수시대에 유효한 전략으로 통했습니다. 이용자 입장에선 미니게임 모둠을 통해 어떤 게임을 내려 받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덜 수 있고 회사 측은 다수의 미니게임을 묶은 하나의 게임 플랫폼 안에서 이용자들을 붙잡아둘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핫독스튜디오가 다수의 미니게임으로 구성된 ‘모두의게임’으로 주목을 끌었고, 이어 CJ E&M 넷마블이 ‘다함께 퐁퐁퐁’으로 크게 인기를 얻었는데요. 여기에 NHN엔터테인먼트가 ‘신나는 게임파티’를 통해 미니게임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같은 미니게임 모둠은 카카오의 심의 없이 미니게임의 추가 업데이트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카카오가 100% 사전 심의하던 때 미니게임 모둠의 경우 무심의 혜택을 봤다고도 볼 수 있겠네요.

현재 국내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0위권을 유지 중인 넷마블의 ‘다함께 퐁퐁퐁’은 격주 단위 업데이트를 원칙으로 합니다. 한 주는 신규 미니게임을 추가하고 그 다음 주는 기존 게임을 리뉴얼(재개발)해서 이용 활성화를 지속 유도하는 것인데요.

넷마블의 이러한 전략은 국내 시장에서 통했고 이를 발판삼아 일본까지 진출한 상태인데요. 11일 현재 모두의퐁퐁퐁은 일본에서 구글플레이 무료 앱 순위 3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후 최고매출 순위에서도 인기 상위권을 기록할지 주목됩니다.


NHN엔터테인먼트(NHN엔터)가 지난 10일 출시한 ‘신나는 게임파티’를 출시, 미니게임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기존 미니게임과는 다른 진행방식이 눈에 띄는데요.

이용자 선택 대신 무작위로 미니게임을 등장시켜 30여종의 미니게임이 하나의 라운드를 구성하게 만든 것으로 게임 당 시간도 최대 10초 내로 제한하는 등 게임 진행방식과 구성에서 기존 미니게임들과 차별화를 꾀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입니다.

이에 대해 이주영 NHN엔터테인먼트 캠프장은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할 만한 소재들의 게임들로 구성돼 있고, 유머러스한 게임 제목들이 말해주듯 게임을 잘 못해도 쉽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며 “1주일 단위로 신규 게임을 업데이트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업계의 이 같은 미니게임 대전에 컴투스가 참여할지도 관심사입니다.

일반폰(피처폰) 시절 이미 1000만 다운로드를 넘긴 컴투스의 간판 게임 ‘미니게임천국’ 시리즈의 출시 여부 때문인데요. 컴투스가 수년간 쌓아온 미니게임 진행 노하우와 구성 등은 후발주자들이 단시간 따리잡기 힘든 경쟁력을 갖췄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컴투스 측은 “아직까지는 메신저를 통해 미니게임천국을 출시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는데요. 이를 감안하면 당분간 미니게임 모둠 시장에서 넷마블이 주목받는 가운데 NHN엔터 등의 후발주자가 뒤따르는 지금의 경쟁 구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2013/09/11 09:13 2013/09/11 09:13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카톡)과 라인(LINE) 게임 가운데 가장 성공한 장르를 꼽으라면 퍼즐이 첫손에 꼽힙니다. 블록을 맞추는 전통적인 퍼즐 장르와 함께 원버튼 방식의 간단한 아케이드게임, 퀴즈게임 등도 뒤따라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통칭해 미니게임이 모바일 메신저 플랫폼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카톡은 현재 하루 사용자 1000만명을 확보할 정도로 국민적 인기를 끌었던 ‘애니팡’이 한걸음 물러나 ‘드래곤플라이트’와 ‘아이러브커피’ 등에 인기 순위 및 최고매출 1위 자리를 내줬지만 애니팡의 수익모델과 흡사하거나 똑같은 게임이 여전히 주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라인이 이러한 카톡 게임의 트렌드를 뒤따라가는 모양새인데요. 애니팡과 유사한 퍼즐게임 ‘라인 팝’이 27일 일본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무료 애플리케이션 1위, 최고매출 3위에 올랐습니다.

이는 애니팡의 성공 스토리와 놀랄 정도로 같아 눈길을 끕니다. 모바일 메신저를 통한 게임 접근의 용이함과 메시지로 퍼지는 입소문(바이럴) 효과, 친구와의 실시간 순위 비교 등이 퍼즐게임과 찰떡궁합임을 입증했는데요.

애니팡의 대성공 이후 카톡에 퍼즐게임이 쏟아진 것처럼 라인도 라인 팝 이후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라인은 퍼즐 등의 미니게임에 보다 집중할 수도 있겠습니다. 현지화에서 다소 자유로운 장르가 바로 원버튼 형식의 미니게임이기 때문입니다. 글로벌 시장 진출 시 라인 팝 등의 게임이 붙어나가면 이용자 확보에서 시너지 효과를 확보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카카오가 첫 글로벌 진출 게임으로 애니팡을 점찍은 것도 같은 이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카톡의 경우 게임 플랫폼을 오픈한 지 넉 달째에 접어들어 장르 다변화가 진행 중입니다. 액션과 전략 게임 등이 눈에 띄는데요.

하지만 그 와중에서도 애니팡과 판박이라고 볼 수 있는 캔디팡과 보석팡, 퍼즐주주 등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27일 ‘슈가팡’과 ‘1to50’ 등의 퍼즐게임이 또 다시 시장에 진입하는 등 ‘퍼즐게임 대세’라는 시장 흐름에는 이변이 없습니다.

최근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핫독스튜디오의 모두의게임은 조금 다른 측면에서 카톡 게임의 트렌드에 대응한 모습입니다.

모두의게임은 5종의 미니게임을 앱 하나에 모은 것이 특징인데요. 이렇게 되면 이용자가 게임 안에 머무는 시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매출 확대와도 직결될 수 있는 부분이죠. 게다가 미니게임을 계속 붙여나간다면 앱 자체의 수명도 늘릴 수 있습니다. 향후 카톡 게임들이 이러한 미니게임의 추세를 따를 것인지도 주목됩니다.
2012/11/28 11:20 2012/11/28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