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싸움(FPS)게임 ‘서든어택’이 지난해부터 시작한 대반전 업데이트를 완료했습니다. 5회에 걸친 대규모 업데이트였습니다.

지난 28일 CJ E&M은 보도자료에서 “‘서든어택’은 이번 ‘대반전 업데이트’로 잠시 내준 온라인게임 순위 2위 자리를 다시 탈환하며 인기 재반전에도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서든어택’의 인기 재반전은 하루 만에 끝났군요. 29일 PC방 분석사이트 게임트릭스 기준으로 온라인게임 점유율 2위는 ‘테라’가 차지했습니다.

그만큼 ‘서든어택’과 ‘테라’의 순위다툼은 치열합니다. PC방 순위만 놓고 본다면, 두 게임은 박빙의 승부를 벌이고 있습니다.

게임업계는 ‘서든어택’의 꾸준한 인기에 대해 “시장선점을 잘한 경우”라는 결론을 내리더군요. 시장에 먼저 들어가 이용자를 확보한 것이 수년째 인기가 이어지는 비결이라는 것이죠. 400억을 들인 ‘테라’와 맞대결을 벌이는 것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여타 게임은 어떨까요. 올해는 게임업계도 반전을 노려볼만 합니다.

올 1월에 먼저 ‘테라’가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비록 업계 1위 ‘아이온’을 넘어서는 대반전을 이뤄내지 못했지만, 지금도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뒤이어 나올 ‘아키에이지’나 ‘블레이드앤소울’도 충분히 반전을 노려볼만한 게임입니다. 다만 이 게임들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시장파이를 키우는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인지 기존 시장을 두고 치열한 자리다툼을 벌일 것인지 지켜봐야 합니다.

NHN ‘야구9단’도 상당히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스마트 기기에서 구동이 되기 때문에 시장 파급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프로야구매니저’에 이어 스포츠 매니지먼트(management, 구단경영) 장르의 붐을 일으킬 것인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JCE의 온라인 농구게임 ‘프리스타일2’도 반전을 노릴만한 게임입니다. 국내에 농구게임은 ‘프리스타일’이 유일하기 때문에 전작과 시장 충돌이 예상됩니다. 회사 측은 보다 쉬워진 게임성으로 전작과 동시에 시장 공략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에 어떻게 시장이 전개될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입니다.

특히 ‘야구9단’과 ‘프리스타일2’는 3,4월 비수기 시즌에 나와 시장 활성화 물꼬를 터뜨릴 것인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게임업계는 여타 신작들이 계속해서 인기를 끄는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물이 고이면 썩어가듯 신작이 성공하고 시장이 활발하게 돌아가야 다음 게임도 성공을 노릴 수 있겠죠. ‘서든어택’도 좋습니다만 올해는 인기게임 순위에 새로운 얼굴들이 채워졌으면 합니다.

2011/05/16 19:30 2011/05/16 19:30


참신한 게임 어디 없나요. 온라인 게임업계에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러나 답이 자신 있게 나오질 않네요. 최근 론칭한 엔트리브소프트의 말(馬) 경주게임 ‘앨리샤’가 손에 꼽힌 것이 전부입니다.

갑자기 이러한 질문이 나온 이유는 론칭 당시 참신함으로 눈길을 끈 게임이 서비스를 종료하기 때문입니다. 넥슨의 개썰매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허스키익스프레스’가 오는 4월 18일 문을 닫네요.

‘허스키익스프레스’는 넥슨이 전투가 없는 MMORPG라는 콘셉트로 야심차게 내놓은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좋은 반응도 얻었고요. 개썰매가 들어갔다고 레이싱(경주) 게임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허스키 개의 육성과 마을 간의 교역이 중심이 되는 게임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입니다.

이 게임은 비폭력적인 게임 내용 때문에 여성 이용자에게도 인기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대세를 거스른 것이 문제였네요. 참신했지만 동시에 너무 생소한 느낌도 줬던 것이죠.

넥슨의 이영호 팀장은 “전투가 없다보니 시장 전체적으로는 사랑받기 어려운 게임이었다”며 “여러 번 붐업을 시도했으나 이용자수가 확보되지 않아 게임을 발전시키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게임이 하나씩 저물다보니, 막상 지금의 게임업계에는 비슷한 게임이 넘쳐납니다. ‘앨리샤’가 눈길을 끄는 이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실 ‘앨리샤’도 헤집어보면 기존 게임의 성공 공식을 따라한 게임입니다. 실제로 즐겨보면 ‘카트라이더’의 느낌이 와 닿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말(馬)이라는 참신한 소재와 육성 시스템 등으로 차별화를 진행한 것이 업계나 미디어에서 후한 평가를 내리고 있네요.

문제는 외부의 좋은 평가와 달리 실제 성적은 그만큼 나오지 않는 것에 있습니다. 회사 측은 ‘앨리샤’의 반응이 내부 기대치보다는 괜찮게 나오지만,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 것만큼의 동시접속자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합니다.

지금의 온라인 게임시장은 전작의 성공을 등에 업고 론칭한 게임도 성공을 가늠하기 힘듭니다. 게임 하나에 많은 비용을 들여 개발기간도 길게 가져가다보니 업체가 내놓는 신작 자체도 줄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참신한 게임은 모험이겠지요. 사운을 걸고 게임을 론칭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으니 힘겨운 시장임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지금 시장에서는 참신한 게임을 기다리는 것은 욕심일까요. 그래도 각 업체마다 차별화는 꾸준히 시도하기 때문에 기대는 걸어볼 만하다고 생각됩니다.

성인 이용자를 겨냥한 ‘테라’가 부지런히 손을 놀려야 하는 프리타겟팅 시스템을 내세운 것이 차별화의 대표적 예입니다. ‘테라’가 장기 흥행에 성공하면 또 하나의 성공의 공식이 만들어집니다. 타사의 차기 게임에서 프리타겟팅을 볼 수 있겠죠.

올해 게임업계에는 스포츠 매니지먼트(구단경영) 장르가 본격적인 바람을 일으킬 전망입니다. 한게임과 한빛소프트, KTH가 서비스를 할 예정이네요.

스포츠 매니지먼트는 PC패키지에서 인기 장르로 자리 잡았으나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생소한 장르입니다. 온라인만의 참신한 재미를 줄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입니다. 이처럼 시장에서 장르가 다양해지고 게임에서의 차별화가 이어지면 성장통을 벗어날 수 있을까요. 국내 업체들을 믿기에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2011/05/02 18:16 2011/05/02 1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