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게임 시장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다보니 업계에서 꼼수 마케팅이 횡행하는 분위기입니다.




다수의 게임사들이 구글플레이에 출시한 게임 애플리케이션(앱) 아이콘에 자의적으로 ‘BEST’, ‘HOT’ 등의 문구를 넣어 구글이 추천한 앱인 것처럼 포장(또는 위장)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를 잘 모르는 이용자들은 혹해서 게임을 내려 받을 수도 있겠지요.


이에 일부 중소 게임사들이 그러는 것 아니냐고 되물을 수 있겠지만 오히려 대형 게임사에서 이 같은 꼼수 마케팅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그림을 보면 넥슨, NHN엔터테인먼트, CJ E&M 넷마블, 네오위즈게임즈 등 이름만 대면 알만한 대형사들이 출시한 게임들입니다. 앱마다 BEST, HOT 문구가 보이는데요.



쉽게 말해 ‘우리 게임은 최고(BEST)니까 다운로드를 추천한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습니다. 무리한 해석은 아니라고 생각되는데요. 예로 든 그림엔 없지만 BEST외에 HOT이라는 문구도 업체들이 애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게임사들은 “마케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중 한 게임사는 “구글이 BEST를 달아준 것”이라고 답했으나 알고 보니 내부에서 사실 확인이 잘못된 경우였는데요. 곧 “잘못된 사실”이라며 입장을 바꿨습니다.


구글에 문의한 결과 “피처드(추천) 앱으로 선정되더라도 구글이 아이콘에 직접 BEST 등의 문구를 삽입하지 않는다. 업체가 알아서 넣는 것”이라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이에 게임사 관계자들은 “구글은 앱 아이콘에 대한 디자인 규정이 없다. 카카오에서도 입점 게임에 홍보문구를 넣는 것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이 같은 마케팅에 대해 거리낄 것이 없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하면서 “신뢰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게임사가 인위적으로 붙이면 신빙성이 떨어지지 않나 비판이 있다”고 일각의 지적을 의식하는 듯한 답변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현재로서는 구글이 구체적인 디자인 규정을 제시하지 않는 한 이 같은 꼼수 마케팅을 막을 방법은 없습니다. 이용자가 잘 알고 판단을 내릴 수밖에 없는 실정인데요. ‘구글플레이 앱 아이콘 디자인은 업체가 알아서 한다’ 한 가지만 기억하면 되겠습니다.


참고로 애플 앱스토어의 경우 업체가 앱 아이콘에 자의적으로 홍보문구를 삽입하는 마케팅 행위가 금지돼 있다고 합니다.
2014/07/29 16:17 2014/07/29 16:17


온라인 게임업계가 연중 최고 대목인 겨울방학을 맞아 본격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11월말부터 뚜껑을 여는 게임도 보입니다. 이 와중에 한 업체의 마케팅이 눈에 띄는데요.

아이엠아이(IMI)에서 론칭하는 무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OORPG)‘명품온라인’입니다. 출시 전 기자간담회에서 대규모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더니 게임이름에 걸맞은 ‘통큰’ 이벤트를 준비했네요.

일단 당첨된 1명에게 아파트 입주권을 주겠다는 이벤트가 눈을 잡아끕니다. 3억원 한도이내에서 회사가 이용자가 선택한 지역에 아파트를 2년간 전세를 대신 계약하는 것이죠. 2년 이후 거주 연장은 불가하다고 회사 측이 공지했네요.

오랜만에 등장한 고액 이벤트인데요. 2009년 ‘룬즈오브매직’이라는 게임에서 1억5000만원 상당의 수도권 아파트를 경품으로 내걸어 화제가 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해당 이벤트는 빛을 보지 못했는데요. 문화체육관광부의 경고를 받아 회사 측이 이벤트를 철회하고 말았죠.

이번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는 아이엠아이는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갔습니다.

이용자가 ‘명품온라인’ 캐릭터를 생성한 후 필요한 사연을 메일로 보내면 추첨해서 전선성형 수술비용을 지원하겠다는 것인데요. 대신 시술 전후 이미지는 병원에서 활용하고 게임 홍보 영상 및 광고 등에 사용될 수 있다고 조건이 붙었습니다.

이밖에는 게임 클라이언트를 다운로드 받으면 5명을 추첨해 포르쉐나 벤츠 등 슈퍼카 1개월 이용권을 주겠다는 이벤트도 진행하네요. 물론 이번 ‘명품온라인’ 이벤트는 만 19세 이상 성인만 참여할 수 있습니다.

최근 게임업계에서 이정도 규모의 이벤트는 흔치 않습니다. 반값등록금을 지원하거나 황금 50돈을 내건 이벤트를 보긴 했지만, 지금 이벤트와는 비교하기 힘드네요.
 
이번 이벤트에 대한 게임업계의 반응은 둘로 나뉩니다. 부담스럽다는 시각도 있고 문제될 것 없다는 쪽도 있는데요.

아파트 2년 입주권에 대해 업체들은 “업계 입장에서 부담되는 이벤트”라고 중지가 모아지는 가운데 한 업체 관계자는 “백화점은 10만원 이상 100만원 이상 구매하면 수시로 경품을 내걸고 하는데 그게 게임에서 하면 문제가 되는가. 인기게임은 100만명도 다녀가는데 큰 금액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전신성형 이벤트에 대해서는 다들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더군요.

업계 관계자들은 “머리로는 이해가 되는데 정서상 받아들이기 부담스러운 이벤트”, “이슈몰이를 위해 이렇게까지 해야 되나”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가운데 한 업체 관계자는 “게임업계 전체를 부정적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다. 전체적인 홍보수준이 떨어진다”며 혹평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이엠아이의 이재원 이사는 “조금 더 통큰 마케팅 콘셉트로 진행해보자. 기왕이면 네이밍과 유사한 부분이 전달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해 진행한 이벤트”라고 답했습니다.

이 이사는 “성형은 이슈가 될 수 있겠다 생각은 했다”고 운을 뗀 뒤 “중국개발사랑 얘기도 하면서 게임자체가 여성이용자 비율이 높아 이 부분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었다. 남성들만 하는 무협게임은 아니다”라고 이벤트 취지를 밝혔습니다.

온라인 게임시장은 1년 전과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시장파이는 한정돼 있는데 여기저기에서 게임이 쏟아지기 때문인데요. 늦게 나오는 게임일수록 힘에 겨운 경쟁을 벌여야 합니다. 중견업체는 물론 대형사들도 신작을 론칭하고 이용자를 확보하기 쉽지 않습니다.

이에 따라 업체들이 좀 더 자극적이거나 눈길을 확 잡아끌만한 게임 마케팅을 진행하기 마련인데요. 전신성형 이벤트가 나온 이유겠지요. 겨울시즌 초반에 이런 이벤트가 등장하면 마케팅 경쟁이 과열될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선에서 자제할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2012/01/06 00:57 2012/01/06 0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