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총싸움(FPS)게임 ‘크로스파이어’(크파)가 중국에서 동시접속자 4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동시접속자수는 온라인게임에서 흥행 척도로 통하는데요. 현재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국산 온라인게임 중에서도 크파는 독보적인 존재입니다.

크파는 지난 3월 동시접속자 350만명 기록으로 여타 게임이 넘보기 힘든 위치에 오른 것에 이어 6개월만에 자체 기록을 또 경신했습니다. 이제 ‘크파 가는 길이 곧 역사’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동시접속자 400만명의 기록을 내려면 웬만한 도시 전체 인구가 크파를 즐겨야 합니다. 국내 부산의 인구가 350만명 정도라고 하니 한날한시에 부산 인구 전체가 크파를 즐겨도 동시접속자 400만명에 못 미칩니다. 이 정도 동시접속자 수치는 세계 최대 온라인게임 시장인 중국에서만 가능합니다.

크파는 중국 진출 4년만에 이 같은 성과를 일궜습니다. 현지 최대 인터넷 유통망을 확보한 텐센트게임즈가 크파 흥행에 크게 보탬이 된 것은 사실이지만 크파 자체의 게임성에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데요.

크파가 서든어택에 밀려 국내에서 부진한 반응을 보였던 것을 감안하면 현지화 정책과 더불어 시장 선점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닫게 됩니다. 해외 시장 공략에 일찍이 눈을 뜬 크파는 현재 중국을 포함해 베트남, 북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 크파로 인해 스마일게이트는 업계에서 일약 스타기업으로 떠올랐습니다. 지난해 스마일게이트의 영업수익은 1700여억원, 영업이익은 1340여억원인데요. 매출 기준 국내 게임사 6위로 발돋움했습니다.

이 회사 대부분의 수익은 중국 크로스파이어에서 나옵니다. 크파가 중국에서 성장세를 이어간 것을 감안하면 스마일게이트의 올해 실적도 상당히 긍정적인데요. 스마일게이트는 던전앤파이터로 유명한 네오플의 뒤를 따라 대형 퍼블리셔를 위협하는 알짜 개발사로 남을 전망입니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스마일게이트가 준비 중인 다수의 신작이 공개될 텐데요. 그 이후 행보도 기대됩니다.

2012/09/26 16:22 2012/09/26 16:22
‘메이플스토리’ 신기록 후폭풍이 게임업계를 강타했습니다. 동시접속자 62만명 돌파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기 때문인데요. 올 여름방학 적용한 3번의 업데이트에서 매번 신기록을 작성하니 이제 게임업계가 할 말을 잃어버린 모습입니다. 그만큼 동시접속자 62만명은 대단한 기록입니다.

이번 신기록 작성으로 넥슨은 또 다시 관련 업계의 시샘과 부러움의 대상이 됐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업계 관계자는 “그게 가능한 기록이냐”며 반문을 하는군요. “좋겠다”며 부러워하는 관계자도 보입니다.

넥슨은 8일 보도자료에 “‘레전드’, 말 그대로 전설을 남겼다”며 뿌듯함을 유감없이 드러냈습니다.

게임업계는 이 같은 신기록 행진이 넥슨의 라이브 업데이트 능력과 지속적으로 몰아붙이는 과감한 마케팅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특히나 올 여름에는 ‘메이플스토리’의 주 이용층인 초∙중등생을 혹하게 할 만한 이벤트를 과감하게 진행한 결과라고 보고 있습니다.

전국 초등학생이 300만명이라고 합니다. 순간적이긴 하나 ‘메이플스토리’가 동시접속자 62만명을 기록한 것을 보면, 넥슨이 해당 연령층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고 봐도 무리 없을 정도입니다.

무엇보다 넥슨은 부분유료화 설계에서 업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트래픽 상승에 따른 매출 확대는 당연한 결과겠죠. 업계 부러움의 대상이 되는 직접적인 이유입니다.

지 난 겨울에 ‘메이플스토리’는 동시접속자 38만명 기록을 세웠습니다. 당시만 해도 놀라운 기록이었죠. 이 때문에 넥슨도 다음에 신기록 작성을 할 수 있을까 부담을 느끼게 됐다고 합니다. 내심 기존 기록을 깨는 것을 바랐지만,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본 것이죠.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메이플스토리’가 올 여름 3연속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내부에서도 많이 놀라고 있다는 후문입니다. 서비스에 들어간 지 8년 된 게임이 해마다 시장반응이 뜨거워지니 업계가 할 말을 잃어버린 것은 당연해 보이기도 합니다.

어찌됐건 ‘메이플스토리’는 국내 온라인게임 역사에 큰 족적을 남겼습니다. 물론 앞으로 더욱 기대가 되는군요. 넥슨이 올 겨울 업데이트를 어떻게 들고 나올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2011/10/02 03:05 2011/10/02 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