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를 거쳐 올해 상반기까지 스포츠전략게임이 국내 게임업계에 큰 이슈가 됐습니다. 이용자가 구단을 경영하는 이 게임은 국내에는 생소한 장르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상반기 ‘프로야구매니저’가 성공하면서 시장성이 검증됐고 이후 나온 게임들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국내에 확고히 자리를 자리 잡았습니다.

올 연말에는 적진점령(AOS)게임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오는 29일 ‘카오스온라인’ 론칭에 이어 AOS 장르의 업계 1위 ‘리그오브레전드(LOL)’가 국내 론칭 예정입니다. LOL은 현재 비공개테스트(CBT) 중으로 이 테스트가 끝나면 정식 론칭(OBT)에 들어갑니다.

두 게임이 주목받는 이유는 신시장 개척의 가능성 때문입니다. 비슷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넘치는 가운데 AOS게임이 가지는 강점인데요. (관련기사: “적진을 점령하라”…AOS 장르, 국내 정착하나)

‘카오스온라인’은 수년간 인기를 끌고 있는 ‘워크래프트3’의 카오스 모드로 게임성이 검증됐고 ‘LOL’은 미국 등 해외시장에서 완성도나 흥행이 검증됐습니다.

이미 서비스 중인 ‘LOL’은 월간이용자수와 동시접속자수가 각각 1150만명, 130만명으로 상승세에 있네요. 외산게임의 무덤으로 불리는 국내에서 흥행을 이어갈지 업계 관심사입니다.

이에 대해 라이엇게임즈의 권정현 마케팅 이사는 “예상보다 더 많이 몰려서 내부적으로 (국내 흥행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CBT가 끝나면 바로 준비해서 (OBT에) 들어간다”고 말했습니다.

두 게임의 시장 영향력에 대해서는 업계 전문가들은 아무래도 ‘LOL’의 손을 들고 있습니다.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네요.

LOL을 즐겨본 사람들은 대다수가 강한 중독성을 강점으로 꼽고 있습니다. 지난 9월 라이엇게임즈 기자간담회 당시 밝힌 국내 진출 전 북미서버에 한국 동시접속자 1만2000여명을 유지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국내 흥행여부도 점칠 수 있겠네요.

업계 전문가들은 “리그오브레전드는 돈을 쓰지 않아도 게임 플레이에 문제가 없다”고 말합니다. 이 부분은 ‘리그오브레전드’의 강점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부분유료화 게임이지만 게임 진행에 필수적인 요소에는 과금이 적용되지 않았다는 얘기인데요. 캐릭터꾸미기 등을 하고 싶은 이용자들은 결제를 하는 식이죠.

오는 29일 넥슨에서 AOS게임 ‘카오스온라인’ 론칭에 들어갑니다. ‘리그오브레전드’보다 한발 앞서 시장에 나오네요.

넥슨(네오플)은 같은 AOS게임인 ‘사이퍼즈’로 동시접속자 5만명을 넘긴 바 있습니다. ‘사이퍼즈’는 액션게임에 가까운 특성을 보이는데요. ‘카오스온라인’이 정통 AOS입니다. 두 게임이 어떤 시너지를 낼 수 있을까 주목됩니다. 또 ‘LOL’과 맞붙어 어떤 성적을 거둘지 이목이 쏠립니다.

LOL의 뒤를 이을 블리자드 ‘도타’나 밸브의 ‘도타2’도 시장의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LOL의 성장세에 힘입어 서구 온라인게임 시장은 AOS 장르가 유행을 타고 있는데요. 기대작인 두 게임이 시장에 출현하면 AOS가 시장에 대세로 자리 잡을지도 관심사입니다.

2012/01/06 00:53 2012/01/06 00:53

AOS(Aeon Of Strife) 장르를 아시나요.

FPS(First Person Shooting, 총싸움)나 RPG(Role Playing Game, 역할수행게임), RTS(Real Time Strategy, 실시간전략) 등과 달리 “이것”이라고 정의하기가 쉽지 않은 장르입니다. 간단히 말해, 공성전 게임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AOS는 ‘스타크래프트’의 사용자제작맵(일명 유즈맵) 이름에서 유래됐습니다. 게임은 상대의 본진을 점령하거나 격파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됩니다. 개인 또는 팀 대결도 벌일 수 있습니다. 이용자는 AOS 장르에서 RPG나 FPS, RTS의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때문에 복합장르로 볼 수 있지만, 적 본진을 점령하는 진행상의 특징이 있다면 보통 AOS로 분류합니다.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장르가 AOS입니다. 블리자드 ‘워크래프트3’외에는 국내에 정착한 게임이 전무하기 때문인데요. ‘워크래프트3’은 AOS 모드게임 도타로 지금까지 인기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워크래프트3’의 6일 기준 게임트릭스 PC방 점유율은 9.53%. 전체 게임 중 3위입니다. 별다른 마케팅도 없는 PC패키지 기반의 게임이 수년간 이러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는 게 신기할 정도입니다. 게임을 잘 만들었기에 이렇게 인기를 끌겠지요. 이보다 분명한 인기 이유는 AOS 모드게임 도타가 해당 장르 시장을 독식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달부터 AOS 시장에 경쟁자가 속속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던전앤파이터’로 유명한 네오플이 6년만의 신작 ‘사이퍼즈’를 오는 7일 론칭합니다. 이 게임은 AOS에 액션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총 16종의 캐릭터 중에 자신의 조종할 캐릭터를 골라 적 본진을 점령하거나 파괴해야 합니다.

‘사이퍼즈’는 얼핏 보면 액션게임에 그치지만 전략을 세우지 않으면 낭패를 보기 쉬운 AOS장르입니다. 이에 네오플은 “RPG를 선택하지 않고 액션성을 이용자에게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보니 AOS를 선택하게 됐다”며 “초기부터 전략성을 강요하는 아이템 세팅은 없을 것이며 대중성을 중요하게 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드래곤플라이는 AOS 장르의 ‘킹덤언더파이어 온라인’을 이달 테스트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콘솔게임으로 유명한 ‘킹덤언더파이어’ 시리즈를 온라인게임으로 만들 것이죠. 회사 측은 게임에 대해 “치밀한 전략 플레이와 화려한 액션 플레이가 모두 가능한 액션 AOS게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미와 유럽에서 유명한 AOS게임 ‘리그오브레전드’도 국내 진출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개발사 라이엇게임즈가 한국법인 설립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이라 국내에서 AOS 바람을 일으킬 것인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이퍼즈’는 가벼운 전략성에 ‘던전앤파이터’를 잇는 강력한 액션성을 내세웠습니다. 뒤따라 나올 ‘킹덤언더파이어 온라인’과 ‘리그오브레전드’는 전략과 액션 그리고 RPG의 장르 비율을 어떻게 맞춰서 시장에 나타날 것인지 궁금해지네요.

2011/10/01 02:20 2011/10/01 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