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22주년을 맞은 ‘도쿄게임쇼(TGS) 2012’(http://tgs.cesa.or.jp)가 20일 지바현 마쿠하리메세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올해 행사는 전년대비 전시 규모가 커졌습니다. 참가 업체는 총 209개, 전시 타이틀 1043종, 부스 1609개로 지난해 방사능 여파에서 벗어나 여느 때의 도쿄게임쇼로 돌아간 모습입니다.

콘솔(가정용 게임기) 게임업체로는 액션게임의 명가 캡콤이 기대작을 들고 나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몬스터헌터4’와 ‘바이오하자드6’ 등을 전시했는데요. 이날 몬스터헌터 부스는 여타 부스에서 좀체 볼 수 없는 많은 인원이 시연을 위해 대기하더군요.

이밖엔 이날 콘솔 게임에선 이렇다 할 기대작을 꼽기가 힘들었습니다. 소니가 대규모 부스를 세워 많은 관람객들을 끌어 모았으나 전시 타이틀은 여타 개발사 부스에서 선보인 것들이 많았죠.

전통의 콘솔게임업체인 코나미는 올해 모바일게임에 주력하는 듯한 모습입니다. 모바일게임만 15종을 출품했네요. 세가(SEGA)도 다수의 모바일게임을 선보였습니다.소니도 콘솔 부스 옆에 모바일 부스를 마련하고 스마트폰 브랜드 엑스페리아 부스에 모바일게임을 전시했습니다.

더욱이 올해 도쿄게임쇼에 닌텐도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불참하다보니 전통의 콘솔게임 진영이 신진세력인 모바일게임 진영에 밀리는 느낌이 들더군요.

이 때문에 올해 도쿄게임쇼만큼은 모바일게임이 행사의 중심축을 꿰찬 모습입니다. 전시 타이틀수도 모바일게임이 총 508종으로 콘솔게임 178종을 크게 앞질렀네요.

사실 도쿄게임쇼는 위상이 예전 같지는 않습니다. 아시아에선 국내 지스타와 중국 차이나조이가 치고 올라오는데다 독일 게임스컴이 전시규모나 흥행 기록으로 도쿄게임쇼를 수년전에 앞질렀죠.

도쿄게임쇼는 전시 규모로만 따지자면 2007년 1768개 부스로 정점을 찍고 하락세를 그리는 중입니다.

특히 지난해 방사능 여파로 인해 해외 업체가 대거 불참하면서 타격이 꽤 컸습니다. 22만여명의 역대 최대 흥행 기록을 세웠지만 대신 일본의 색채가 강하게 풍긴 게임쇼가 됐죠. 당시 혁신 없는 시리즈물 기획에서 벗어나 변화가 필요하다는 업계 내외부의 비판이 많았는데요. 모바일게임이 이러한 변화의 탈출구가 될 지 이목이 쏠립니다.

20일과 21일은 게임업계 종사자와 취재진만 입장 가능한 비즈니스 데이라 시장 일반의 반응을 감지하기가 어렵습니다. 22일부터 입장하게 될 관람객들이 올해 행사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그리고 지난해 흥행 기록인 22만명을 넘어설지 관심사입니다.

2012/09/20 16:29 2012/09/20 16:29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위메이드)가 일본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이미 온라인게임으로 현지 시장에 진출했지만 이번엔 모바일게임사로 입지를 굳히겠다는 것이 회사 측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위메이드는 20일 도쿄게임쇼에 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바이킹아일랜드’ 등 6종의 모바일게임을 출품하고 본격적인 현지 공략에 나섭니다. 6종 게임 모두 현지화를 거친 일본어 시연버전입니다.

위메이드는 19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미 알려진 5종의 게임 외에 미공개 신작인 ‘아크 스피어’를 최초 공개했는데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입니다.

‘아크 스피어’는 애초 일본 시장을 겨냥해 개발이 진행된 대형 프로젝트입니다. PC온라인게임의 주요 콘텐츠가 그대로 들어간 것이 특징인데요. 이용자간 대전(PVP), 파티플레이 등의 전투 시스템과 채집, 제조, 강화 등의 시스템도 구현돼 있습니다.

지난 6월 ‘E3 2012’ 당시 발표됐던 ‘프로젝트 드래곤’이 북미 지역 이용자들을 타깃으로 엔진, 그래픽 등 MMORPG의 고난도 기술 구현을 목표로 했다면 ‘아크 스피어’는 대중적인 모바일 MMORPG를 표방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인데요.

귀여운 4등신의 캐릭터가 화면 터치에 반응해 움직입니다. 손가락으로 길게 선을 그으면 그 방향으로 직선공격을 시도하고 동그라미를 그리면 캐릭터가 회전공격을 하는 식입니다. 회사 측은 “일본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캐릭터성과 시나리오도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습니다.

위메이드가 내세운 또 다른 대형 프로젝트 ‘히어로스퀘어’도 공개됐습니다. 영웅 캐릭터를 육성해 탐험을 하는 소셜 RPG입니다. 30종의 던전과 200종 이상의 몬스터가 등장합니다. 친구와 많을수록 보다 수월하게 게임 진행이 가능합니다.

국내 시장에서 인기를 끌었던 소셜게임 ‘에브리팜’의 후속작도 도쿄게임쇼에 출품됩니다.

회사 측은 ‘에프리팜2’의 가장 큰 특징에 대해 “시나리오에 따라 흐르는 탄탄한 이야기 플롯”이라는 설명인데요. 생산과 수확이 중심이 되는 기존 소셜게임보다 캐릭터 간 교감을 더욱 추구했다고 합니다. 꾸미기 기능도 강화됐습니다.

카페경영 소셜게임 ‘카페스토리아’는 이용자가 게임 안에서 카페를 개업하고 영업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벤트에 재미의 초점을 맞추고 개발됐습니다. 일본 도쿄 및 교토 시내의 소규모 카페 등을 벤치마킹해 게임에 적용하는 현지화를 거쳤네요.

위메이드 측은 카페스토리아에 대해 “실제 카페운영을 생각했던 분들이라면 해봐도 좋은 게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직원을 채용하고 성장시키거나 합성에 따른 추가 보상 획득도 가능합니다. 경험치 기반 랭킹, 프랜차이즈 랭킹, 요리대회, 매출 랭킹 등 독특한 경쟁 시스템이 적용된 것이 이 게임의 특징입니다.

작년 지스타에 공개돼 주목받았던 소셜게임 ‘펫 아일랜드’도 출품됩니다. 이 게임은 이용자가 펫(애완동물)을 통해 건물을 건설하고 아이템을 생산하는 것이 주요 콘텐츠입니다. 기존 게임에서 보던 친구들과의 협력 시스템에 시나리오와 보조캐릭터(NPC)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퀘스트(임무)를 통해 생산 외에도 즐길 거리를 추구했습니다.

2012/09/20 05:04 2012/09/20 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