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유수의 게임 엔진(개발도구) 업체가 서울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언리얼엔진 개발키트(SDK) 다운로드 1위에 오른 서울이 얼마 전 유니티3D엔진 사용량에서도 전 세계 도시 중 1위를 차지했습니다. (관련기사: 유니티 엔진, 서울서 대박 “전 세계 도시 중 사용량 1위”)

이 같은 게임 개발 열풍은 산업계 입장에서는 분명 긍정적입니다. 시장 저변 확대의 청신호로 해석될 수 있겠지요. 무엇보다 스마트폰게임 급부상에 따른 변화로 보입니다. 또한 최근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소셜게임이 지금의 게임 개발 열풍에 힘을 보탠 것으로 판단됩니다. (관련기사: ‘소셜’, 게임시장 핵심 키워드로 급부상)

최근 이러한 변화에 촉매 역할을 기대할 만한 행사가 준비 중에 있습니다.

넥슨이 주최하는 ‘넥슨개발자컨퍼런스(NDC) 2012’인데요. 오는 4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립니다.

올해 NDC에서 준비된 강연(세션)은 총 143개로 이 가운데 133개 강연이 공개되네요. 공개 컨퍼런스로 전환한 지 2년째입니다. 지난해 33개에 머물렀던 외부 강연이 올해 51개로 늘어난 점도 눈에 띕니다. 인디게임 강연(15개)도 신설됐네요.

◆넥슨, NDC 강연자 모집 호응…홍보성 강연 철저히 배제

넥슨의 NDC는 게임업체가 자체 기획·진행하는 컨퍼런스로는 첫손에 꼽힙니다. 엔씨소프트와 네오위즈게임즈 등 여타 유수의 업체들도 자체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있으나 넥슨이 이 부분에서는 보다 적극성을 가지고 있네요.

올해 NDC는 총 143개 세션으로 진행됩니다. 스폰서 세션은 전혀 없다고 하네요. 무료 행사죠.

넥슨은 NDC 강연자 모집 공고를 내자 예상보다 많은 신청이 들어왔다고 하는데요. 올해 강연자는 신청자 중에서 고르고 또 넥슨이 해외 법인을 통해 직접 섭외에 나선 개발자들로 구성됩니다. ‘컷더로프’로 유명한 개발사 젭토랩(Zeptolab)이 넥슨이 섭외에 나선 경우입니다.

NDC에 대한 외부 반응을 질문했더니 넥슨 측은 “게임 개발 공부 중이라는 고등학생이 강연자 모집에 신청이 들어왔었다. 전문 개발 컨퍼런스이고 또 어리기도 해서 결국 강연자로는 발탁되지 않았다. 자원봉사 학생을 모집했더니 컨퍼런스 기간에 휴가를 내서 봉사하고 싶다는 군인도 있었다”면서 에피소드를 풀어놓더군요.

이번에 넥슨은 홍보성 강연을 철저히 배제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요한 부분인데요.

잘 나가던 강연이 갑자기 자사 제품의 열띤 홍보로 마무리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사실 이런 경우는 강연자 마음먹기에 달린 일이라 주최 측이 사전에 완벽히 차단하는 것은 불가능한데요. 하지만 이러한 강연을 최대한 걸러낸다는 게 넥슨의 입장입니다.

◆상반기 NDC가 있다면 하반기에는 KGC가 있다

넥슨의 NDC외에도 주목할 만한 전문 개발자 컨퍼런스가 하반기에 개최됩니다. 한국게임개발자협회가 주최하는 ‘한국국제게임컨퍼런스(KGC)’입니다.

이승훈 한국게임개발자협회장은 “상반기 NDC가 있다면 하반기에는 KGC가 있다”고 강조하더군요.

지난해 KGC는 11월 지스타 직전에 대구에서 개최됐습니다. 올해 컨퍼런스는 오는 10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데요. 올해는 작년보다 많은 참관객들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협회장은 “올해 행사는 작년과 규모에서 큰 차이는 없을 것이다. 3일간 100여개 이상의 세션을 진행한다”며 “올해 HTML5 등 이슈가 많다. 신기술 쪽을 부각시키려 한다. KGC 자체는 상업적 목적이 없고 정보교류 네트워크 차원에서 신기술 위주로 진행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올해는 중요한 발표가 있다면 1시간짜리가 아닌 2시간을 진행해서라도 듣고 나서 남는 게 있는 컨퍼런스로 만든다”며 강조한 뒤 “4월말 쯤 되면 컨퍼런스 관련해 공고가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2012/04/13 12:54 2012/04/13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