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플랫폼 카톡(카카오톡) 게임하기에서 ‘미니게임 모둠’이 인기를 확대해가고 있습니다. 이들 게임은 하나의 앱을 내려 받아 설치하면 곧바로 수십종의 간단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업체들의 이 같은 선택은 모바일게임 홍수시대에 유효한 전략으로 통했습니다. 이용자 입장에선 미니게임 모둠을 통해 어떤 게임을 내려 받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덜 수 있고 회사 측은 다수의 미니게임을 묶은 하나의 게임 플랫폼 안에서 이용자들을 붙잡아둘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핫독스튜디오가 다수의 미니게임으로 구성된 ‘모두의게임’으로 주목을 끌었고, 이어 CJ E&M 넷마블이 ‘다함께 퐁퐁퐁’으로 크게 인기를 얻었는데요. 여기에 NHN엔터테인먼트가 ‘신나는 게임파티’를 통해 미니게임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같은 미니게임 모둠은 카카오의 심의 없이 미니게임의 추가 업데이트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카카오가 100% 사전 심의하던 때 미니게임 모둠의 경우 무심의 혜택을 봤다고도 볼 수 있겠네요.

현재 국내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0위권을 유지 중인 넷마블의 ‘다함께 퐁퐁퐁’은 격주 단위 업데이트를 원칙으로 합니다. 한 주는 신규 미니게임을 추가하고 그 다음 주는 기존 게임을 리뉴얼(재개발)해서 이용 활성화를 지속 유도하는 것인데요.

넷마블의 이러한 전략은 국내 시장에서 통했고 이를 발판삼아 일본까지 진출한 상태인데요. 11일 현재 모두의퐁퐁퐁은 일본에서 구글플레이 무료 앱 순위 3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후 최고매출 순위에서도 인기 상위권을 기록할지 주목됩니다.


NHN엔터테인먼트(NHN엔터)가 지난 10일 출시한 ‘신나는 게임파티’를 출시, 미니게임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기존 미니게임과는 다른 진행방식이 눈에 띄는데요.

이용자 선택 대신 무작위로 미니게임을 등장시켜 30여종의 미니게임이 하나의 라운드를 구성하게 만든 것으로 게임 당 시간도 최대 10초 내로 제한하는 등 게임 진행방식과 구성에서 기존 미니게임들과 차별화를 꾀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입니다.

이에 대해 이주영 NHN엔터테인먼트 캠프장은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할 만한 소재들의 게임들로 구성돼 있고, 유머러스한 게임 제목들이 말해주듯 게임을 잘 못해도 쉽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며 “1주일 단위로 신규 게임을 업데이트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업계의 이 같은 미니게임 대전에 컴투스가 참여할지도 관심사입니다.

일반폰(피처폰) 시절 이미 1000만 다운로드를 넘긴 컴투스의 간판 게임 ‘미니게임천국’ 시리즈의 출시 여부 때문인데요. 컴투스가 수년간 쌓아온 미니게임 진행 노하우와 구성 등은 후발주자들이 단시간 따리잡기 힘든 경쟁력을 갖췄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컴투스 측은 “아직까지는 메신저를 통해 미니게임천국을 출시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는데요. 이를 감안하면 당분간 미니게임 모둠 시장에서 넷마블이 주목받는 가운데 NHN엔터 등의 후발주자가 뒤따르는 지금의 경쟁 구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2013/09/11 09:13 2013/09/11 09:13

트랙백 주소 :: http://ldhdd.delighit.net/trackback/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