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게임업계가 판교에서 새 시대를 연다. 강남 테헤란로와 가산·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게임업체들이 판교 테크노밸리로 대거 이동했다. NHN엔터테인먼트와 엔씨소프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웹젠, 게임하이 등 상당수 업체들이 판교에 둥지를 틀었고 입주를 앞둔 업체도 다수다. 판교 주요 게임업체들을 둘러보고 사내 문화와 올 하반기 전략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

현재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엔 올 연말 넥슨코리아의 신사옥 이전에 앞서 자회사들이 먼저 입주해 있습니다.

이들 업체는 총싸움(FPS)게임 ‘서든어택’으로 유명한 게임하이(www.gamehi.net)와 ‘바람의나라’ 등 넥슨의 인기 클래식게임을 개발∙서비스하는 넥스토릭(www.nextoric.com) 그리고 고객지원 등 게임 운영 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넥슨네트웍스(www.nexon-networks.com)입니다.


참고로 게임하이와 넥스토릭은 2014년 2월 1일 합병을 앞뒀습니다. 양사는 개발 시너지 효과를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흔데요. 인기 총싸움(FPS)게임 ‘서든어택’을 개발한 게임하이의 노하우와 10년 이상 다수의 MMORPG를 개발하고 국내외에 서비스해온 넥스토릭의 노하우가 결합해 발전을 꾀한다는 게 양사의 복안입니다.


판교에 위치한 3개 회사를 합친 임직원 수는 총 780여명입니다. 각 회사별로 게임하이 230여명, 넥스토릭 150여명, 넥슨네트웍스 400여명(제주도 200여명 근무)입니다. 웬만한 중견 게임사를 넘어서는 덩치입니다.


넥슨의 3개 자회사는 각각 바로 옆에 입주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식당과 피트니스센터, 카페테리아 등은 공용 시설로 운영합니다.

넥슨의 경우 관계사의 공개채용이나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적응교육) 등을 같이 진행하는데요. 판교의 3개 자회사의 경우도 직원처우나 복리후생에서 공통된 부분이 적지 않습니다. 법인은 다르지만 넥슨의 기업문화를 공유하는 셈입니다.

3개 회사의 공통 복지를 꼽아보면 ▲3년 단위 연차에 따라 재충전 휴가와 지원금 제공 ▲선택적 복지 마일리지제도(계발 지원금 내에서 자유롭게 이용) ▲넥슨 관계사 임직원들을 위한 사내 보육시설 ‘도토리소풍’ 이용 ▲미용실 ‘잘라죠’ 운영 등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미용실 잘라죠는 여타 회사에서 보기가 쉽지 않은 특색 있는 복지시설인데요. 커트부터 헤어클리닉, 두피스케일링 등 외부 미용실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비용은 단 1000원만 받습니다. 이 수익금도 연말에 불우이웃돕기 등 기부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습니다.

판교의 넥슨 자회사 가운데 가장 인력이 많은 넥슨네트웍스는 본인이나 배우자 임신이 확인된 사우들에게 병원과 약국, 산후조리원 등에 사용할 수 있는 100만원 한도의 복지카드를 지급하는 개별 복지정책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판교 사옥 6층엔 30여평 규모의 장서 1200여권을 갖춘 사내 도서관 ‘산책’을 마련한 상태이고요.

게임하이는 넥슨의 판교 자회사 중 가장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곳입니다.

이 회사는 ‘서든어택’으로 잘 알려진 알짜 개발사입니다. 하지만 그 이외의 게임을 내세울 것이 없었던 것이 사실인데요. 현재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을 내부 개발 중으로 이들 게임을 통해 변화를 꾀하는 중입니다.

올 연말 신사옥에 입주할 넥슨코리아와 함께 넥슨 자회사가 열어갈 판교 시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2013/10/11 10:24 2013/10/11 10:24

트랙백 주소 :: http://ldhdd.delighit.net/trackback/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