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래곤플라이(대표 박철우)가 실시간전략(RTS) 요소를 강화한 온라인 적진점령(AOS)게임 ‘슈퍼스타 파이터’(ssf.dfl.co.kr)를 내달 15일 출시(정식시즌 개막)합니다. 자체 개발했고 직접 서비스를 하는 만큼 회사 측의 성공 기대감이 큰 상황입니다.




주지하다시피 AOS게임 시장은 라이엇게임즈가 ‘리그오브레전드’(LoL)로 꽉 잡고 있습니다. 블리자드가 같은 장르의 ‘히어로즈오브더스톰’을 내놨지만 한창 고전 중이기도 한데요. 넷마블게임즈는 올해 초 전략게임 ‘파이러츠’ 출시를 예고했으나 무기한 연기를 한 상황입니다. 그만큼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인데요. 이 시장에 드래곤플라이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지고 보면 드래곤플라이는 국내 게임사 중 AOS 시장에서 가장 많은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2년여전 자체 개발한 ‘더 킹 오브 파이터즈’를 통해 AOS 시장에 도전한 바 있는데요. 국외 서비스로 적지 않은 경험을 쌓았습니다. 드래곤플라이가 슈퍼스타 파이터를 야심차게 내놓게 된 것도 이 같은 배경이 있어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슈퍼스타 파이터는 적 본진을 파괴하는 AOS의 기본방식에 자원의 채취와 유닛생산이라는 실시간전략(RTS)의 특징을 녹여낸 게임입니다. 캐릭터 간 전투와 부대 전술을 활용해 다양한 규모의 대전의 재미를 경험할 수 있게 제작됐는데요. 5대5 AOS모드와 1대1, 3대3 크래프트 모드를 번갈아가며 즐길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릭터의 개성을 강조한 점도 회사 측이 내세우는 부분인데요. 바바리맨 존손 캐릭터<동영상>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마냥 멋진 캐릭터보다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들을 소재로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회사 측은 프리 테스트를 거쳐 여러 부분을 손을 봤다고 합니다. 일단 청소년이용불가였던 이용등급을 12세 이용가로 낮췄습니다. 가장 큰 변화점입니다. 이에 더해 10대에게 인기가 높은 AOS모드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는 설명입니다.


정재주 드래곤플라이 ‘슈퍼스타 파이터’ 개발팀장은 “AOS모드의 경우 큰 폭의 변화보다는 게임의 조작감이나 인터페이스 등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했고 크래프트 모드는 프리 테스트 시즌 때보다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의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추가적인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드래곤플라이는 슈퍼스타 파이터 외에도 연내 다양한 신작을 내놓습니다. 모바일 총싸움(FPS)게임 ‘스페셜포스 모바일’과 모바일 레이싱게임 ‘가속스캔들2’ 그리고 완구 시장에서 유명한 ‘또봇’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출시할 계획인데요. 올 4분기 드래곤플라이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2015/09/17 16:00 2015/09/17 16:00

트랙백 주소 :: http://ldhdd.delighit.net/trackback/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