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서울시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1 던전앤파이터(던파)’ 페스티벌이 개최됐습니다.

아침 10시부터 행사장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중앙 무대에서는 e스포츠가 열렸고, 각 캐릭터 별로 마련된 부스가 곳곳에 배치됐습니다. 행사장 한편에는 PC좌석이 마련돼 ‘던파’를 즐기고 있더군요.

행사 참가자는 대부분 10대더군요. 나머지는 20대 초중반이었습니다. 이들은 열정적으로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사실 이날 페스티벌에 오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게임 상에서 아이템 10개를 모은 후 선착순 등록을 하는 것이라 열혈 이용자만 왔다고 생각됩니다.

‘던파’는 지난 5월 기준 전 세계 누적회원 3억명을 돌파했습니다.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대만, 북미까지 세계 주요 시장에는 ‘던파’가 진출해 있습니다. 아이돌 스타나 드라마에 이어 ‘던파’도 당당히 한류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고 생각됩니다.

본 행사는 오후 1시에 시작됐습니다. 걸그룹 달샤벳이 나와 행사 분위기를 달구더군요.

이날 행사에서는 여름방학을 겨냥한 7종의 이벤트가 공개됐습니다. ‘던파’를 즐기는 한 이용자는 “지난해 12월 ‘던파’ 쇼케이스에서 발표한 +12강 무기 증정만큼의 충격은 아니지만 그에 못지않은 파격적인 이벤트”라고 평했습니다.

일단 유니크 아이템을 모두에게 증정합니다. 통큰 이벤트네요. 또 캐릭터 고속 성장을 위한 특별 서버를 이벤트 기간에 가동합니다. 아이템 획득도 보다 쉬워졌습니다. 이번 이벤트는 ‘던파’ 혁신 업데이트에 따른 이용자 편의성 개선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됩니다.

행사에 ‘던파’ 열혈 이용자들이 모였기 때문일까요. 걸그룹이 나와서 하트를 그리고 큐피트의 화살을 날릴 때보다 ‘던파’ 이벤트 공개 시 터지는 함성이 더 컸습니다. 특히 수영복을 입은 아바타가 공개되자 환호성이 터지더군요. 그들에겐 이미 ‘던파’ 캐릭터가 자기 분신입니다.

페스티벌은 걸그룹 시크릿의 노래로 마무리됐습니다. 오후 행사에도 걸그룹 걸스데이, 티아라 일정이 잡혀있습니다. 주최 측이 페스티벌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 알 수 있네요. 행사가 막을 내리자 아쉬웠던지 여기저기서 행사장 사진을 찍는 참가자들이 눈에 띄네요.

주최 측에 행사에 들인 비용이 얼마인지 넌지시 물어보았습니다. 그런데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액수를 말하더군요. 정말 ‘억’소리가 크게 나는 액수였습니다.

‘던파’가 무서운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아무리 게임성이 뛰어나고 재미가 있어도 마케팅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인기를 유지하기가 힘듭니다. 더구나 2005년 서비스를 시작한 ‘던파’는 더욱 그렇죠. 하지만 퍼블리셔인 넥슨의 전폭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있는 ‘던파’는 날개를 단 셈입니다.

‘던파’는 페스티벌이다 쇼케이스다 간담회다 회사 측에서 수시로 이용자 접점을 확대하기 위한 행사를 진행합니다. 업데이트도 이용자가 가려울만한 곳을 잘 찾아내 실시하고요. ‘던파’가 날이 갈수록 인기가 커지는 이유겠지요.

2011/10/02 02:48 2011/10/02 02:48

트랙백 주소 :: http://ldhdd.delighit.net/trackback/102